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6월호

디지털 시대의 주의력 결핍 극복하기
알렉산드라 새뮤얼 (Alexandra Samuel),래리 로슨 (Larry Rosen)

Managing Yourself

 

디지털 시대의 주의력 결핍 극복하기

두 명의 전문가가 말하는 디지털 과부하 다스리기

 

 

img_20150601_136_1

 

오늘날 업무현장의 핵심적인 문제는 디지털 과부화다. 데스크톱, 노트북, 태블릿PC, 스마트폰은 밤낮으로 수많은 메시지와 알림메시지를 쏟아낸다. 일에 몰두하고 싶은 때에도 온전히 집중하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할 일을 조금 미루고 싶을 때도 클릭 한 번이면 일탈이 가능하다.

 

항상 디지털에 연결돼 있는 이런 문화는 일과 개인의 삶 모두에 큰 피해를 준다. 시간과 집중력을 낭비하고, 상대적으로 덜 중요한 정보와 대화에 에너지를 소모시키며, 항상 바쁘지만 거기서 나오는 가치는 별로 없기 때문이다. 스탠퍼드대의 고() 클리포드 나스Clifford Nass교수가 동료들과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여러 콘텐츠를 동시에 다루는 습관이 밴 사람들은 한 번에 한 가지 일에만 몰두하는 사람만큼의 집중력과 암기력, 일 처리 능력을 발휘하지 못한다. 결과적으로 직장 및 가정에서의 생산성과 몰입도를 저하시킨다. 경영전문가들과 연구원, 컨설턴트들로 구성된 비영리 협력단체인 정보과부하 연구그룹The Information Overload Research Group의 보고에 따르면 미국의 지식노동자들은 엄청난 규모로 늘어나는 정보를 처리하느라 업무시간의 25%를 낭비하고 있다. 이를 경제적 가치로 환산하면 연간 9970억 달러에 해당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문제의 해법을 알고 있다. 디지털 기술이 나를 통제하게 하지 말고 나 스스로 디지털 과부하를 통제하면 된다는 것이다. 정확히 어떻게 해야 할까? 심리학자인 래리 로슨LarryRosen, 과학기술 전문가인 알렉산드라 사무엘Alexander Samuel과 이 문제를 논의했다. 우리는 두 사람의 상이한 배경이 전혀 다른 조언을 가져오리라 기대했고, 그 예상은 적중했다. 로슨은 체계적인 방법을 통해 정보의 흐름으로부터 주의를 돌리고 에너지를 증진시키는 활동에 좀 더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사무엘은 디지털에 의한 주의력 결핍과 맞서 싸우는 최선의 방법은 디지털 도구를 전략적으로 사용하는 것이라고 했다. 두 전문가의 해법을 합치면 나날이 심각해지는 디지털 과부화 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img_20150601_136_2

 

잠시 멈추고 쉬어라

교육용 앱을 개발하는 회사에서 매니저로 일하는 38세의 마르코 씨는 매일 아침 스마트폰을 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침대에 누운 채로 메시지들을 읽고 답한다. 아침식사 중에는 CNN 앱을 통해 그날의 뉴스를 확인한다. 뉴스 읽기는 출근길에 운전을 하면서도 계속된다. 스마트폰을 보지 않고는 못 견디는 것이다. 사무실에서도 끊임없이 이어지는 e메일과 문자메시지 때문에 주의력은 분산되고 중요한 업무를 완수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는다. 스마트폰을 확인하느라 회의 중에도 참여도가 낮다. 이런 마르코의 태도에 동료들은 불만을 나타낸다. 퇴근 후에도 아내나 아이들과 함께하기보다는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붙들고 시간을 보낸다. 강연 차 들렸던 초등학교에서 학부모로 만난 마르코는 나에게 자신이 겪고 있는 문제들을 솔직히 고백했고, 이런 습관을 고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냐고 물었다. 나는 도울 수 있다고 장담했다. 또 그런 문제를 겪고 있는 사람이 그뿐만은 아니라는 사실도 알려줬다.

