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6월호

호의 탈진을 막아라
애덤 그랜트(Adam Grant),렙 리벨(Reb Rebele)

Spotlight

호의 탈진을 막아라

애덤 그랜트, 렙 리벨

 

일터에서 이타심을 발휘하다 보면 지치기 일쑤다.

그리고 정말 돕고 싶어했던 이들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보다 효과적으로 타인을 위해 시간을 할애하고 전문 지식을 나누는 방법을 알아보자.

 

 

전 세계 리더들이 청년들에게 조언할 때 공통적으로 강조하는 메시지가 있다. 바로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라는 것. 미국의 여러 대학교 졸업식 축사를 분석한 한 연구에서도 모든 연설의 거의 3분의 2가 이 메시지를 핵심 주제로 다루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자기 분야에서 성공한 연사들은 졸업생들에게 남에게 베풀면, 즉 자신의 시간과 에너지와 전문지식을 기꺼이 타인과 공 유하면 직업적 성공과 의미 있는 행복한 삶을 모두 얻을 수 있다고 장담한다. 물론 그럴 수 있지만, 늘 그런 것은 아니다. 선의로만 포장된 길을 걷다 보면 자기 자신이 힘에 부쳐 탈진 하는 경우가 많다.

 

 

이 글의 공동 저자인 애덤은 4년 전 <기브 앤 테이크>라는 책을 냈는데, 여기서 그는 경쟁에서 이기기보다 남의 성공을 도와주는, 인심 좋은베푸는 사람에 관해 자세히 설명한 적 이 있다. 베푸는 사람들은 이기적인 성향의챙겨가는 사람’, 또는 주는 만큼 받고 받은 만큼 주는주고받는 사람보다 조 직에 대한 기여도가 더 높게 나타났다.

인맥 형성에 가장 많이 기여하는 유형은 베푸는 사람들이 다. 이를테면저기, 스티브. 내가 아는 다른 스티브를 한번 만나봐. 너희 둘 다 컴퓨터에 관심 있고 장난끼도 많으니 말 이야라고 제안하는 사람들이다. 이 대화 속에 나온 두 스티 브는 애플을 공동 창업했다. 베푸는 사람들은 언제나 위험 을 무릅쓰고 성공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과 아이디어를 지 원하려고 애쓴다. “프로그램 내용이 별거 없다는 건 알아요. 등장인물들도 딱히 호감형은 아니죠. 그런데 보고 있으면 정 말 웃기다니까요?” 이 대화 결과 미국의 NBC는 유명 시트콤 ‘사인펠트’를 폐지할 뻔한 결정을 번복했다. 베푸는 사람들 은 자신의 지식도 아낌없이 나눠준다. “접착력이 약해서 애 매하다는 그 물질 말이지, 차라리 책갈피를 만들어 보면 어 때?”는 포스트잇이라는 제품을 탄생시킨 한 장면이다. 베푸 는 사람들은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는다. “좋아요, 그럼 제가 각본을 처음부터 아예 다시 쓸게요라는 작가의 말에 영화 <겨울왕국>은 제작회의를 통과할 수 있었다.

 

 

베푸는 사람들은 이처럼 조직에서 가장 소중한 인재들이 지만, 스스로 탈진할 위험 역시 가장 높다. 자신을 제대로 돌 보지 않으면서 남을 돕기만 하면 혼자서 그 많은 부담을 감당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끝내는 탈진한다. 게다가 정작 자 신의 업무를 제때 처리하지 못하고 퇴근 후에도 더 많은 스트 레스와 갈등에 시달리게 된다.

애덤의 책은 베푸는 사람들이 조직에서 성공적인 입지에 오른다는 점을 확실히 보여주기는 했지만, 그 과정이나 방법 에 대해서는 심층적으로 다루지 못했다. 따라서 우리는 베푸 는 사람들이 자신의 에너지를 잘 유지하고 도움의 효과를 지속시키는 방법을 지난 4년 동안 연구한 결과를 지면에서 소개하고자 한다. 먼저 선의에서 출발해 남을 도우려고 하지만 너무 이타적이어서 역효과를 낳는 경우를 살펴보자.

 

기사 전문보기

전문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Harvard Business Review Korea 디지털 서비스를 구매하시면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합니다.
디지털 서비스 신청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2017년 6월
    17,000원
    15,300원

    구매하기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자기계발 다른 아티클

2017 9-10월(합본호)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코리아
일 잘하는 인재
200% 활용법
매거진 목차보기

정기구독 배송지 주소 변경하기

창닫기
정기구독번호
구독자명
변경 요청 주소 검색
정기구독번호는 배송되는 HBR Korea 겉봉투에 기입돼 있습니다.
혹시 잃어버리셨다면 02-6718-7803로 전화 주세요
정기구독 배송지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