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5월

유머로 리드하라
앨리슨 비어드(Alison Beard)

HBR.ORG 저희가 발행한 책은 리뷰하지 않습니다. 저희가 최근에 발행한 책이나 고전 경영서는 hbr.org/books를 참고하세요.

 

I1_148_May

Photography: Stephen Webster

 

직장에는 웃음이 필요하다. 와튼스쿨, MIT, 런던비즈니스스쿨 등 유명 연구기관들은 직원의 키득거림과 웃음 하나하나가 회사에 여러 가지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웃음은 스트레스와 지루함을 날리고 행복감과 몰입도를 올리며 창의력과 협동심은 물론이고 분석의 정확도와 생산성까지 높인다.

 

하지만 스탠퍼드 MBA 재학생 에릭 차이칠린(Eric Tsytsylin)이 최근 학교 홈페이지에 올라온 프레젠테이션 비디오에서 지적했듯 오늘날 성인 근로자들은웃음 고갈 상태에 놓여 있다. 아기는 하루 평균 400번 웃는다. 하지만 35세 이상 성인은 고작 열다섯 번 웃을 뿐이다. 미국 갤럽 자료를 분석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주말보다 주중에 훨씬 덜 웃는다. 일은 진지한 고행이다.

 

직원의 웃음을 늘리기 위해 조직이나 리더 개개인이 할 수 있는 일에는 뭐가 있을까? 휴게실에 윌 페렐(Will Ferrell)이 나오는 코미디 영화를 틀어야 할까? 즉석 애드리브 강좌를 들어볼까? 회의를 시작할 때마다 농담을 던질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유머가 주관적인 영역이므로 방법을 찾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나에겐 무척 웃기고 재미있는 유머가 마케팅팀의 마리나 회계팀 아미르에게는 전혀 재미있게 느껴지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최근 출판된 두 권의 관련 도서 <유머 코드(The Humor Code: A Global Search for What Makes Things Funny)> <인사이드 조크(Inside Jokes: Using Humor to Reverse-Engineer the Mind)>의 저자들은 유머가 주관적 영역이라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 저자들은 보편적 웃음 공식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각자 다른 방식을 통해 성실히 증명해 보인다.

 

<유머 코드>를 쓴 콜로라도대 볼더 캠퍼스 마케팅 및 심리학과 교수 피터 맥그로우(Peter McGraw)와 저널리스트 조엘 워너(Joel Warner)는 유머가온건한 위반(benign violation)’에서 비롯된다는 가설을 (대략적으로) 검증하기 위해 가깝게는 로스엔젤레스 코미디 클럽부터 멀게는 탄자니아와 아마존의 외딴 마을까지 방문했다. 저자가 세운 가설에 따르면잘못, 불안, 위협을 유발하는 동시에나쁘지 않거나, 허용할 수 있거나, 안전해 보이는온건한 위반은 웃음을 유발한다. 간지럼이나 놀림, 지나고 보니 우스운 실수, 야한 농담 따위를 떠올려 보자. 저자는이런 종류의 농담은 성공하기보다 실패하는 경우가 더 많고’ (실제로 저자들의 책에 쓰인 농담조차 몇 개는 정말 재미가 없었다) 성공 여부가 상황에 따라 좌우되므로공통 지식과 암시를 적절히 배치하는 세심한 작업이 필요하긴 하다. 하지만 관객을 이해하고 있는 한 온건한 위반 공식을 사용할 수 있다고 그들은 주장한다.

 

한편 <인사이드 조크>의 저자인 인디애나대의 매튜 헐리(Matthew M. Hurley)와 터프트대의 대니얼 데넷(Daniel C. Dennett),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의 레지널드 애덤스 주니어(Reginald B. Adams Jr.,)는 학문적 접근 방식을 통해 <유머 코드>의 이론과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관련 있어 보이는 결론에 도달했다. 저자들은 (다음과 같이 알아듣기 힘든 장황한 말로) “유머는 우리의 정신공간(mental space)에 지적 신념으로 자리하고 있던 가설에 실수가 있음이 밝혀질 때 발생한다고 썼다. 해석하자면 우리는 잠시 진짜라고 믿고 있던 사실이 실제로는 거짓임이 드러나는 상황에 웃음을 터뜨린다. 이런 상황에 처한 다른 이들을 보거나 이야기를 들을 때도 마찬가지다. 이런 상황이 직관, 남의 불행에서 오는 고소한 기분, 우월감, 성적 자극 등 다른 즐거움과 결부되면 특히 효과적이다. 책에 여러 페이지에 걸쳐 나오는 다양한 종류의 유머에 대한 지루한 적용 사례를 다 보진 못했지만 단순한 예로 말장난이나 짓궂은 농담을 들 수 있다.

 

불행히도 지금껏 소개한 책으로부터 직장 내 웃음을 가져다줄 구체적 방안을 얻기는 힘들다. 책에서 초점을 맞추고 있는 유머가 주로 개그프로그램이나 SNL(Saturday Night Live)에 나오는 종류의 유머기 때문이다. 당신이 회사 관리자라면 연설이나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이런 유머를 가끔 끼워 넣을 순 있겠지만 밥 호프, 리처드 프라이어, 릭키 제바이스 같은 유명 코미디언처럼 뼈 있는 농담이나 독설, 모욕적인 언사를 던지며 사무실을 돌아다닐 순 없을 것이다.

