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9-10월(합본호)

LIFE'S WORK, 트레버 노아
트레버 노아(Trevor Noah)

LIFE’S WORK

 

 

트레버 노아Trevor Noah

코미디언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인종차별정책이 남아 있던 시절, 혼혈아로 태어나 자란 노아는 조롱 섞인 농담을 통해 사회적 불의에 맞서는 법을 배웠다. 이제 34세가 된 그는 그런 감각을 세계 무대의 스탠드업 코미디 쇼와 공연에 그대로 적용하고 있다. 미국 케이블 채널인 코미디 센트럴의더 데일리 쇼에서 노아는 존 스튜어트의 뒤를 이은 진행자가 되었고 금세 자신만의 스타일로 쇼를 이끌었다.

 

HBR: 코미디 센트럴에서 더 데일리 쇼 후임자를 뽑는 큰 결정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자신을 내세우셨나요?

노아: 전혀 안 했습니다. 제가 다크호스라는 걸 알았기 때문에 스트레스는 없었어요. 제가 그 일을 맡게 되거나 그럴 자격이 있다곤 아예 믿지도 않았고 기대하지도않았거든요. 그런데 오히려 그랬던 게 인생에서 어떤 자리를 얻는 데 도움이 되더군요. 자기가 그 일을 맡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으면 그저 최선을 다하고 다음 기회를 준비하게 되거든요. 그러다 기다리지 않아도 되는 행운이 제게 찾아왔는데, 그게 바로 더 데일리 쇼였죠.

 

그럼, 더 데일리 쇼의 진행자가 될 거라고 생각해보진 않았나요? 이런 엄청난 도전에서 자기가 될 거라고 믿는다면 지극히 오만한 사람이거나 아님 완전히 바보겠죠. 하지만 만약 제가 회의감에만 빠져 좋은 기회들을 찾아 다니지 않았다면 제 인생에서 지금 이 자리까지

오지 못했을 겁니다.

 

그런 전환을 어떻게 이뤄내셨어요? 가장 첫 단계는 되도록 많이 배우는 것이었어요. 저는 경험이 풍부한 여러 창작자의 유산을 물려받는 입장이라 그분들이 수십 년 동안 축적한 지식을 단기간에 머릿속에 흡수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운이 좋았죠. 저절로 알게 되는 건 절대 없다고 생각했어요. 제가 그 심야 프로그램에서 색다른 관점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은 압니다. 하지만 그 쇼를 오랫동안 크게 성공시킨 사람들이 주변에 있다는 걸 
당연하게 여기진 않았어요. 그래서 제가 한 일은 배우고 경청하고 팀과 함께 성장하는 게 다였죠. 전 그 쇼의 책임자였지만 절대로 보스처럼 굴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좀 지나니 어느새 제가 더 편안해졌고 더 주도할 수 있게 됐죠. 그리고 이젠 모두 함께 쇼를 이끌어갑니다. 우린 코미디, 뉴스 논평, 그리고 그런 과정 공유를 즐기는 사람들이고, 그 과정에서 우리가 나누는 대화들을 TV 쇼로 옮겨보려고 노력합니다.

 

 

팀원을 새로 뽑을 땐 어떤 자질을 보세요? 저는 우리 팀이 경쟁우위를 갖는 데 일조할 수 있고 굶주림과 창의력을 겸비한 사람들을 찾으려고 합니다. 최소한 제 코미디 감각과 더불어 좋은 방송을 만들고자 하는 비전을 나눌 수 있으면 좋죠. 하지만 개인의 이력이나 사고기술역량 면에선 팀 안에 다양성이 있으면 해요그래야 일차원적인 쇼를 만들지 않고 다양한 청중과 
최대한 많이 연결될 수 있을 테니까요.

 

방송 제작속도 때문에 녹초가 될 수도 있을 텐데요.그런 탈진은 어떻게 예방하세요첫째, 일한다는 느낌보다 목적과 함께 재미를 얻는 환경을 만들어야 합니다. 둘째, 회복탄력성을 기르고, 뉴스의 강도와 주기에 익숙해지고, 자신의 성과를 극대화하면서 휴식시간도 누릴 수 있는 프로세스를 생각해내야 합니다. 일하면서 언제 어떻게 집중할지 그리고 언제 어떻게 숨을 고를지 알아야 하거든요.

 

마감시간에 맞춰 훌륭한 쇼를 만드는 일은 많이힘든가요? 그렇죠. 그러나 또한 해방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이 일을 하면서 완벽하게 해내는 것만큼이나 내려놓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사실을 배웠어요. 가장 위대한 화가들을 한번 떠올려 보세요. 그들도 어떤 시점이 되면 그리는 일을 멈춰야 하잖아요? 가톨릭교회에서 미켈란젤로에게우리는 이날까지 이 일을 마쳐야 됩니다라고 했을 때 미켈란젤로는 손에서 붓을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그게 바로 핵심이에요. 내게 주어진 시간 안에서만 뭔가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이해하는 거죠. 그러니 그냥 하루하루 자신이 잘할 수 있는 만큼 일을 해내려고 계속 노력하세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일관되게 밀고 나아가세요.

 

무대에 나가기 전에 특별히 준비하는 게 있나요?

전 그냥 평소처럼 행동하려고 합니다. 제작진과 함께 이리저리 축구공을 차기도 하고, 친구들과 떠들면서 농담도 하죠. 무대 안이든 밖이든 똑같이 진정성을 유지하려고 노력해요. 캐릭터를 요리조리 바꾸거나 제 자신을 희화화하는 건 싫습니다. 물론 공연도 하고 싶지만 제 본 모습도 유지하고 싶거든요. 최대한 냉정을 잃지 않아야 무대에 선 제 모습을 진정한 트레버라고 사람들이 봐주겠죠.

 

번역 허윤정 에디팅 조진서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2018년 9-10월호
    25,000원
    22,500원

    구매하기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자기계발 다른 아티클

무료 열람 가능 아티클 수 0/1 회원가입 | 서비스상품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