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운영관리 & 전략

유니콘 기업이 성장하는 방법

매거진
2016. 1-2월(합본호)

Entrepreneurship

 

유니콘 기업이 성장하는 방법

 

스타트업이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성장이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7년 전까지만 해도 우버는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다. 5년 전만 해도 우버는 활동 지역이 샌프란시스코에만 한정된 회사였다. 오늘날 우버는 세계 65개국에서 차량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 글을 쓰는 현재 시점에 이 회사의 가치는 500억 달러가 넘는다. 그동안 우버는 엄청난 자금을 축적하면서 사업을 확장하고 경쟁자들을 물리쳐 왔다. 개인 투자자들로부터 유치한 투자금만 80억 달러에 이른다.

 

우버를 비롯한 기업 가치가 10억 달러가 넘는 비공개 스타트업을 일컫는 소위유니콘 기업들의 급속한 성장은 유례없는 현상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정말 그럴까? 그리고, 그런 사실 자체가 중요한 것일까?

 

벤처 투자를 받는 스타트업들과 함께 일하는 실리콘밸리 컨설팅업체 플레이비거Play Bigger가 한 연구에 따르면, 이 회사들이 최근 몇 년 동안 급속도로 성장세를 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적어도 시가총액을 따져보면 그렇다. 플레이비거는 IPO(기업 공개) 이전에 벤처 투자금을 많이 유치하는 것이 기업의 성공에 중요한 요인인지 검토하고, 기업을 공개하기에 가장 좋은 시점이 언제인지도 연구했다.

20160101_17_1

 

플레이비거 연구자들은 우선 성장 속도를 검토했다. 2000년 또는 그 이후에 사업을 시작한 1235개 회사의 시가총액을 계산한 다음 이를 각각 회사가 설립된 햇수로 나눴다. 그 결과가시가총액까지 걸린 시간이다예를 들어, 5년 전에 설립된 20억 달러 가치의 회사는 10년 전에 설립된 30억 달러 가치의 회사보다 TTMC를 따져 보면 더 빨리 성장했다. 상장기업의 경우, 시가총액은 시장에서 유통되는 주식의 총 가치를 의미한다. 비공개기업의 경우, 시가총액은 가장 최근에 유치한 투자 라운드에서 벤처캐피털로부터 받은 평가다. (비공개시장의 평가는 정확성이 떨어지긴 하지만 가치 창출을 추정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연구 결과는 예상보다도 극적으로 나타났다2012~2015년에 설립된 회사들은 2000~2003년에 설립된 회사들보다 두 배 빨리 기준 시가총액에 도달했다. 다시 말하면, 오늘날의 스타트업은 10년 전에 설립된 스타트업보다 두배가량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 연구에는 닷컴 시대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오늘날의 신생 기업들이 1990년대 스타트업들에 비해 더 빨리 성장하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플레이비거의 연구 결과에 대해 일부 벤처 투자회사들은 이 데이터가 그저거품을 반영할 뿐이라고 말한다. 투자자들이 유니콘 주식에 필요 이상으로 돈을 지불하고 있으며, 따라서 유니콘 기업들의 시가총액을 부풀리고 있다고 주장한다. 지난 11월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는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Fidelity Investments가 사진공유 메신저 업체인 스냅챗Snapchat 지분을 25% 평가절하 했다고 보도했다. 스냅챗은 가장 최근인 지난해 5월 투자를 유치했을 당시 150억 달러의 가치를 지녔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같은 달, 모바일 결제 업체 스퀘어Square는 비공개 시장에서의 평가(2014 60억 달러)보다 현저하게 낮은 가격에 IPO를 신청했다.

 

플레이비거의 창업 파트너 알 라마단Al Ramadan은 비록 거품이 오늘날 스타트업의 빠른 성장 속도를 설명하는 일부 요인이기는 하지만 근본 원인은 따로 있다고 주장한다. “전례 없는 빠른 속도로 상품과 서비스가 발견되고 도입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텀블러Tumblr, 핀터레스트Pinterest등 디지털 플랫폼을 타고 흐르는입소문이 정말이지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지요. 가장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이에요.” 라마단은 이렇게 말한다. 더욱이 2007년 아이폰의 등장은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에 다가가는 기회를 제공했을 뿐 아니라 애플을 통해, 또 나중에는 안드로이드 앱스토어를 통해 소프트웨어를 빠른 속도로 유통시키는 새로운 길을 개척해 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