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3월호

“미칠 듯이 바쁘다”: 새로운 사회적 지위의 상징 外

Workplace

“미칠 듯이 바쁘다”: 새로운 사회적 지위의 상징

 

한때 여가는 사회적 지위를 상징하기도 했다. 하지만 오늘날 우리의 ‘24시간 업무 중문화 속에서는 상황이 달라졌다. 이제는 오히려 여가가 부족한 사람이 더 높이 평가 받기 쉽다. 한 연구진은 일련의 실험으로 이와 관련된 흥미로운 사실을 밝혀냈다. ‘미칠 듯이 바쁘다고 불평하는 사람들이 실은 자기 재능이 얼마나 희소가치 높은 상품인지를 넌지시 흘리며 다른 사람들이 자신의 지위를 높이 평가하도록 유도한다는 이야기다. 한 실험에서는 피험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가상의 친구 두 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한 명은 페이스북에 자신의 근무시간이 너무 길다는 글을 올렸고, 다른 한 명은 점심시간이 길고 근무시간은 짧다며 자랑했다. 그랬더니 피험자들은 더 바쁜 친구의 사회적 지위가 더 높다고 인식했다. 또 다른 실험에서는 사회이동Social Mobility[1]에 대한 믿음이 이런 견해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이 드러났다. ‘미국인들의 경우 사회 이동성이 높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열심히 일하면 사회적으로 인정받는다고 믿는 사람일수록 타인의 바쁜 상태를 사회적 지위가 높기 때문으로 해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연구진은 적고 있다.

 

, 유럽인들에게는 이런 태도가 나타나지 않는다. 유럽인들은 여전히 넉넉한 여가시간이 늦게까지 사무실에 남아 있는 것보다 더 높은 사회적 지위를 나타낸다고 여긴다.

 

22_workplace

 

[1]개인이나 집단이 어떤 사회적 지위에서 다른 사회적 지위로 이동하거나 변화하는 현상

 

참고자료 실비아 벨레자(Silvia Bellezza), 니루 파하리아(Neeru Paharia), 아나트 카이난(Anat Keinan), (Journal of Consumer Research, 발행 예정)

 

 

Finance

M&A의 시너지에 관한 오해

 

미국의 규제기관들은 최근 몇 년 동안 경쟁구도를 약화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합병을 차단하는 데 점점 적극적인 입장을 취해 왔다. 이런 맥락에서 그간 스테이플스Staples와 오피스디포Office Depot, 핼리버튼Halliburton과 베이커휴즈Baker Hughes, 콤캐스트Comcast와 타임워너 케이블Time Warner Cable 등의 합병 시도는 모두 성사되지 못했다. 한 새로운 연구는 합병을 통해 기업들이 어떻게 이익을 얻는지 조사했다. 그 결과 규제당국의 우려는 타당한 것이었음이 재차 밝혀졌다.

 

두 회사가 합병해서 이익이 상승했다면 그러한 개선 효과는 더 효율적인 운영에 기인하는 것인가, 아니면 더 커진 가격 결정력에서 나오는 것인가? 연구진은 끊임없이 제기되는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1997년부터 2007년까지 미국의 모든 제조공장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했다.

 

생산성 향상이 관리비용 감소나 비효율적인 공장의 폐쇄에서 왔다는 근거는 거의 찾을 수 없었다. 하지만 합병 성사 후에는 15~50% 이상에 이르는 큰 폭의 가격 인상이 있었으며, ‘기업들이 힘으로 가격을 인상한다면 시장의 후생에 대한 순효과는 부정적일 수 있다고 연구진은 기록했다. 가격 인상은 경쟁업체 간 합병이 이루어진 수평적 합병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는데, 바로 이런 이유에서 규제당국이 허가하지 않을 확률이 가장 높았던 유형이 바로 수평적 합병이다. 같은 연구에서 수직적 합병에 대해서는 특별히 눈에 띄는 가격 인상 사례를 찾을 수 없었다. 연구진은 이런 결론을 내렸다. “같은 업계에 속한 두 회사의 합병이 실제로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효과가 있는지는 전혀 확신할 수 없다. 기업들은 수익을 내겠지만, 그것이 꼭 전반적인 경기 개선에 도움을 주는 쪽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참고자료 브루스 A. 블로니겐(Bruce A. Blonigen)과 저스틴 R. 피어스(Justin R. Pierce), (National Bureau of Economic Research 연구초본)

