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인사조직 & 운영관리

하이브리드 근무 시대, 제대로 일하기

매거진
2021. 5-6월호
065

MANAGING PEOPLE

하이브리드 근무 시대, 제대로 일하기



내용 요약

기회
팬데믹 이후 기업들은 놀라울 만큼 빠르게 가상 근무를 도입했으며 직원들은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유연성의 이점에 눈을 떴다. 이제 무엇이 가능한지를 깨닫게 된 기업들은 하이브리드 모델을 이용해 근무방식을 새롭게 정립할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를 맞이했다.

도전과제
언제 어디서나 일하는 하이브리드 모델로의 전환은 단순히 제도적 문제가 아니라 개인의 인간적인 고민을 염두에 두고 설계하는 경우에만 성공할 것이다.

나아갈 방향
기업은 다음과 같은 4가지 관점에서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 (1)업무 및 작업, (2)직원 선호도, (3)프로젝트 및 업무 흐름, (4)포용 및 공정이다.



2020년 2월 말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분명하게 나타나자 후지쓰Fujitsu의 글로벌 HR 책임자인 히라마쓰 히로키는 회사가 충격에 빠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수년 동안 후지쓰에서는 유연한 근무방식이 중요한 화두였다. 하지만 실제로는 거의 바뀐 게 없었다. 일본 사무실 관리자 대부분은 여전히 대면 상호작용과 긴 근무시간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또한 최근 이뤄진 내부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 직원의 74% 이상이 사무실을 가장 일하기 좋은 장소로 꼽았다. 그러나 히라마쓰는 팬데믹으로 인해 이 모든 게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3월 중순에 이르자 약 8만 명에 이르는 후지쓰 일본 사무실 직원 대부분이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그리고 오래 지나지 않아 직원들은 유연한 재택근무의 장점을 깨달았다. 후속 설문조사에 따르면 5월에 이르자 후지쓰 직원 중 단 15%만이 사무실을 가장 일하기 좋은 장소로 꼽았다. 약 30%는 가장 좋은 장소가 집이라고 답했고 나머지 55%는 집과 사무실이 혼합된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호했다.

직원들이 새로운 일상에 적응하면서 히라마쓰는 뭔가 심상치 않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우리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을 것입니다.” 그는 지난 9월 나에게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출퇴근하는 데 하루 두 시간을 낭비해 왔습니다. 우리는 이제 그 시간을 교육, 훈련, 가족과의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원격근무를 효과적으로 만들기 위한 많은 아이디어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일-삶 전환work-life shift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나는 ‘일의 미래 컨소시엄Future of Work Consortium’을 이끌면서 전 세계 100개 이상의 기업을 대상으로 미래 트렌드를 조사하고, 모범 사례를 파악하고, 새로운 실험에서 교훈을 얻었다. 팬데믹 이후에는 코로나19가 근무방식에 미치는 엄청난 영향에 대한 연구에 집중했다. 연구의 일환으로 여러 임원진과 폭넓은 이야기를 나눴다. 대부분은 히라마쓰와 마찬가지로 팬데믹에 적응하기 위한 집단적 노력에서 한 가닥 희망을 찾았다고 대답했다. 이들은 회사가 가상업무 기술을 놀라운 속도로 받아들이고 있고 대부분의 직원이 과거의 근무방식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아 한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하이브리드 모델을 이용해 일하는 방식을 새롭게 정립할 일생일대의 기회가 온 것 같다고 답했다. 이 기회를 제대로 잡는다면 우리의 근무생활은 보다 목적지향적이고 생산적이며 민첩하면서도 유연하게 바뀔 것이다.

그러나 리더와 관리자들이 이런 전환에 성공하려면 익숙하지 않은 작업을 해야 한다. 제도적 문제가 아니라 개인의 인간적인 고민을 염두에 두고 하이브리드 근무 체제를 설계해야 한다는 것이 그것이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