2016
1-2월(합본호)

비극적 사고로 회사의 공급망이 타격을 입었다면…
람 수브라마니안(Ram Subramanian)

Case Study

 

비극적 사고로 회사의 공급망이 타격을 입었다면

 

[이미지 닫기]

20151230_140_1

 

공장 붕괴사고의 여파로 한 의류 업체가 생산기지를 옮겨야 할지 결정해야 한다. 람 수브라마니안

 

Case Study

Teaching Notes

 

람 수브라마니안 교수는 이 가상 케이스 스터디의 배경상황을 기업의 전략Corporate Strategy수업에서 가르치고 있다.

 

왜 이 사례에 관심을 두게 됐나요?

 

대부분의 미국 학생은 방글라데시의 사고를 남의 일처럼 생각하고 자신들의 일상과 상관없다고 여기는 것 같았어요. 라나플라자 참사를 알게 되면 이 간극을 메우는 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이 사례는 비즈니스 윤리와 공급망 관리전략, 5달러짜리 티셔츠에 들어가는 인건비 등에 관한 대화를 할 수 있는 장을 열어줍니다.

 

학생들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대부분 회사가 방글라데시에서 이뤄지는 외주생산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소수의 학생만 그곳에 남아 상황을 개선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제안하더군요.

 

학생들이 그런 토론을 통해 어떤 깨우침을 얻기를 바랍니까?

 

학생들이 전략적 의사결정의 폭넓은 실행에 관해 배우고, 많은 글로벌 산업의 특징인경쟁적 가격 인하race to the bottom가 실제로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깨달았으면 합니다. 그러한 희생을 무시하는 전략가는 나중에 대가를 치르게 됩니다.

 

트스앤드틴스Tots & Teens CEO 로라 크로넨버그는 샤잘랄Shahjalal국제공항 라운지에서 천천히 홍차를 마시며 비행기가 출발하기 전 마음을 가라앉히고 있었다. 지난 며칠간 소용돌이가 지나간 듯했고, 로라는 자신의 직장생활이 파티 분위기에서 위기상황으로 어떻게 그토록 갑작스럽게 돌변했는지 지금껏 이해하려 애를 썼다.

 

월요일에 로라는 뉴저지 본사에서 회사의 회계연도 실적이 우수한 데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티앤드티T&T직원들을 모아 연회를 열고 있었다. 이 아동의류 판매업체의 수익이 5%나 증가해서 로라는 직원을 모두 불러 샴페인을 터뜨리며 축하주를 나눴다. 하지만 그때 티앤드티의 최고운영책임자COO짐 자파가 그녀를 한쪽으로 끌어당기며 충격적 소식을 전했다. 티앤드티와 다른 업체들의 제품을 생산하고 포장하는 방글라데시의 한 의류공장 건물이 근무시간 중 무너졌다는 소식이었다. 로라와 짐은 당장 항공기를 예약했고 다음 날 아침 다카Dhaka에 도착해서 사고 현장으로 차를 몰았다.

 

사고 현장은 처참했다. 불도저들이 커다란 잔해 더미를 밀어냈고 구조대원들은 생존자를 수색했으며 한 무리의 엄마들이 흐느끼며 실종된 아들딸들의 사진이 잘 보이도록 들어올렸다. 그 지역은 마치 지진이 일어난 자리 같았다. 뉴스 보도에 따르면 그 공장은 연못의 바닥을 메운 땅에 기준 이하의 자재를 이용해 저비용을 들여 빠르게 지은 건물이었다. 2000명이 넘는 근로자들이 사망했고 상당수가 다쳤다.

 

잔해를 살펴보던 로라는 마음을 가라앉힐 수 없었다. 인명 손실이 치명적이었고, 그녀도 자식을 둔 엄마였기에 죽거나 다친 노동자의 부모들이 겪어나갈 일을 상상조차 하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마음을 굳게 먹어야 했다. 그녀에게는 해야 할 일이 있었다. 회사는 희생자들과 가족을 지원하고 공급망을 더 철저히 관리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했다. 무엇보다 먼저 대체생산이 가능한 시설을 찾아야 했다. 주로 티앤드티 수익의 80%를 차지하는 가을 제품들이 2주 후 생산에 들어가기로 계획돼 있었다. 로라는 방글라데시의 다른 협력업체가 그 일을 할 수 있을지, 티앤드티가 중국에서 이미 사용하는 있는 공장으로 옮겨야 할지 신속히 결정해야 했다.

 

득과 실

 

티앤트티가 떠나고 다른 업체들도 그 뒤를 따르면 방글라데시와 공장 노동자들은 어떻게 될까?

 

로라와 짐은 종일 다른 시설들을 둘러보았고, 다음 날 아침 중국 협력업체 중 한 곳을 방문하려고 선전Shenzhen으로 가는 길에 샤잘랄로 돌아왔다. 짐이 공항 라운지에서 생수 두 병과 특대 사이즈 커피를 들고 로라가 있는 곳으로 왔다. 로라만큼이나 그도 초췌해 보였다.

 


기사 전문보기

전문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Harvard Business Review Korea 디지털 서비스를 구매하시면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합니다.
디지털 서비스 신청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2016년 1-2월호(합본호)
    17,000원
    15,300원

    구매하기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전략 다른 아티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