 

22_22round_1

 

Demographics

새로운 유형의 조직인간

 

사회통념상 밀레니얼 세대는 계속 회사를 옮기며 잠깐씩 일하거나, 아예 직접 창업하는 것이 성공으로 가는 길이라고 믿는잡 호퍼job-hopper’일 거라고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18세부터 34세의 미국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는 이런 고정관념이 틀렸음을 보여준다. 연구진은 조사집단의 위험 감수에 대한 태도가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와 막대한 학자금 대출 부채로 인해 상당한 영향을 받았으며, 그 결과 직장생활에 관해 보수적 세계관을 갖게 된 사실을 발견했다. 많은 밀레니얼 세대 응답자가 창업을 어렴풋이 희망한다고는 했지만, 정작 42%는 창업을 위한 재정적 수단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발견한 가장 놀라운 사실은 한 회사에 진득하게 붙어 있어야 한다는 열망이 이들에게 폭넓게 존재한다는 점이다. 이는 오히려 밀레니얼 세대의 조부모인 이른바조직인간Organization Men(and Women)[2]의 전략이었다. 연구진은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린다. “밀레니얼 세대는 실패를 무릅쓰고 위험을 감수하는 것이 의미 있는 삶을 사는 데 더 중요하다는 점을 직관적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한 회사에 오래도록 머무는 것이 잦은 이직이나 창업 도전보다 더 안전하게 연봉을 올리는 방법이라고 여기고 있다.”

 

22_DEMOGRAPHICS

 

[2]공동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조직된 협동체에 속하는 개인으로서 조직이 규정하는 윤리에 따라 오직 조직을 위해서만 행동하는 인간

 

 

22_redership

 

Strategy

대기업이 혁신에 고전하는 이유

 

1980년부터 1997년까지 미국에서 출원된 모든 특허를 조사 중인 새로운 연구에서 한 가지 모순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기술 혁신을 창출해야 하는 동기가 가장 큰 기업은 경쟁업체보다 뒤처진 곳들이었는데, 정작 획기적인 혁신에 성공할 확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경쟁에서 이미 앞선 곳들이었기 때문.

 

이들은 최고의 과학자와 엔지니어, 제품 개발 프로세스 등을 토대로 경쟁에도 앞서 있고 혁신역량도 높았다. 연구진은 이런근본적 불일치가 경영자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지적했다. 특히 기업이 지금 갖고 있는 경쟁력을 이용해 무엇이건 해야 한다는 ‘행동편향behavioral bias’[3]을 적극적으로 억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이렇게 적고 있다. “실적이 저조할 때 혁신적 신기술을 열렬히 추구하는 기업은 판세를 뒤집을 ‘다음 한 방을 찾아내는 데 혈안이 되어 과잉 투자의 실수를 범하기 쉽다. 반면에 기대를 뛰어넘는 실적을 바탕으로 안전한 전략을 택하는 기업은 새로운 시도에 대한 투자가 부족한 상태일 수 있다.” 이는 대규모 복합기술기업일수록 더 자주 나타나는 현상이다.

 

[3]똑같거나 더 나쁜 결과가 나오더라도 가만히 있는 것보다 행동하는 게 낫다는 믿음

 

참고자료 J.P. 에거스(J.P. Eggers)와 아심 카울(Aseem Kaul), (연구초본)

 

 

Risk

우리 회사는 날씨에 얼마나 영향을 받을까?

 

전 세계적으로 허리케인, 눈보라, 홍수 등의 기상 이변이 더 자주 일어나고 있으며, 기업들도 실질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곳들은 어디일까? 연구진은 미국연방준비은행 데이터를 사용해 2012년 허리케인 샌디 이후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3개 주 기업들의 실적 변화 추이를 조사했다. 특히 기업의 연령과 인력 규모가 허리케인 피해 후의 재무실적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에 주목했는데, 연령이 낮고 인력이 적은 기업일수록 더 장기간 수익에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발견했다. 이는 주로 젊은 중소기업들이 보험을 잘 들지 않는 경향을 가진 탓으로 보인다. 설립 후 5년 이내 기업의 60% 이상이 아무런 보험도 들지 않았고, 규모와 상관없이 허리케인으로 인한 막대한 손실을 보전하기에 충분한 보험을 든 회사는 거의 전무했다. 또 하나의 원인으로 지적된 것은 대출이다. 허리케인 관련 피해를 입은 수많은 기업이 대출을 신청했지만, 신생 영세업체들은 신용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연구진은 자원이 부족한 스타트업 업체들에 대해아주 가끔 일어나는 일이니까 아마 일어나지 않겠지라며 도박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잊지 않았다.


