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7-8월(합본호)

조직 내 정치적 소수자, 어떻게 할까?
Y. 세쿠 버미스(Y. Sekou Bermiss),로리 맥도널드(Rory McDonald)

조직 내 정치적 소수자, 어떻게 할까?

모든 직원이 회사의 정치적 입장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그래도 괜찮다.

 

 

민감한 이슈에 목소리를 낼지 말지 저울질할 때, CEO는 자신의 말과 행동이 기업 브랜드의 평판과 고객 행동에 끼칠 영향을 중심에 놓고 고려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CEO 행동주의가 직원들에게 끼칠 영향도 중요한 문제다. 리더가 취한 입장에 핵심 직원들이 분노 내지 거리감을 느끼거나 이직을 고려하기 시작한다면, 회사는 아마 심각한 영향을 받을 것이다. 예컨대 파크랜드 총기참사의 여파로 델타항공이 NRA 회원의 할인 혜택을 없앤 뒤, 에드 바스티안은 자신의 결정이 직원들에게 영향을 끼친 점을 인정했다. 그는 내부 서한을 통해우리 직원과 고객은 다양한 견해를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어느 편도 들지 않습니다라고 밝히면서, 델타항공이 이 이슈와 거리를 두기 위해 할인 폐지 결정을 내렸다고 해명했다. 그리고매우 감정적인 논쟁에 휘말렸을 때 느끼는 불편함을 저도 이해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우리는 2016년에 직장 내 정치 이데올로기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조직구성원의 다수가 취하는 정치적 입장과 다른 견해를 갖고 있는정치적 아웃라이어들이 어떤 영향을 받는지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조직문화에 잘 융합된 직원은 직무 만족도와 성과가 더 높은 반면, 조직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직원은 직무 성과가 별로 좋지 않았다. 이런 연구결과가 조직의 이념적 소수자에게도 적용되는지 알아보고자, 우리는 프라이빗에쿼티 투자업 종사자 4만여 명의 지난 10년치 경력에 관한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런 다음 개인 선거기부금, 선거운동, 정치활동위원회, 정당 관련 기록을 수집하는 미국연방선거위원회의 데이터를 활용해 이들의 정치성향을 알아봤다. 또 업계의 다양한 직책에서 일하는 25명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 결과 우리는 한 가지 테마를 도출할 수 있었다. CEO 행동주의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 우리가 인터뷰한 사람들은 기업에도 지배적 정치이념이 존재한다는 점을 인정했다. 일례로 한 프라이빗에쿼티 운용사 직원은 회사가대체에너지 분야와 관련돼 있기 때문에 진보적 성향을 띠고 있지만자신은 보수주의자라고 말했다. 프라이빗에쿼티 업계 바깥의 회사를 예로 들면, 스타벅스와 구글은 진보적 기업, 칙필레Chick-fil-A와 하비로비Hobby Lobby는 보수적 기업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응답자들은 자기 회사의 지배적 이념을 확실히 짚어낼 수 있었는데, 진보적 기업과 보수적 기업의 비율이 거의 비슷했다. 이들은 회사의 이념과 개인적 이념이 일치하는지 아닌지도 이야기해줬다.

 

또 우리는 정치이념이 업무의 상호작용에서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을 알게 됐다. 한 응답자는정치와 매우 밀접하게 관련된 의료부분 투자 같은 아이디어에 대해 논의를 하다가정치 이야기가 튀어나온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 대형 투자회사 임원은 이렇게 설명했다. “정치는 투자기업에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포트폴리오 기업들과 우리가 투자를 고려하고 있는 업계에도 상당히 중요한 이슈입니다. 우리는 정책 결정이 우리의 전략과 투자에 끼칠 영향에 대해 논의하죠.” 다른 응답자들에 따르면, 격의 없는 평범한 대화 속에서도 정치 이야기가 자주 거론됐다. 한 투자회사 직원은 이렇게 말했다. “예전 직장에 있었을 때, 선거철이 되면 모든 직원들이 꽤 활발하게 정치 이야기를 나눴어요.”

 

