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략 & 운영관리

미래에 철저하게 대비하는 기후변화 전략

조지프 E. 알디(Joseph E. Aldy),잔프랑코 잔프라테(Gianfranco Gianfrate)
매거진
2019. 5-6월호

FEATURE OPERATIONS

미래에 철저하게 대비하는 기후변화 전략

똑똑한 기업들은 탄소가격을 직접 매긴다.

 

조지프 E. 알디, 잔프랑코 잔프라테

 

 

 

전세계 날씨가 극단적으로 변하면서 기후변화가 기업에 주는 위협은 더 이상 이론상의 문제가 아니다. 기업들은 점점 더 심해지는 허리케인과 폭염, 화재, 가뭄으로부터 자산과 공급망을 보호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이러한기후 리스크를 계산에 넣는 기업이 늘고 있으며 투자자들의 관심은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아직 완전히 받아들이지 않은 위협이 있다. 바로 탄소 리스크다. 이는 기후변화 정책이 기업의 전략과 수익에 끼치는 영향을 말한다. 지구온난화 현상이 심해지면서 기업들은 탄소 배출에 대한 대가를 높이려는 정부의 강력한 조치를 예상할 수 있다. 이러한 메커니즘은 준비되지 않은 기업을 도태시킬 수도 있다. 우리는 이 글에서 미래에 대비하고 더 나아가 그 안에서 성공하기 위해 더 많은 기업에서 채택하고 있는 접근방식에 대해 설명하려 한다. 바로 내부탄소가격제다.(‘내부탄소가격제의 증가참고). 핵심은 기업 외부의 탄소가격을 반영해 기업의 자체 배출에 금전적 가치를 매기는 것이다. 2017년 거의 1400곳에 이르는 기업들이 내부탄소가격제를 적극 활용하고 있거나 활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앞으로 보여주겠지만, 탄소 배출에 가격을 매기면 회사들은 투자를 평가하고, 위험을 관리하고, 전략을 세우는 일을 더 잘할 수 있게 된다.

 

 

IDEA IN BRIEF

 

과제

기업들은 일반적으로 기후변화의 위협을 자산과 운영 프로세스 전 과정에 적용하려고 한다. 하지만 기후변화 정책이 회사 전략과 수익에 미치는 리스크를 고려하는 데에는 적극적이지 못하다.

 

해결책

기후변화 정책으로 인해 탄소배출가격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갈수록 많은 기업들이 투자를 평가하고, 리스크를 관리하며, 전략을 세울 때 자체 배출량의 금전적 가치를 설정하고 있다.

 

과정과 이점

기업들은 자신이 기업활동을 하고 있는 국가와 지역의 탄소가격을 예측한 후 자사의 탄소배출량과 정부의 탄소가격 추이를 반영한 내부탄소가격(ICP)을 설정해야 한다. 정교하게 계산된 ICP를 통해 회사는 향후 규제에 대처할 수 있고 장기적 이득도 얻을 수 있다.

 

자세한 이야기를 하기 전에, 맥락을 한 번 살펴보자. 기존 기후 및 에너지 정책을 폐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을 감안하면 미국 기업들은 압박이 사라졌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미국을 제외한 세계와 많은 미국의 주들은 기후 변화와 싸우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힘겹게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세계 경제의 절반에 해당하는 60개 이상의 지역, 국가 및 지방정부는 탄소 배출에 가격을 매기는 정책을 시행했으며, 184개국은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파리협정을 비준했다. 멕시코와 스웨덴 정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정부 및 기타 관할 정부들은 현재 세금을 부과하고 있다. 그리고 중국과 유럽연합, 캘리포니아 등은 배출량을 줄이는 인센티브를 주기 위해 총 배출량을 제한하는 배출총량거래cap-and-trade프로그램을 새롭게 시행하고 있다.(‘정부의 탄소가격 결정 방법참고).

 

따라서 미국 정부 정책이 후퇴하고 있기는 하지만 미국 기업들은 탄소가격이 오를 경우 잠재적으로 늘어날 수 있는 배출 비용을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주정부 차원의 배출총량거래 프로그램을 도입해 이미 미국에서 소비되는 전력의 약 4분의 1에 대한 탄소가격 책정이 이뤄졌다. 둘째, 화석연료 경제와 에너지 효율 가전제품, 바이오 연료, 재생 에너지 관련 규정과 같은 연방 및 주 정부 정책들은 이를 준수해야 하는 기업에 암묵적인 탄소가격을 부과할 수 있다. 셋째, 장기적으로 사용하는 장비 및 공장, 발전소에 투자할 때 미래 행정부나 의회에 의한 탄소가격의 확대 적용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많은 미국 기업들은 이미 탄소세나 배출총량거래제를 시행하고 있는 국가에서 사업을 하거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관련 매거진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