22_10percent

 

참고자료 J.P. 에거스(J.P. Eggers)와 아심 카울(Aseem Kaul), (연구초본)

 

 

Organizations

목적과 이윤의 관련성

 

대부분의 기업이우리는 이윤 너머의 사명을 추구한다는 멋진 문구를 내건다.

 

한 최신연구에서는 직원들이 이런우리의 사명실현에 동참하는 정도와 재무실적간의 연관성을 살폈다. 연구진은 글로벌 컨설팅 기업일하기 좋은 직장 연구소Great Place to Work Institute’가 미국 내 429곳의 기업 직원들로부터 수집한 설문지 45만 건을 분석해 자신들의 업무에 사명에 따른 의미가 있다고 느끼는지 조사했다. 연구진은 이렇게 적고있다. “기업마다 실제 목적은 크게 다를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주목한 부분은 기업이 사명을 내걸었을 때 직원들도 이윤 극대화를 넘어서는 목표에 초점을 맞춘다는 사실이다.”

 

연구진은 데이터를 분석해서목적연대형purpose camaraderie’ 조직과목적명료형purpose clarity’ 조직으로 구분했다. 목적연대형 조직은 추구하려는 이상적 가치와 더불어 일하는 재미와 팀 지향성을 중시하며, 목적명료형 조직은 직원의 업무가 사명의 실현에 어떻게 기여하는지를 경영진이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특징을 지닌다. 연구진은 둘 중에서 목적명료형 기업의 재무실적이 더 양호했고, 여기에는 고위경영진과 계약직 근로자가 아니라 중간관리자와 정규직 근로자들의 평소 생각과 견해가 큰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유가 뭘까? 연구진은기업의 사명을 믿고 그에 공감하는 역량 있는 중간관리자가 계속해서 기업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끄는 일상적인 결정을 내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참고자료클라우딘 가텐버그(Claudine Gartenberg), 앤드리아 프랏(Andrea Prat), 조지 세라핌(George Serafeim), (연구초본)

 

 

Talent

두뇌 유출은 계속된다

 

언론은 계속해서 늘어나는 난민과 이민자들에 대해 보도하고 있지만, 실제 자신의 출생국가를 떠나 사는 사람들의 비율은 3% 수준으로 1960년 이후 거의 변하지 않았다. 변한 것은 이민자들이 가진 능력과 기술이다. 1990년부터 2010년까지 전 세계 이민자 가운데 대졸자의 수는 130%나 증가했고, 대졸 미만 학력의 이민자 수는 40% 증가하는 데 그쳤다. 고도로 숙련된 이민자들이 점점 더 많이 미국과 기타 영어권 국가로 유입되고 있으며, 이들의 영향력도 점점 커지는 중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실리콘밸리 기업인과 IT 인력의 절반은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 출신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래 그림에서 각 나라의 수직선상 위치는 2010년 기준 OECD 국가로 이주한 대졸 근로자의 비율을 나타낸다.

 

22_TALENT

 

Consumer Behavior

4 1일 눈이 오면 이 물건을 공짜로 드립니다

 

2014 슈퍼볼이 끝난 뒤 한 가구 체인점은 고객들에게 700만 달러를 돌려줬다. 시애틀 시호크스가 우승할 경우 6000달러 이상의 구매 고객에게 환불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최근 몇 년 사이 인기를 얻고 있는 도박과 복권 형태 판촉의 한 가지 사례다. 외관상으로는 이런 판촉이 통한다는 자체가 비상식적이다.

 

22_4-1

‘기대효용이론expected utility theory[4]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불확실성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이에 한 연구진은 전형적인 할인행사와조건부 공짜free if’ 판촉의 차이를 시험해 보기로 했다. 사람들이 둘 중 어느 쪽을 어떤 이유에서 더 선호하는지 알아보기 위해서다.

