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4월호

도덕성 높은 CEO, 재무성과 5배나 높다

LEADERSHIP

도덕성 높은 CEO,

재무성과 5배나 높다

 

네 가지 도덕적 원칙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CEO들이 그렇지 않은 CEO들보다 더 나은 재무성과를 내놓는다.  

독립출판서점Independent-bookshop[1]을 애용하는 고객들에게 주요 경쟁업체가 지역 내 다른 업체가 아닌 수십억 달러 규모의 대기업이라고 말했을 때 책을 구매할 가능성이 34% 높아졌다.

니루 파하리아(NEERU PAHARIA), 질 에이버리(JILL AVERY), 아나트 카이난(ANAT KEINAN)이 공동 연구한 “POSITIONING BRANDS AGAINST LARGE COMPETITORS TO INCREASE SALES.”

  

자신의 커리어는 물론 회사까지 완전히 파멸시킨 비윤리적 경영자들에 대해 듣곤 한다. 그런 얘기가 그다지 놀랍지는 않다. 오만과 탐욕에 발목 잡힌 사람들은 결국에는 그렇게도 간절히 추구하던 권력과 부를 잃기 마련이다. 그런데 반대의 경우에도 그러할까? 과연 견고한 도덕적 원칙과 신념을 가진 리더와 그런 리더가 운영하는 조직은 탁월한 업무 성과를 만들어낼까?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 소재한 리더십 컨설팅 업체 KRW인터내셔널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그 답은 긍정적이다. 연구진은 직원들로부터 인격 점수를 높게 받은 CEO들이 달성한 최근 2년간 평균 총자산이익률ROA 9.35%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는 인격 점수가 낮은 CEO들의 ROA가 평균적으로 겨우 1.93%에 그친 것과 비교해볼 때 약 다섯 배 높은 수치다.   

인격은 주관적 특성이라 정량화가 불가능해 보일 수도 있다. KRW의 공동창립자 프레드 킬Fred Kiel과 그의 동료들은 인격을 측정하기 위해 인류학자 도널드 브라운Donald Brown이 제시한인간의 보편성 목록을 꼼꼼하게 검토해 추려내기 시작했다. 모든 인간 사회에서 보편적으로 나타나고, 인정받는 인간의 약 500가지 행동과 특징을 담은 것이다. 이 목록을 바탕으로 성실, 책임, 용서, 동정의 네 가지 보편적 도덕 원칙을 확인한 연구진은 미국 내 84개의 기업과 비영리단체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송부했다. 익명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자신이 근무하는 기업의 CEO와 경영진이 네 가지 도덕적 원칙을 일관성 있게 실천하는지 답해줄 것을 요청받았다. 연구진은 해당 기업의 재무성과를 분석했을 뿐만 아니라 많은 임원들과의 인터뷰도 진행했다. 재무자료를 확보하지 못한 경우에는 리더들의 성과를 제외했다.

 

리더들의 점수 

직원들은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CEO의 네 가지 주요 특성을 평가했다. 50점은 리더가 어떤 특성을 행동으로 나타낸 정도가종종 그렇다는 의미이고, 100점은항상 그렇다는 의미다. 최고득점 그룹(일명거장형 CEO’)과 최저득점 그룹(‘자기중심형 CEO’)의 격차는 항목 전반에 걸쳐 나타났다. 

 

[이미지 닫기]

img_20150325_20_1

  

최고 점수를 받은 10명의 임원을 두고 킬은거장형 CEO’라 명명했다. 이 리더들은 경영진과 더불어 직원들로부터 네 가지 항목 모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직원들의 진술에 따르면 이들은 도덕적으로 견고한 성품이 드러나는 행동을 꽤 자주 보였다고 한다. 가령 옳은 일을 지지한다거나, 공공선과 관련한 우려를 표명한다거나, 자기 실수든 남의 실수든 용서를 하고, 타인의 입장에서 공감하는 모습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인물로 데일 라슨Dale Larson을 들 수 있다. 라슨은 수십 년 전 방한용 덧문 사업을 운영하던 부친이 암으로 세상을 떠나자 가업을 물려받았고 점차 사업을 확장시켜 직원 수를 30명에서 1500명 이상으로 늘렸다. 회사의 시장점유율도 55%까지 끌어올렸다. 이 밖에 미국 최대 아웃도어 전문업체인 REI의 전 CEO 샐리 주얼Sally Jewell, 외과 의사에서 의료서비스 업체인 인터마운틴헬스케어Intermountain Healthcare경영진으로 전향해 회사를 성장시키고 결국 조직의 수장까지 된 찰스 소렌슨Charles Sorenson도 거장형 CEO로 꼽을 수 있다. 

 

킬은 최저 점수를 받은 10명에 대해자기중심형 CEO’라 불렀다. 대체로 이들은 개인적 이익을 위해 진실을 왜곡하고, 다른 사람의 고통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자신의 입장과 경제적 안정만 주로 챙긴다고 평가됐다. 이 그룹에 속하는 인물들로는 국영 하이테크 제조업체의 CEO, 글로벌 NGO 대표, 전문 서비스 업체를 경영하는 기업가 등이 포함됐다(설문조사 참가자는 처음부터 익명성을 보장받았다. 이후 3분의 1에 해당하는 참가자들만 자신의 실명이 밝혀지는 것을 허락했다). 직원들은 자기중심형 CEO들에 대해 두 번에 한 번 정도로 진실을 말하기는 하지만 자신들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신뢰를 주지 않고, 매번 남에게 책임을 돌리며, 좋은 의도로 시작했지만 실수를 범한 직원들을 번번이 질타하고, 타인을 헤아리는 마음이 특히나 부족하다고 진술했다. 

 

[1]대기업 체인 서점이 아닌 단독 혹은 협동조합이나 비영리 단체가 운영하는 작은 책방으로, 상업성에 흔들리지 않고 소수 마니아를 겨냥한 출판업을 겸하는 서점을 말한다 - 역주 

 

기사 전문보기

전문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Harvard Business Review Korea 디지털 서비스를 구매하시면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합니다.
디지털 서비스 신청

  • 아티클 다운로드
    (PDF)
    5,000원

    담기바로구매

  • 2015 4월호
    17,000원
    15,300원

    구매하기

  • 디지털서비스
    1년 150,000원

    디지털서비스란

    신청하기

리더십 다른 아티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