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운영관리

회사의 미션을 다시 정립하고 있는 톰스의 창립자

매거진
2016. 1-2월(합본호)

How I Did It…

 

회사의 미션을 다시 정립하고 있는 톰스의 창립자

 

The Idea

 

톰스의 창립자 마이코스키는 고성장을 지속하려는 욕심이 회사의 미션을 망친다는 걸 깨달았다. 그는 톰스의 미래와 그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자 안식년을 보냈다. 그가 낸 결론은 다소 믿기지 않지만 커피사업으로의 확장이었다.

 

20160101_27_1

 

나의 미션은 분명했다.

톰스를 다시 사회적으로 반향을 일으키는 회사로 만들기로 했다.

 

2012년 가을, 나는 그동안 생각하지도 않았던 안식년을 보내기로 결심했다.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세계 일주를 위한 휴식은 아니었다. 아내 헤더와 나는 내가 자란 텍사스 주의 오스틴으로 이사를 했다. 그리고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회사에서 벗어나 나 자신을 들여다보는 데 몰두했다.

 

캘리포니아 베니스의 한 아파트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톰스는 6년 만에 매출 3억 달러 이상을 올리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여전히 나는 회사의 모든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었고, 신발 한 켤레를 팔 때마다 신발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한 켤레를 주는 약속을 지키고 있었다. 하지만 나는 꿈을 잃어갔다. 일상은 단조로웠고 매일매일의 일상적 업무에 바쁜 간부들과의 관계는 소원해졌다. 한때 내 삶의 이유였던 일들이 이제는직업으로 느껴졌다.

 

회사를 떠나 몇 달간, 나 자신에게라는 질문을 많이 했다. 톰스를 창업한 이유를 생생히 기억하고 있었고, 창업 초기에 왜 사람들이 나와 함께했는지도 알고 있었다. 그리고 여전히 우리의 미션에 대한 믿음이 있었고, 우리가 끼치는 영향력에 대해서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내가 왜 회사를 계속 성장시켜 나가고 싶은지에 대한 확신은 서지 않았다.
> 위 문구의 영어 표현이 궁금하신가요? 이 곳을 클릭하세요!

 

마침내 놀라운 결론에 도달했다. 내가 상실감을 느낀 이유는 톰스가 원래의 목적이 아닌 프로세스에 더욱 집중했기 때문이었다. 우리는 규모를 키우기 위해무엇어떻게에 너무 몰두한 나머지 무엇보다 중요한 미션을 잊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사업을 통해 삶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우리의 미션이야 말로 우리의 최고 경쟁우위였다. 이를 통해 우린 고객과 정서적인 유대감을 형성했고 직원들에게도 충분한 동기부여가 됐다. 그들은 톰스의 물건을 삼으로써, 또 톰스에서 일함으로써 사회적으로 더 중요한 활동에 일조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휴식을 마치고 나는 새로운 에너지를 안고 회사로 복귀했다. 나의 미션은 분명했다. 톰스를 다시 사회적으로 반향을 일으키는 회사로 만들기로 했다.

 

톰스의 시작

 

나는 과거 안식년과 같은 휴식기에 톰스의 창업 아이디어를 얻었다. 방문세탁 사업, 옥외광고 회사, 온라인 운전자교육 서비스 등 수차례에 걸쳐 창업하고 회사를 매각했다. 그리고 여동생과어메이징 레이스라는 TV 프로그램에 나가기도 했고 리얼리티 케이블전문 채널을 잠시 만들기도 했다. 그 후 2006년에 잠시 쉬면서 아르헨티나에서 가서 폴로를 배우기로 결심했다. 나도 이게 얼마나 이상한 조합인지 안다. 하지만 난 항상 현재의 관심사를 좇을 때 가장 행복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동안 나는 비영리기관에서 일하는 한 여성을 만났는데, 그녀는 가난한 시골의 어린이들에게 신발을 전해 주는 일을 했다. 그가 하는 일에 동행했던 경험이 내 인생을 변화시켰다. 모든 마을에서 우리는 환호와 눈물이 섞인 인사를 받았다. 열 살, 열두 살 형제를 만났는데 그들은 어른 사이즈의 신발 한 켤레를 나눠 신고 있었다. 학교에선 신발 착용을 의무화했기 때문에 두 형제는 교대로 수업에 참여해야 했다. 내가 그 형제에게 딱 맞는 신발을 그들의 어머니에게 건넸을 때 그녀는 울음을 참지 못했다. 나는 그런 작은 행동이 인간의 삶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

 

무언가 더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집으로 돌아가 친구들에게 신던 신발이나 금전적인 기부를 부탁하는 것보다, 하나를 사면 하나를 기부하는 아이디어에 기반한 영리사업을 시작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다. 회사 이름을 슈즈포투모로Shoes for Tomorrow라고 짓고, 그 후에 줄여서 투모로즈슈즈Tomorrow’s Shoes, 최종적으로 신발에 있는 작은 태그에 맞도록 톰스TOMS로 줄였다. 지금까지도 사람들은 나를 만나면 어리둥절하기도 하는데, 내 이름이 톰일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20160101_27_2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