 

어떻게 하면 책에서 배운 내용을 직장에서 활용할 수 있을까? 책에 제시된 이론을 적용하면 직장에서 쓰면 성공할 만한 유머의 종류를 파악하고 왜 그런 유머가 먹히는지 이해할 수 있다. 이를테면 직장 동료들과는 자기 비하적인 일화, 오래된 동료와는 가벼운 놀림, 전 직원이 공감할 만한 외부 사람(예를 들어 거만한 컨설턴트나 개념 없는 인턴)에 대한 농담이 좋다.

 

물론 이런 유머는 매우 신중하게 사용해야 한다. 우월감을 느끼게 하는 유머는 두 책에서 모두 보편적 효과를 내는 (백치 금발 미인류의 유머는 어느 문화권에나 있다) 유머로 제시하고 있지만 차별성 발언은 명백한 처벌 대상이다. 런던비즈니스스쿨 박사과정 학생 장강(Zhang Gang)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유머를 효과적으로 쓰는 리더는 직원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더 큰 존경을 받는 반면 웃기려고 노력하지만 재미없는 리더나 자신을 웃음거리로 만드는 리더는 오히려 덜 존경받는다. 당연한 말이지만 덧붙이자면, 국가마다 직장에서 허용되는 농담의 수위가 다르다. <유머 코드>의 저자 맥그로우와 워너는 일본에서우스꽝스러움은제한된 공간에서만 허용된다직장에선 농담을 삼가라라고 썼다.

 

신부, 랍비, 수녀가 함께 술집에 들어서자 바텐더가 말했다. ‘뭐야 지금, 농담하나?’”

헐리, 데넷, 애덤스

<인사이드 조크>

 

이쯤에서 <유머 코드>의 마지막 부분에 요약된 일반적 조언에 대해 잠시 살펴보는 편이 좋겠다.

 

• 내가 재미있는 사람인지가 아니라 내게 맞는 유머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솔직하고 참신하게 접근하라.

 

• 웃음을 유발하는하하 호호식 재미를 주는 편이 아니라면 허를 찌르는아하!’ 식 재미를 시도해보라. 때로는 재치만으로도 충분하다.

 

• 자신의 바보 같은 행동을 비웃는 데 주저하지 말라. 이런 웃음은 사실 별문제 없다는 신호다.

 

• 웃음은 무장을 해제시킨다. 모든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일에 대해 웃겨라.

 

(유용한 팁 하나: 동료가 진짜 웃음을 짓는지, 가짜 웃음을 짓는지 알아내고 싶다면 눈가 주름을 보라. 주름이 생겼다면 인위적으로 만들 수 없는뒤센(Duchenne)’ 웃음을 짓고 있는 것이다. 뒤센이라는 이름은 이 현상을 밝혀낸 프랑스 의사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차이칠린의 강연에서도 비슷한 조언을 얻을 수 있다. 그는 회의실에카자구구Kajagoogoo’ 따위의 이상한 이름을 붙이는 야후와 IBM, 타코 먹기 대회와 에어주카(Airzooka) 공기총 대회를 여는 훌루닷컴(Hulu), LUV(러브)라는 재치 있는 증권시장 코드명(stock symbol)을 택한 사우스웨스트항공 등 생생한 사례도 덧붙였다. 차이칠린은 비즈니스 세계 사람들에게 웃음의 힘에 대해 더 많이 고민해 보라고 권한다. 웃음은 대화의 방식을 정하거나 시간을 분배할 때는 물론 채용과 리쿠르팅 과정에서도 고려돼야 한다.

 

나 또한 이런 의견에 동의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회의는 바뀐 IT 시스템에 대한 농담이나 다루기 힘든 작가들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 마감기한을 넘긴 데 대한 가벼운 놀림 같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시작하는 회의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동료는 일상 이야기나 예상치 못한 메일, 가끔 하는 야한 농담으로 웃음을 주는 사람들이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상사는 남을 웃길 줄 아는 동시에 직원들의 유머감각을 끌어내 주는 사람이다. <유머 코드>에 인용된 인류학자 에드워드 홀(Edward Hall)의 말은 기억해둘 만하다. “당신이 어떤 집단 사람들의 유머 코드를 습득해 이를 제대로 통제할 수 있다면 다른 거의 모든 일도 통제할 수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I2_149_May_re

유머 코드: 웃음의 법칙을 찾아 떠난 세계 (The Humor Code: A Global Search for What Makes Things Funny)

피터 맥그로우(Peter McGraw), 조엘 워너(Joel Warner)

사이먼앤슈스터(Simon & Schuster), 2014

 

I3_149_May_re_re

인사이드 조크: 유머를 통한 마음의 리버스엔지니어링(Inside Jokes: Using Humor to Reverse- Engineer the Mind)

매튜 헐리(Matthew M. Hurley), 대니얼 데넷(Daniel C. Dennett), 레지널드 애덤스 주니어(Reginald B. Adams Jr.,)

MIT프레스(MIT Press), 2011



I4_149_May_re

“웃음: 진지한 이야기

에릭 차이칠린

www.gsb.stanford.edu/lowkeynotes

 


앨리슨 비어드

앨리슨 비어드(Alison Beard ) HBR의 선임편집자(senior editor).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2014 5월호(품절)
    17,000원
    15,300원

    구매하기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자기계발 다른 아티클

무료 열람 가능 아티클 수 0/1 회원가입 | 서비스상품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