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5월호

잃어버린 통근시간 되찾기
요헨 멘게스(Jochen Menges),줄리아 리(Julia Lee),존 자치모비츠(Jon Jachmowicz),브래들리 스타츠(Bradley Staats),프란체스카 지노(Francesca Gino)

MANAGING YOURSELF

잃어버린 통근시간 되찾기

프란체스카 지노, 브래들리 스타츠, 존 자치모비츠, 줄리아 리, 요헨 멘게스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사람이 매일 일터로 가기 위해 긴 통근시간을 보낸다. 미국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미국에서만 약 2500만 명의 근로자가 매일 출퇴근하는 데 90분 이상 사용하며, 60만 명의메가 통근족Mega-Commuter’은 편도에만 적어도 90분 이상 걸린다. 영국은 평균 통근시간이 왕복 54(2003년의 45분보다 증가)이며, 밀라노에서 마닐라에 이르기까지 대부분 세계 주요 도시의 통근시간은 1시간이 넘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근시간을 즐기는 사람은 매우 드물다. 포드자동차가 유럽의 6개 도시에서 5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많은 사람이 통근시간을 직장 문제나 새 집으로의 이사, 치과 치료보다 스트레스가 높다고 꼽았다. 노벨상 수상자 대니얼 카너먼Daniel Kahneman과 동료들이 2006년에 텍사스의 직장여성 90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일반적으로 집에서 사무실로 가는 출근 여정이 하루 일과 중 제일 즐겁지 않은 활동이라고 답했다. 집으로 돌아오는 퇴근 여정은 세 번째로 나빴다.(일 자체는 2위를 차지했다.)

 

통근에 대한 이러한 불만은 행복한 삶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2014년 영국정부 조사에 따르면 통근거리가 긴 근로자는 통근거리가 짧은 근로자보다 자기 생활에 더 불안해하고 덜 만족했다. 또한, 매일의 일과를 가치 있게 생각하는 비율도 낮았다. 다른 연구에 따르면 통근거리가 긴 사람들은 직장에서 더 쉽게 지치고, 생산성이 낮고 직업만족도도 떨어진다. 또한 2011년 스웨덴에서 실시한 한 연구에 따르면 한쪽 배우자의 통근시간이 45분 이상이면 이혼할 확률이 40%나 높았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결과가 당연한 것은 아니다. 우리 연구를 포함해 여러 연구에 따르면 사소한 변화만으로도 통근 경험을 개선해 더 행복해지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시도해 볼 수 있는 다섯 가지 전략을 제시한다.

 

 

마음가짐을 바꾸는 시간으로 활용하라

 

출퇴근시간은 당신을 한 개인에서 전문가로 변신할 기회를 준다. 아침에 당신은 집에서 부모, 배우자 또는 보호자 역할을 할 것이다. 사무실에 도착하면 전문가로 탈바꿈하게 된다. 저녁엔 잠자리에 들기 직전까지 일한다고 해도 결국 개인의 삶으로 되돌아갈 것이다. 이러한 각각의 변신에는 마음가짐의 전환이 필요하다. 마음가짐을 다잡는 시간을 할애하지 않으면, 하나의 역할에서 비롯된 생각과 근심이 다음 단계로 이어져 마음의 짐이 된다.

 

이런 정신적 전환을 자연스럽게 하는 한 가지 방법은 간단한 의식을 행하는 것이다. 이 글의 저자 중 한 명인 프란체스카와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의 할 허시필드Hal Hershfield는 정기 통근자에 대한 연구를 수행했는데, 열차에서 뉴스를 확인하거나 일정을 확인하는 것 같은 사소한 습관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그날의 일과에 대해 더 흥미를 느끼며, 업무에 더 만족하고, 스트레스를 덜 받았다. 자신의 가치나 영향을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조차 이런 의식이 온갖 종류의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사실을 고려하면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니다. 이런 종류의 의식은 위험이 높은 과제를 수행하기 전에 불안감을 낮추고 우리가 실패나 손해를 겪을 때 더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 통근시간에 하는 일정한 습관을 스스로 만들어 보라. 예를 들어 통근길에 매일 같은 커피숍에서 디카페인 라떼를 살 수 도 있다. 더 강력한 효과를 얻으려면 우리가 권장하는 다음 통근시간을 개선하는 전술 중 하나 이상을 시도해 보라.