 

심리학자들은 지난 몇 년간 인간과 기술의 관계에서 최근 일어난 극적인 변화들을 조사했다. 나도 2008년과 지난해, 관련 주제로 조사를 했다. 조사대상을 베이비부머 세대, X세대, 1980년대 태어난 N세대 등 연령대별로 구분했다. 이들에게 66쌍의 행동들이 나열된 리스트를 보여주고 일반적으로 동시에 어떤 행동들을 하는지 물었다. 예를 들면인터넷 검색을 하면서 동시에 문자를 보냅니까?” “식사를 하면서 동시에 e메일을 체크합니까?” 등의 질문들이 포함돼 있었다. 2008년 조사 결과 베이비부머는 59%, X세대는 67%, N세대는 75%의 질문에 각각그렇다라고 답했다. 2014년 조사에서는 그 비중이 더 높아졌다. 베이비부머는 67%, X세대는 70%, N세대는 81%의 문항에그렇다고 응답했다. 2014년 조사에는 1990년대에 태어난 i세대가 추가로 포함됐는데 이들은 놀랍게도 87%의 문항들에 대해 동시에 수행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일부 응답자는 어떤 행동에 대해 오히려 하나만 하기가 더 어렵다고 답하기도 했다.

 

안타깝게도 조사 결과는 멀티태스킹이 언제나 성공적이지는 않다는 사실도 보여줬다. 두 가지 일을 동시에 잘할 수 있는 것은 적어도 한 가지 일을 무의식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경우에만 가능하다. 우리는 껌을 씹으면서 동시에 걸을 수 있다. 하지만 화상회의에 참여하면서 e메일을 확인하는 것, 페이스북 뉴스피드를 보면서 중요한 일을 제대로 수행하는 것 등은 어려운 일이다. 또 연구원들은 전화기가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의 생산성과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공부하면서 디지털 기기에 눈을 자주 돌리는 학생들은 학습 내용을 파악하는 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리며, 그만큼 스트레스도 더 받게 된다. 캘리포니아대 어바인 캠퍼스의 글로리아 마크Gloria Mark교수에 따르면 어떤 일을 하다 다른 일(인터넷 커뮤네이션 등)을 하게 될 때 약 3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어떤 일을 하다 다시 원래 업무로 돌아가는 데에는 약 20분이 걸린다.

 

그럼 우리는 왜 기술로 인한 주의력 결핍에 스스로를 방치하는 걸까? 어떤 사람들은 디지털 기기를 오랫동안 쓰는 행동을 두고 중독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중독이라는 말로 통용되는 행동들을 달갑지 않게 생각하기에 난 그렇게 부르지 않겠다. 오히려 포모(FOMO•Fear Of Missing Out, 무언가를 놓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나 포보(FOBO•Fear Of Being Offline, 온라인에 접속이 안 돼 있다는 데서 느끼는 불안감), 그리고 노모포비아(nomophobia, 휴대전화가 옆에 없으면 불안감을 느끼는 증상) 같은 용어들이 더 정확한 표현일 것이다. 이런 증상은 모두 집착과 충동에 가깝다. 다른 사람들이 모두 아는 새로운 정보를 자기만 놓치지 않을까, 문자나 e메일에 너무 늦게 답장하는 것은 아닐까, SNS 포스트에 댓글이나좋아요표시를 너무 늦게 하지 않을까 등. 이런 것들이 두려워서 사람들은 끊임없이 자신의 노트북과 태블릿PC, 스마트폰을 확인한다.

 

많은 연구 결과들이 이를 뒷받침한다. 우리는 연구소에서 실시한 실험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연령과 무관하게 자신의 스마트폰을 15분 이내 간격으로 확인하며, 그러지 못할 경우에는 불안해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동료 연구원인 낸시 치버는 163명의 학생을 강의실로 불러 한 시간 동안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도록 지시하고, 그들의 불안감을 측정했다. 스마트폰 사용률이 낮은 사람들은 심리적 변화가 없었다. 스마트폰 사용률이 중간 수준 이상인 사용자들은 처음에 느낀 불안감이 계속 유지됐고, 하루 종일 스마트폰을 확인하는 사람들은 실험 즉시 불안감이 치솟았다. 그들의 불안감은 시간이 갈수록 심해졌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이런 불안을 잠재우고 주의력이 결핍되는 것을 막을 수 있을까? 나는 학생들과 학부모, 선생님, 그리고 기업 경영진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세 가지 전략을 제안했다. 세 가지 모두 집중력을 되찾기 위해 이따금씩 기계를 외면하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첫째, 디지털 기기로부터 자신을 분리할 수 있는 행동 원칙들을 활용하라. 일단은 모든 종류의 인터넷 커뮤니케이션을 확인하도록 자신을 내버려둔다. 확인한 다음에는 모든 앱들을 닫아버리고 스마트폰이 쉴 수 있도록 하라. 15분 단위로 알람을 설정하고 알람이 울리면 1분 동안 기기들을 확인하는 것이다. 그 후 다시 스마트폰을 내버려두라. 알람 시간을 한 시간 이상으로 늘려도 불안하지 않을 때까지 이 과정을 반복하라.

