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지속가능성

바이든의 친환경 행보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

디지털
2021. 3. 25.
Mar21_03_1304396986 (1)

최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의 내용을 보면 이번 연방정부 정책이 환경에 방점을 찍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일단 세계 무대에서 미국 경제의 미래 경쟁력이 퍽 위태로운 상황입니다. 그리고 기후변화 대응은 일자리를 증가시키고 미래 번영을 보장하는 효과적인 방법이죠. 향후 구조적 충격을 막아줄 방패가 될 수도 있습니다. 더구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GDP를 늘리려는 지금, 전기차와 재생에너지 같은 ‘녹색’ 산업에 투자하는 정책이 일반적인 소비 진작이나 경기 부양책보다 효과적이라는 증거가 갈수록 많아지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얼마 전 기후 행동에 힘을 싣겠다는 새로운 각오를 내비쳤습니다.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70% 이상의 국가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양만큼 다시 흡수해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배출 ‘넷-제로(net-zero)’를 이미 목표로 삼았거나 삼을 예정이죠. 이러한 흐름이 주는 메시지는 뚜렷합니다. 미국 기업이든 미국 땅에서 활동하는 외국 기업이든, 탄소배출 넷-제로 시대에 살아남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금 당장 기후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뜻입니다.

기업을 이끄는 수장이라면 미국의 새로운 기후 리더십이 시사하는 바를 유념해야 할 것입니다. 그 시사점은 아래와 같은 7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1. 기후변화 규제는 눈앞에 닥친 현실이다.

탄소배출 넷-제로라는 세계적 추세는 예견된 결과입니다. 기후변화의 영향이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미 상당수의 국가가 기후 관련 규제를 도입했습니다. 유럽연합에서는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의 절반 이상을 줄이겠다고 발표했고, 영국 역시 2030년 이후 가솔린 자동차와 디젤 자동차의 신차 판매 금지 계획을 내놓았죠.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는 파리기후협약에 기여하기 위한 2030년 탄소 감축 중기 목표와 2050년 넷-제로 실현을 위한 목표치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만큼 미 연방정부의 이러한 목표는 세부 규정과 구체적 프로그램이라는 형태로 잡음 없이 구현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업도 이에 발맞춰 전략을 변화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기후변화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미국 기업의 경우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감축량을 정하는 데 더해 지구 온도 상승폭을 1.5도 아래로 제한한다는 목표까지 함께 설정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성장 발판을 다질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하면 회사는 전사적 밸류체인상에서 어디에, 어떻게 탄소배출 넷-제로 정책을 반영할지 명확히 파악할 수 있습니다.

아마존, 애플, 포드, 마이크로소프트, 월마트, 우버, 버라이즌 등 미국의 주요 기업들은 이미 2050년까지의 탄소배출 넷-제로 목표를 비즈니스 전략에 포함하고 있습니다. 1.5도 제한을 위한 비즈니스 앰비션 캠페인(Business Ambition for 1.5°C campaign), 기후공약(the Climate Pledge), 중소기업 SME 기후 허브(SME Climate Hub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등 이니셔티브를 통해 감축을 공약하는 기업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