 

152_1

 

생산적인 계획을 세워라

 

통근할 때 하루나 일주일의 계획을 세우기 위해 조금이라도 시간을 낸다면 직장에 도착할 땐 준비가 잘돼 있을 것이고 이에 따라 더 행복하고 활기차며 생산적인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영국과 미국의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한 후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 첫 번째 연구는 글로벌 마케팅 및 기술 대행기관인 디지타스LBiDigitasLBi의 영국지사에 근무하는 225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한 현장연구였다. 우리가 예상했듯이 평균적으로 매일 더 긴 통근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만족도가 낮고 퇴직하는 확률도 높았다. 그러나 이런 규칙에 예외가 있었다. 어떤 직원들은 다른 동료들이 경험하는 부정적 영향을 피하는 특별한 심리적 특성이 있었는데 우리는 그 이유가 궁금했다. 그것은 장기적인 목표 달성을 방해하는 유혹(예를 들면 일을 하는 대신 페이스북을 확인하거나, 사과를 먹는 대신 동료가 가져온 케이크를 먹는 것과 같은 행동)에 저항할 수 있는 능력 즉, 자기조절능력임을 알아냈다.

 

 

이런 상관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229명의 다양한 회사직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일반적으로 출근할 때 어떤 행동을 하는지 알아보았는데 자기조절능력이 높은 사람들은 우리가업무관련 탐색work-related prospection’이라 이름 붙인 생산적인 계획을 세우는 데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 참가자는내가 사무실로 출근할 때 내가 무엇을 할 것인지 생각한다. 오늘 내가 마무리 해야 할 일을 계획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 단계는 훈련이 잘된 사람들뿐 아니라 누구나 같은 연습으로 효과를 볼 수 있는지 조사하는 것이었다. 4주간의 연구를 위해 통근시간이 15분 이상인 정규직 근로자 443명을 모집했다.

처음 2주 동안, 참가자들은 아침에 출근할 때 얼마나 많은업무 관련 탐색을 했는지를 측정할 수 있게 해주는 신호를 매일 받았다. 이전 연구와 마찬가지로 가장 많은 계획을 세운 사람들이 더 긴 통근시간을 잘 견딜 수 있음을 발견했다. 다음 2주 동안 우리는 같은 참가자들을 4가지 조건 중 하나에 무작위로 배정했다. 보통 직장으로 출발하기 15분 전에 받게 되는 일일 문자메시지에서 일부는업무 탐사를 하도록 요청하고, 일부는 편안한 생각과 활동을 하도록 하고, 다른 사람들은 두 가지 다 할 것을 요청했다. 참가자 중 4분의 1은 특별한 지시가 없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결과적으로 생산적인 계획을 세우고 다른 행동은 안 한 첫 번째 그룹만이 연구 이전보다 자신의 직업에 더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결과는 이 연구의 시작 시점에서 측정한 원래의 자기조절 성향과 관계없이 유지되었다.

 

따라서 이 방법은 모든 사람이 사용할 수 있는 간단하고 직접적인 전략이 된다. 간단하게 자문해 보자. 내 업무와 커리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오늘 또는 이번 주에 어떤 단계를 실천해야 하는지.

어떻게 하면 더 생산적일 수 있을까?

 

 

당신만의자유 주머니POCKET OF FREEDOM’를 찾아라

 

당신이 교통체증 속에 앉아 있을 때나 지연된 버스를 기다리거나, 붐비는 지하철에 서 있다면 통근시간을 통제할 수 없다고 느낄 것이다. 하지만 당신이 통제할 수 있는 것에 초점을 맞추면 좌절감을 완화시킬 수 있다. , 통근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는가의 문제다. 의식과 계획 세우기에 관해 이미 이야기했지만 음악이나 팟캐스트를 듣거나, 책 읽기와 같은 즐거운 활동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아라. 우리는 나치 점령 시절 폴란드의 유대인 게토에서 젊은 시절을 보냈던 동료연구자 존의 고모할머니인 아델라로부터자유 주머니라는 용어를 빌렸다. 그녀는 아무리 배가 고프고 피곤하고 두려워도 매일 밤 한 시간씩 조카와 창의적인 활동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나중에 그녀는 그런 습관이 버틸 수 있는 힘을 주었다고 말했다.