 

디지털 기기로부터 자신을 분리할 수 있는 행동 원칙들을 활용하라

 

두 번째 전략은 나새니엘 클리트만Nathaniel Kleitman의 연구 결과를 통해 영감을 받은 것이다. 그는 우리의 뇌가 잠잘 때와 깨어 있을 때, 통상 90분 주기로 기능한다는 이론을 확립했다. 이에 따라 나는 한 시간 반마다 휴식을 취할 것을 권한다. 특히 디지털 기기로 멀티태스킹을 하고 있다면 휴식은 뇌를 활성화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밖으로 나가 자연 속에서 10분간 걷는 것도 심신을 안정시키는 좋은 방법이다. 음악을 듣거나, 미술 작품을 감상하거나, 운동이나 명상을 하는 것도 좋다.

 

우리의 뇌가 잠잘 때와 깨어 있을 때,

통상 90분 주기로 기능한다는 이론을

확립했다. 이에 따라 나는 한 시간 반마다

휴식을 취할 것을 권한다.

 

마지막으로 침실에 디지털 기기들을 들이지 마라. 국립수면재단National Sleep Foundation과 비영리 의학연구단체 메이요클리닉Mayo Clinic은 푸른 빛을 내는 LED 기기가 수면을 방해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잠이란 낮에 새로 습득한 것을 강화하고, 쓸모없는 정보와 그날 신경세포들의 활동으로 생성된 독성 부산물을 제거하는 중요한 시간이다. NSF는 잠들기 전 한 시간 동안 디지털 기기 사용을 멈추라고 권한다. 밤에 디지털 기기를 사용할 때는 스크린의 밝기를 낮추고, 기기를 얼굴에서 적어도 35㎝ 정도는 떨어뜨리며, 잠 들 준비가 됐을 때는 방에서 기기들을 다 치울 것을 조언했다. 우리의 목표는 뇌를 활성화하는 신경전달물질의 분비를 막고 심신을 안정시키는 멜라토닌의 생성을 촉진하는 것이다.

 

나는 마르코에게 정기적으로 디지털 기기 사용을 중단하고 사용할 때는 꼭 휴식을 취해 에너지를 재충전하라고 했다. 그는 회사에 있을 때 야외로 짧은 산책을 나가기 시작했고, 밤에는 자신의 스마트폰을 주방 서랍에 넣어두었다. 한 달 만에 그는 최소 30분 동안은 디지털 기기에서 자유로울 수 있었다. 집중력과 생산성이 증가했음은 물론 더 큰 행복감과 활력을 누렸다.

 

우리는 불안감을 달래려 기술에 의지하지만 기술의 지나친 사용은 오히려 불안감을 키울 뿐이다. 이 악순환을 깨기 위해 우리는 디지털 기기의 사용을 제한해야 한다. 그래야만 우리는 집중력을 되찾을 수 있다.

 

 

img_20150601_136_3

 

불에는 불로 싸워라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는 데 시간을 뺏기다 보면 우리는 디지털 기기들이 원래 인간의 삶을 더 편리하게 하기 위해 고안됐다는 사실을 잊곤 한다. 디지털 기기가 올바르게 사용된다면 삶의 편리함을 증진시킬 수 있다. 지난 20년간 나는 사람들이 기술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연구해왔다. 고민 끝에 불에는 불로 싸우는 방법이 필수 전략임을 깨닫게 됐다.

 

지금 같은 시대에 단순히 디지털 기기를끊어 버리는방법은 지속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각 화면들마다 너무나 많은 일들과 커뮤니케이션, 관계 맺기가 벌어지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근무시간의 상당 부분을(심지어 저녁시간과 주말에도) 오프라인으로 지낼 배짱이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 타타커뮤니케이션Tata Communications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 아시아 사람들은 하루 평균 5 시간 이상을 인터넷 사용으로 보내며 이 중 64%는 인터넷에 접속하지 못하면 불안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 마케팅 대행사 엘리먼트스리Element Three의 창업자이자 회장인 티파니 사우더Tiffany Sauder는 언제나 온라인에 접속해 있어야 하는 것이 성장 기업의 경영인에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잘 알고 있다. 2011년 갑작스런 성공을 거두고 대규모 고객사의 장기 대행 계약을 따내면서 그녀는 회사와 자신을 위해 강력한 대중적 이미지를 만들어 낼 준비가 돼 있었다. 트위터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이미 감당 못할 정도의 많은 메시지로 매일 허우적대고 있는 그녀에게 SNS는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그녀는 “e메일은 악몽 같았어요. 제 자신을 위해 일하는 게 아니라 메일함을 위해 일하는 것처럼 느껴졌으니까요라고 말했다.

