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 전략

전문성이 오히려 맹점이 된다

시드니 핀켈스타인(Sydney Finkelstein)
매거진
2019. 5-6월호

MANAGING YOURSELF

전문성이 오히려 맹점이 된다

전문성에 가려진 시야를 넓히는 방법

 

시드니 핀켈스타인

 

 

 

직업 세계에서 전문성은 절대선으로 간주된다. 기업에서는 전문성을 높은 성과 및 리더십 능력과 연계시킨다. 핵심인력을 채용할 때도 요구하는 덕목이다. 하지만 지난 10년 동안 최고경영자들을 연구한 결과, 전문성이 두 가지 중요한 측면에서 성과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2005 8월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뉴올리언스를 강타했을 때 국토안보부 통제센터를 이끌었던 매튜 브로데릭의 경우를 생각해보자. 브로데릭은 미 해병대사령부에서 활동한 경험을 비롯해 30년 동안 비상작전을 수행한 장군으로서, 폭풍에 대한 대응을 총괄할 적임자로 보였다. 그는 이 역할을 맡을 자격을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많이 해봐서 잘 압니다.”

 

하지만 브로데릭은 카트리나가 강타하고 하루가 지나도록 구조와 구호에 필요한 핵심 활동에 돌입하지 않았다. 그는 이 재앙의 확산에 따르는 비극적 결과를 과소평가했다. 어느 정도는 군사적 상황에서 위기를 다루는 데 능숙했던 전문지식이 상황판단을 방해했기 때문이었다. 브로데릭은 민간분야의 자연재해를 다룬 경험이 거의 없었다. 모든 사실을 확인해야 한다고 훈련받았기에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 결정을 내리는 일은 피할 수 있었지만, 이런 경우 속도가 더 중요하다는 사실은 인식하지 못했다. 브로데릭은 지방정부나 연방정부의 정보를 신뢰하는 대신 군사정보에 지나치게 의존했다. 또 해병대에서 폭넓게 쌓은 전문성으로 인해, 주요 연방 비상사태 관리자들이 자발적으로 지휘계통을 통해 상부에 보고할 것이라고 잘못된 판단을 내렸다. 브로데릭은 한 분야에서의 탁월한 능력이 다른 분야에서도 똑같이 발휘될 거라고 믿었던 것 같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