출근길도 마찬가지로 아주 중요하진 않아도, 당신의 열정을 추구할 기회라고 생각하면 견디기 쉬워진다. 수동적인 미디어 시청 이외에도 오디오 테이프를 들으며 새 언어를 배울 수도 있고 손이 자유롭다면 드로잉이나 뜨개질과 같은 새로운 취미를 습득할 수도 있다.

 

152_2

 

높은 자율수준은 행복감, 만족도, 높은 생산성 및 낮은 스트레스 등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는 이런 조언을 뒷받침한다. 예를 들어 로트먼경영대학원의 존 트루가코스John Trougakos와 그의 동료는 점심시간을 어디서, 언제, 어떻게 보낼지 결정할 수 있는 직원이 선택의 여지가 없는 직원들보다 더 많이 재충전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따라서 통근시간의 부정적인 측면을 무시하고, 자신을 표현하고 재충전할 기회에 집중하라.

 

 

마음을 나눠라

 

지금까지 통근시간 자체만을 유일한 목표로 삼아 개선할 방법을 모색했다. 그러나 직장을 오가는 긴 여정의 단점 중 하나는 외롭다는 점이다. 하버드대 정치과학자 로버트 퍼트넘Robert Putnam이 이 문제를 연구했는데, 사람들이 통근하는 데 10분 더 걸릴 때마다 사회적 관계가 10% 감소하여 고립감과 불행이 더 커지는 것을 발견했다. 우리는 통근길에 다른 사람에게 다가감으로써 문제를 미리 예방할 것을 권한다.

 

사회적 관계의 심리적 이점에 관한 대부분의 연구는 가족 또는 친한 친구와의 관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러나 시카고대 행동과학자 니컬러스 이플리Nicholas Epley와 캘리포니아 버클리대 줄리아나 슈뢰더Juliana Schroeder가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낯선 사람들과 이야기하면 통근자들의 행복감이 향상될 수 있다. 이플리와 슈뢰더는 기차역에서 200명 이상의 인원을 모집하고 세 그룹 중 하나에 무작위로 배정했다. 한 그룹은 함께 승차한 승객들과 어울리도록 지시받았고, 다른 그룹은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도록 요청받았다. 나머지는 평상시처럼 행동하도록 했다. 참가자들이 혼자 앉아 있으면 통근길이 더 즐거울 것으로 연구팀은 예측했지만 사실은 그 반대임을 발견했다. 대화하도록 요청받은 사람들은 더 긍정적인 통근경험을 했고 생산성 저하를 느끼지 않았다.

 

뉴시티재단이 시행한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웨이즈Waze(내비게이션에 실시간 정보공유가 가능한 SNS기능이 더해진 서비스)와 같은 소셜공유 앱을 사용해도 이러한 효과가 나타나고 운전자의 교통 관련 스트레스가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이 밝혀졌다.

 

 

따라서 통근시간에 어떻게 더 사교적이 될 수 있을지 생각해 보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 헤드폰을 벗고 잡담하지 않겠다는 불문율을 깨보는 것도 고려해 보라. 운전을 한다면 스피커폰으로 친구에게 전화해 당신과 가까운 곳에서 일하는 이웃에게 카풀을 권해 달라고 부탁하거나, 슬러그라인Sluglines과 같은 개인 카풀을 연결해주는 앱을 사용해 보라. 우버가 있는 도시에 거주하는 경우 당신 혼자 타야 하는 우버엑스uberX를 선택하지 말고 우버풀uberPOOL을 통해 낯선 사람과 교류하라. 실리콘밸리의 기술회사와 같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하는 경우 동승자와 이야기를 나눠라.