응답자 가운데 정치적 견해 때문에 직장에서 노골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힌 사람은 없었다. 하지만 미묘하게 부정적인 반응을 감지했다는 사람은 있었다. 한 사람이 이렇게 말했다. “제가 알기론 두 명의 [이념적] 아웃라이어 중 한 명이 바로 저였어요. 대개 우리 성향을 숨기곤 했죠.” 또다른 사람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 회사는 정치적 다양성이 그리 높지 않기 때문에, 의견이 다른 사람은 그저 조용히 불편한 감정을 삭이죠.” 보수적인 한 투자회사 직원은 2008년 미 대선에서 자신이 투표한 후보를 밝힌 뒤 웃음거리가 됐다고 했다. “모두들 선거 얘기를 하고 있길래 저도 누굴 뽑았는지 말했죠. 사람들은 저를 경멸하거나 다른 식으로 심하게 반응하지 않았어요. 다들 웃을 뿐이었죠. 동료들은 제가 정말 보수진영 후보에게 표를 던진 게 아니라 그저 농담으로 한 말이라고 받아들였어요.” 그는 진지하게 농담이 아니라고 말하는 대신계속 농담인 듯 행동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조직에서정치 이야기가 항상 이렇게 흘러가기 때문에 반대 진영에 관한 대화나 토론이 불가능했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우리는 통계적 기술을 사용해 비참여disengagement의 극단적 척도인 직원 이탈률을 조사했다. 우리는 이념적 소수자가 회사의 지배적 이념에 동조하는 직원보다 이직할 확률이 높다는 가설을 세웠다. 하지만 조사결과는 다르게 나타났다. 특정 조건에서는 이념적 소수자가 이직할 확률이 평균보다 더 낮았다. 그런데 보수적 소수자가 진보적 소수자보다 이직할 확률은 더 컸다. 실제로 진보적인 직원은 조직의 지배적 이념과 개인적 이념이 맞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보수적인 직원에 비해 이직할 확률이 훨씬 더 낮았다. 그 이유는 후속 연구를 통해 밝혀야 할 것이다.

 

우리의 전체 연구결과는 관리자들에게 여러 가지 시사점을 준다. 가장 기본적으로는 리더가 회사의 지배적 이념을 파악해야 하며, 이런 지배적 이념에 불편함을 느끼는 소수의 직원이 존재한다는 점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것이다. 경영진과 관리자는 서로 다른 견해가 모두 존중받는 직장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해야 한다. CEO가 행동주의적 입장을 취해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는 요즘 분위기를 감안할 때 특히 중요한 부분이다. 리더의 공식 발언은 회사의 정치적 문화를 결정짓는 유일한 요인은 아니지만, 보통 이런 문화를 반영하고 강화하는 데 일조한다. 이런 상황을 한번 상상해 보자.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을 폐지하겠다는 법무부의 결정에 대해, 2017 9월 한 대기업 CEO가 반대 의견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CEO의 입장에 동의하지 않는 직원들은 당연히 법무부의 조치를 대놓고 지지하기 힘들 것이다. 이런 답답한 분위기는 이념적 소수자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리더는 이러한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리더는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데 그치지 않고, 한 걸음 더 나아가 이념적 소수자가 대화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고, 조직의 지배적 견해와 소수자의 견해 사이에서 발생하는 긴장을 좋은 방향으로 활용할 수 있다. 강력한 조직은 활발한 토론의 가치를 소중히 여긴다. 누군가 어떤 투자 제안의 사업적 타당성을 주장할 때, 다른 이는 그 주장의 허점을 지적해야 마땅하다. 정치적 논의도 마찬가지다. 토론은 건전한 활동이고, 의견 차이는 많은 경우 좁힐 수 있으며, 나와 반대 의견을 가진 이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우리는 인터뷰를 통해 직원들이 이념적 아웃라이어로서 느끼는 압박과 불편에 대처하는 두 가지 전략을 알 수 있었다. 어떤 이들은 특정 후보자나 정당에 남몰래 기부하는 등 불필요한 관심을 끌지 않는 방법으로 자신의 정치적 소신에 따라 지지 활동을 벌이는조심스러운 반대자가 됐다. 다른 이들은 동료직원을 대화에 적극 끌어들이고, 모르는 사실을 알려주고, 심지어 정치성향을 바꿔 놓는직장 내 선교사가 됐다. 한 대형 프라이빗에쿼티 운용사 임원은 자신의 직장생활을, 보수주의자가 진보적 아이비리그 대학에 다니는 상황에 비유했다. “지적인 도전과제를 던져주는 셈이죠. 동료들 사이에서 눈에 띄고, 보수나 진보의 대표자로 받아들여지는 것도 좋은 일이 될 수 있습니다.”

 

직장에서 발생하는 이념적 긴장 관계는 우리 사회가 겪고 있는 정치적 양극화를 완화해 줄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일터는 세계관이 다른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함께 소통하는 보기 드문 장소다. 우리가 일터에서 건설적인 방식으로 의견을 달리 하는 법을 배운다면, 일터 바깥에서도 어쩌면 그런 일이 가능할지 모른다.

 

Y. 세쿠 버미스(Y. Sekou Bermiss)는 오스틴 텍사스주립대 맥콤스경영대학원 경영학 조교수다. 로리 M. 맥도널드(Rory M. McDonald)는 하버드경영대학원 기술·운영관리유닛 경영학 조교수다.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2018년 7-8월호
    25,000원
    22,500원

    구매하기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운영관리 다른 아티클

무료 열람 가능 아티클 수 0/1 회원가입 | 서비스상품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