 

디지털 기술 자체는 티파니의 문제가 아니었다. 그것을 사용하는 방식이 문제였다. 내가 본 여러 경영인들처럼 그녀는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에 집중하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고안된 도구들을 제대로 활용하고 있지 못했다.

 

당신이 따라야 할 첫 번째 일은 모든 e메일을 처리하고, 중요한 뉴스 기사를 모조리 읽고, 자신의 SNS에 의미 있는 글을 반드시 포스팅해야 한다는, ‘디지털 속도 맞추기란 잘못된 믿음을 벗어 던지는 것이다. 당신이 받은 정보를 분류하고 제한하라. 디지털 기기를 통해 콘텐츠를 접하는 시간을 줄이고, 정말 중요한 것에 대해서만 응답하고 공유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즉각적으로 대응해야 할 e메일은 극소수이고 일부 업계 뉴스는 당신의 업무와 관련이 없다. 당신의 메일함으로 날아오는 메시지들을 제한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내가 자문을 했던 대부분의 사람들 역시 디지털 기기에 접속하지 않으면 무언가를 놓칠 수 있다는 두려움을 가졌다. 하지만 이 방법은 효과가 있었다. 일단 쓸데없는 콘텐츠를 걸러내기 시작하자 고객이나 동료와의 커뮤니케이션은 더 효과적으로 변했다. 업계 관련 정보도 계속 파악할 수 있었다. 이전보다 적은 시간을 투자하면서도 소셜미디어에서 그들의 위상은 계속 유지됐다.

 

e메일은 주의력을 분산시키는 주범 중 하나다. 만약 당신의 메일함이 답장 못한 메시지들로 항상 가득 차 있다면, 혹은 당신이 e메일을 쓰는 데 지나치게 열중해서 다른 업무를 처리할 시간이 부족하다면 그 일의 일부를 자동화하는 것만으로도 일의 효율성을 엄청나게 높일 수 있다. 아웃룩과 지메일, 다른 주요 e메일 서비스들은 당신이 놓치면 안 되는 가장 중요한 메시지들만 바로 확인할 수 있는 필터링 시스템을 갖고 있다. 덜 급한 메시지는 자동으로 다른 폴더에 저장하고 나중에 확인하는 방법을 써라.

 

즉시 확인할 필요가 없는 e메일에는 뉴스레터나 구매영수증, 사내 공지, SNS 경고메시지, 참조 메일, 메일 캘린더에서도 확인 가능한 회의공지 등이 포함된 것이다. 이런 메시지들은 사라지지 않으며 당신이 편한 시간에 언제든 읽을 수 있단 사실을 명심하라. 내용에 따라 매주 혹은 매일 시간을 정하고 확인하면 된다.

 

e메일 필터링을 하면 당신의 메일함으로 들어오는 메일 중 읽을 것들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내용을 확인하는 일이 쉽고 빨라진다. 꼭 읽어야 할 중요 메시지가 누락되는 것이 걱정이라면 당신이 받은 전체 메일을 언제든지 훑어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지메일의 경우전체 메일을 선택하거나 메일 검색창에 ‘a’를 넣고 탐색하면 모든 메일을 빠짐없이 볼 수 있다.

 

뉴스 소비와 관련해서도 자동화는 같은 효과를 가져온다. 우리 대부분은 광범위한 뉴스 채널과 전문가들, 또 다양한 이야기들에 귀를 기울인다. 인터넷 전체를 뒤지거나 수많은 SNS 포스트와 기사들을 죄다 훑어보느라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 피들리feeldy(PC와 모바일기기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 최고의 앱이라고 생각한다)나 플립보드Flipboard, 리더Reeder같은 뉴스리더 앱을 사용해 당신에게 가장 적절한 정보만 얻을 수 있다. 자신에게 가장 적절한 기사들을 수집하기 위해 한 사이트에서 선호하는 뉴스 서비스나 블로그, 토론 사이트를 팔로잉하거나 구독할 수도 있다. 그런 다음 하루에 한 번, 혹은 일주일에 몇 번씩 시간을 정해서 기사를 읽어라.

 

 

당신이 특정 종류의 기사에만 관심이 있다면 다음 방법을 통해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예를 들어생산성 AND #자동화와 같이 키워드와 해시태그, 검색용 연산기호를 조합해 맞춤형 뉴스피드 체계를 만든 다음 그 결과를 한 개 혹은 그 이상의 RSS피드로 바꾸면 된다. 모든 검색엔진이 RSS피드 서비스를 제공하지는 않는데다 RSS피드를 찾는 것 자체가 어려운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일단 관련 URL을 만들어 놓으면 당신이 이용하는 뉴스리더 앱에 간편하게 기사들을 옮길 수 있다.