 

 

통근시간 줄이기

 

당신이 활용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최대한 이용해도 여전히 통근시간이 당신을 스트레스받게 하고 불행하게 만들며 생산성을 떨어뜨린다면 또 다른 옵션이 있다. 통근시간을 줄여라.

 

이것은 당신이 어디에서 살고 일할 것인가에 대한 결정에서 시작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장거리 통근으로 얻는 긍정적인 측면을 지나치게 중시한다. 예를 들어 더 높은 급여의 직장이나 좋은 이웃과 더 넓은 집은 장거리 통근의 단점을 무시하게 만든다. 우리는 이것을 통근자의 편견이라고 부른다. 아직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이를 검증하기 위한 연구가 있다. 다양한 산업의 정규직 근로자 500명에게 다음 두 가지 시나리오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요청했다. 직업1) 연봉 67000달러, 통근시간 50, 직업2) 급여 64000달러, 통근시간 20. 함께 사는 이웃, 직장에서의 승진 기회 그리고 얼마나 그 일을 즐길 수 있는지와 같은 다른 조건은 같다. 참가자 중 84%가 직업1을 선택했는데, 이것은 겨우 3000달러를 받고 통근시간을 하루에 한 시간씩 연간 250시간을 포기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다. 시간당 12달러꼴인데 이 금액은 직장에서 받는 시간당 임금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우리는 참가자들이 이런 계산을 할 줄 알았는지 확인했는데 그들은 할 수 있었다. 그들의 응답은 긴 통근시간의 심리적, 정서적, 그리고 육체적인 비용을 완전히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을 나타낸다.

 

만일 당신이 새로운 일자리를 찾거나 새로운 아파트나 주택을 찾고 있다면 이런 편견에 저항할 것을 권한다. 결정하기 전에 긴 통근시간의 단점을 신중하게 고려하라.

 

직업을 바꾸거나 이사하지 않고 통근시간을 줄이는 한 가지 방법은 재택근무를 하거나 위워크WeWork와 같은 회사에서 제공하는 공유사무실처럼 집 가까운 곳에서 가끔씩 일하는 것이다. 재택근무가 점차 일반화되고 있다. 미국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2015년 미국인의 24%가 근무시간의 일부 또는 전부를 집에서 근무했으며, 글로벌 워크플레이스 애널리틱스Global Workplace Analytics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정기적인 재택근무가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며칠 동안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선택권을 가진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생산적이고 행복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스탠퍼드대 경제학자인 닉 블룸Nick Bloom과 그의 동료들은 중국여행사 시트립Ctrip에서 실시한 현장연구에서 무작위로 선정돼 재택근무를 하게 된 직원이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보다 13% 더 많은 성과를 거두었으며 직장에 더 만족하고 회사를 그만둘 확률도 50% 낮았다고 보고했다. 따라서 고용주가 탄력근무를 허용하고 당신 상사와 팀원들이 재택근무를 받아들일 수 있다면 일주일에 하루 또는 한 달에 며칠이라도 시도해 보자.

 

 

장시간 통근하는 사람들은 필요악을 견뎌야 하는 무기력한 희생자 같은 느낌을 받는다. 결과적으로 그들은 지친 상태로 직장과 집에 도착하고 따라서 업무성과가 나빠지고 행복한 삶도 잃게 된다.

하지만 당신은 통근시간을 보다 긍정적인 경험으로 바꿀 수 있고, 가능하다면 통근시간을 줄일 수도 있다.

 

 

번역: 민윤재 / 에디팅: 임지원

 

프란체스카 지노(Francesca Gino)는 하버드경영대학원 교수이자 <결심의 기술>(책읽는수요일, 2014)의 저자다. 브래들리 스타츠(Bradley Staats)는 노스캐롤라이나대 케넌플래글러경영대학원의 부교수다.존 자치모비츠(Jon Jachmowicz)는 컬럼비아경영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줄리아 리(Julia Lee)는 미시간대 로스경영대학원 박사후연구원이다. 요헨 멘게스(Jochen Menges) WHU-오토 바이스하임(WHU-Otto Beisheim)경영대학원의 리더십 교수다.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자기계발 다른 아티클

무료 열람 가능 아티클 수 0/1 회원가입 | 서비스상품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