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5월호

EXECUTIVE SUMMARIES MAY 2017
월터 프릭(Water Frick)

SPOTLIGHT

 

멀리 내다보는 경영

 

이번 호에서는 주주를 위한 가치 극대화의 덫에 빠진 경영진과 이사회가 어떤 이유에서 단기성과주의에 매몰되고 결국 기업의 건전성과 재무실적을 악화시키게 되는지 살펴본다.

page 35

 

164_1

 

새로운 거버넌스 모델

 

기업 경영진은 주주를 위한 가치 극대화를 최우선 업무목표로 삼아야 하고, 이사회는 경영진이 그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도록 이끌어야 한다는 인식의 배경에는 1970년대 경제학자들에 의해 널리 알려진 대리인 이론이 자리잡고 있다. 대리인 이론은 주주를 법인의 소유자로 보지만, 이런 관점은 책임 측면에서 심각한 문제를 야기한다. 우선 주주에게는 회사를 보호하거나 회사에 근무해야 한다는 법률상 의무가 없다. 유한책임의 원칙 덕분에 회사의 채무나 악행에 대한 법적 책임에서도 자유롭다. 게다가 아무 제한 없이 주식을 사고 팔 수 있으며,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자신의 신원을 공개할 필요도 없다.

그리고 기업의 활동과 물리적·정신적으로 거리를 두려는 경향이 있다.

 

조지프 바우어와 린 페인은 대안을 제시하기에 앞서 대리인 이론 기반 모델의 토대와 결함, 그리고 이 모델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다. 두 사람은 대안적인 모델이 주주에게 돌아가는 단기수익보다 기업의 건전성을 밑바탕에 깔고 있어야 한다고 본다. 이들이 제시하는 모델은 기업들이 혁신, 전략적 쇄신, 그리고 미래를 위한 투자에 다시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CEO의 시각

 

데이비드 파이요트는 밸리언트 파마슈티칼과 퍼싱 스퀘어 자산운용이 제약회사 엘러간에 대한 적대적 인수를 시도했던 2014년 당시 엘러간의 CEO를 맡고 있었다. 그가 당시 어떻게 인수 시도를 물리쳤는지, 그리고 기업이 장기적인 성장으로 초점을 되돌리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파이요트에게 직접 들어본다.

 

이사회의 시각

 

기업 거버넌스 전문가 바버라 해크먼 프랭클린은 기업 거버넌스를 견제와 균형이 있는 3자 체계로 생각한다. 그녀는 행동주의 주주의 등장으로 예전보다 더 복잡하고 우려할 만한 상황이 되었다고 말한다. 인터뷰를 통해 이사회가 앞으로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를 들어본다.

 

데이터

 

장기적 성과에 초점을 맞춘 기업들이 단기성과주의를 추구하는 동종기업들보다 각종 주요 재무지표에서 더 나은 성과를 올렸고 훨씬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 냈다는 점을 확인해 본다.

 

기사 전문보기

전문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Harvard Business Review Korea 디지털 서비스를 구매하시면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합니다.
디지털 서비스 신청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전략 다른 아티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