 

모든 기사를 읽을 수도, 읽을 필요도 없다는 것을 기억하라. 당신이 속한 업계와 관련된 중요하고 통찰력 깊은 이야기, 당신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고 그래서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 있는 독특한 콘텐츠 정도면 충분하다.

 

자동화 도구들은 당신이 주목할 메시지를 결정하는 과정을 간소화시킨다.

 

당신의 디지털 생산성은 어떤가? 페이스북에좋아요를 다는 것, 트윗을 하는 것, 관심트윗으로 등록하는 것 등은 당신의 업무 신뢰감을 높이고 새로운 관계를 형성한다. 하지만 온라인 존재감을 유지하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이런 이유에서 나는 과부하가 걸린 경영진에게 적어도 그런 일의 일부를 자동화하라고 조언한다.

 

한 가지 쉬운 또 다른 방법은 뉴스리더를 설치하는 것이다. 이런 앱 대부분은 클릭 한 번으로 원하는 기사를 트위터, 링크트인, 페이스북에 포스팅할 수 있다. 훗스위트Hootsuite, 버퍼Buffer, 소셜인박스Social Inbox와 같은 소셜미디어 관리 시스템을 사용하면 더 효과적이다. 이런 도구를 사용하면 여러 계정에 동시에 접속할 수 있고 포스팅을 예약할 수도 있다. 이 서비스를 다운받으면 한 시간 만에 일주일 정도 분량의 소셜미디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 뉴스리더에서 기사들을 읽는 동안 포스팅할 가치가 있는 콘텐츠를 발견하면 대기 폴더에 넣어놓으면 된다. 필요한 경우 댓글도 달 수 있다. 이렇게 자연스러운데다 별도의 노력이 필요 없는 기사읽기용 확장 도구들은 최신 기사를 찾을 만한 시간이 없을 때에도 정상적인 SNS 활동을 가능하게 해 준다.

 

티파니는 요즘 자동화의 혜택을 누리고 있다. 그녀는 지메일 필터 기능을 통해 마케팅 뉴스레터나 SNS 공지사항들 사이에서 꼭 읽어야 할 메시지만 따로 구분했다. 그 결과 업무 중에 e메일을 확인할 때도 가장 중요한 문제들에 집중할 수 있었다. 그녀는 또 매주 두 번 정도 별도 시간을 정해서 전체 메일 내용을 훑어보고 소셜인박스 앱으로 업계 뉴스레터에서 본 의미 있는 글들을 포스팅한다. 티파니는 더 이상 자신의 메일함을 위해 일하지 않는다. 퇴근 후 개인을 위한 저녁 시간을 되찾았고 회사도 계속 번창하고 있다.

 

자동화로 디지털 주의력 결핍을 근절할 수는 없지만 최소한 도움을 줄 수는 있다. e메일 필터링과 뉴스리더, 포스팅 예약, 그리고 다른 도구들로 어떤 대상에 집중할지 정하는 과정을 간소화할 수 있다. 이런 시도를 통해 당신은 디지털 기술에 압도되는 느낌을 전보다 덜 받게 되며 직장에서나 집에서나, 온라인에서나 오프라인에서나 더 중요한 작업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다.

 

img_20150601_136_5

 

img_20150601_136_4_2
 

 

MBA 학생의 연구에 따르면, 내성적인 사람은 외향적인 팀동료의 업무성과를 낮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그룹 안에서 불공평한 역학관계가 형성되는 것에 대한 반작용일 것이다.

 

“본질적인 상관관계: 동료들과 개인 간의 상관관계 성격은 보상과 개인의 성과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

아미르 에레즈(Amir Erez), 파울린 슐프젠드(Pauline Schilpzand), 케이트 리비트(Keith Leavitt), 앤드루 울럼(Andrew Woolum), 티모시 저지(Timothy Judge)

 

 

 

래리 로슨 (Larry Rosen)은 캘리포니아주립대 도밍게즈힐(Dominquez Hills)의 심리학과 교수이자의 공동 편집자이다.

알렉산드라 새뮤얼 (Alexandra Samuel)은 온라인 인게이지먼트 분야의 전문가이며 올해 출간된의 저자다. 과거 그는 소셜미디어 연구개발 조직의 선구자격인 기업 비전 크리티컬(Vision Critical)을 이끌었다. 이 조직은 본 기사에서 언급된 몇몇 회사들과 공동 작업을 수행하기도 했다.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2015년 6월 (품절)
    17,000원
    15,300원

    구매하기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자기계발 다른 아티클

무료 열람 가능 아티클 수 0/1 회원가입 | 서비스상품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