 

사탕, DVD, 고급 펜, 호텔 숙박권 등을 내건 일련의 실험에서 소비자들은운에 따라 공짜로 얻을 수 있는 상품을 확실히 선호했다. 이런 현상은 다양한 확률과 할인, 가격 범위를 제시해도 그대로 나타났다. 단순한 제품 할인에 비해 이른바 확률에 따른 공짜 판촉을 하면 더 많은 사람이 물건을 구입했고, 심지어 구입금액도 늘어났다. 하지만 놀랍게도 이런 심리의 배경으로 작용한 것은 판촉에 대한 호기심이나 공짜가 가진 매력이 아니었다. 연구진에 따르면 소비자들의 이런 행동을 유도한 것은 가격 민감도의 감소, 또는 할인의 상대적 비율에만 집중하려는 성향이었다. 다시 말해매우 저렴하게 구입하게 될 가능성에 끌렸다는 말이다. “우리가 실시한 실험 결과를 종합해 보면 확률에 따른 공짜 판촉은 분명 더 많은 구매를 유도하는 강력한 도구라고 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4]행동의 결과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합리적인 경제주체는 결과가 주는 효용에 대한 기대치에 따라 판단한다는 이론

 

참고자료 니나 마자르(Nina Mazar), 크리스티나 샴파니에(Kristina Shampanier), 댄 애리얼리(Dan Ariely), (Management Science, 2016)

 

 

Psychology

과거에 대한 향수는 참을성을 높여준다

 

옛 추억에 대한 향수를 자극하는 것은 오래된 마케팅 기법이다. 대표적인 예로 코카콜라의 상징이던 유리병 디자인을 광고 소재로 다시 등장시킨 경우를 떠올릴 수 있다. 한 최신 연구에서는 이처럼 복고적 감수성을 활용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소중한 기억을 떠올리게 유도하면 고객이 더 오래 기다리도록 만들 수 있다는 주장이다.

 

연구진은 미국과 아시아 지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을 소중한 추억의 시간을 떠올려 달라고 부탁하며 ‘과거에 대한 향수를 유도했다. 그랬더니 느린 속도로 열리는 웹사이트, 식당에 길게 늘어선 대기열 등에 대한 참을성이 높아졌고 대기시간을 상대적으로 짧게 인식하는 경향이 있었다. 또한 이런 향수가 눈앞의 작은 보상보다 나중에 받을 큰 보상을 선택하게 하고, 주문 시 빠른 배송을 선택할 확률을 낮춘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연구진은 향수가개개인이 경험한 기억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추억을 오래도록 회상하도록 동기를 부여함으로써 사실상 시간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킨다고 적고 있다.

 

이런 연구결과는 경영자에게도 몇 가지 실용적인 시사점을 준다. 예를 들어 판촉 캠페인에 빈티지 요소를 가미하면 지금 곧바로 배송할 수 없는 상품에 대해서도 주문이 늘어날 수 있다. 또 식당이나 매장에서 추억의 명곡이 흘러나오면 기다리는 손님의 답답함을 달래거나 더 오래 물건을 구경하도록 할 수 있다. 물론 빠른 테이블 회전율이 중요하고 손님들이 오래 머무르면 곤란한 패스트푸드점이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참고자료 아이린 황(Irene Huang), 탁 황(Tak Huang), 로버트 S. 와이어 주니어(Robert S. Wyer Jr.), (Journal of Consumer Research, 2016)

 

22_golbal

 

Automation

인간이 AI보다 앞설 수 있는 기술은 뭘까?

 

경영업무의 일부에까지 AI와 알고리즘 기반의 자동화가 시작되면서 많은 경영자들이 어떤 능력에

우선순위를 둘 것인지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 가운데 유난히 과소평가되는 항목 중 하나가

바로사람을 상대하는 기술인데, 전문가들은 이 기술이 AI의 응용범위가 늘어남에 따라 오히려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지적한다. 아래는 한 설문조사에서 14개국 경영자 1770명이 향후 5년 동안

가장 많이 필요할 것 같은 3가지 기술을 고른 결과를 득표 순서대로 정리한 표다. .

 

22_42percent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2017년 3월
    17,000원
    15,300원

    구매하기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운영관리 다른 아티클

무료 열람 가능 아티클 수 0/1 회원가입 | 서비스상품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