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략 & 운영관리

경기침체에서 살아남아 도약하는 방법

월터 프릭(Water Frick)
매거진
2019. 5-6월호

FEATURE ECONOMICS & SOCIETY

경기침체에서 살아남아 도약하는 방법:

연구 결과 종합

 

월터 프릭

HBR 부편집장

 

 

 

2000년 초, 당시 창립된 지 5년밖에 되지 않았던 온라인서점 아마존닷컴은 재무상태를 개선하고자 67200만 달러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했다.

한 달 뒤, 닷컴버블이 붕괴됐다. 이후 몇 년 동안 디지털 스타트업의 절반 이상이 폐업했다. 당시 아마존의 라이벌이던 여러 이커머스 회사들도 마찬가지였다.

닷컴버블이 단 몇 주만 더 빨리 붕괴했다면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기업의 하나로 간주되는 아마존도 경기침체의 희생양이 되었을지 모른다.

 

경기침체recession 2분기 연속 경제성장률이 하락하는 것을 의미한다. 경기침체를 유발하는 원인에는 유가 상승 같은 경제 쇼크, 글로벌 금융위기 전에 나타났던 금융 패닉, 경제학자 존 메이너드 케인스John Maynard Keynes가 말했던 소위야성적 충동animal spirits’(이 때문에 닷컴버블이 붕괴됐다) 같은 경제적 기대의 급격한 변화 등이 있으며, 때로는 이 세 가지 중 몇 가지가 복합적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기업은 경기침체 시 어려움을 겪는다. 수요가 줄면서 매출도 함께 감소하고,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연구 결과를 보면 경기침체의 충격을 완화하는 몇 가지 방법이 있다.

 

란제이 굴라티, 니틴 노리아 등이 기고한 2010 HBR 기사 ‘Roaring Out of Recession’에 따르면 1980, 1990, 2000년대에 있었던 경기침체 기간 동안 이들이 연구한 상장기업 4700개 중 17%가 특히 안 좋은 결과를 맞아 결국 파산하거나, 상장폐지되거나, 다른 기업에 인수됐다. 그러나 놀랍게도 9%는 경기침체 후 3년 동안 단지 회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경쟁사들보다 최소 10% 더 높은 매출과 이익 증가를 달성하는 등 뛰어난 성과를 냈다. 글로벌 금융위기 관련 데이터를 이용한 베인의 최근 연구도 마찬가지 결과를 보였다. 베인이 분석한 기업들 중 상위 10%는 글로벌 금융위기 기간에 이익이 꾸준히 증가했으며 그 후에도 이익은 계속 증가했다. 맥킨지의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이러한 차이는 기업이 준비돼 있었는지 아닌지에 있었다. 베인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어려움을 겪었던 기업들은 대부분컨틴전시 플랜contingency plan을 수립하지 않았거나 차선책 시나리오를 고민해 보지 않았고, 따라서 불황이 닥치자 급격히 생존 모드로 바꾸고 비용을 대폭 삭감하고 방어적 태세로 전환했다”. 경기침체에서 간신히 살아남기만 했던 기업들은 이후 회복 속도가 더디게 나타났고 사실상 제대로 정상화하지 못했다.

 

※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멤버가 되시면
매월 1개 무료보기가 가능합니다.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 후 서비스 구독을 신청하세요.
이메일 주소 전체를 입력해 주세요. 10~15자로 영문, 숫자, 특수문자를 2가지 이상 조합하여 사용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