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인사조직 & 전략

화상회의, 카메라를 켜야할까?

디지털
2021. 12. 14.
Oct21_26_5198264_1277308208-2

전 세계적으로 많은 직장인이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서 조직들은 대면 회의 대신 줌, 웹엑스,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등의 플랫폼을 이용한 화상회의를 도입했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계속되는 동안에도 화상회의 덕분에 사회적 연결 고리를 유지할 수 있었죠. 그러나 불과 몇 주 만에 사람들은 "줌 피로" 또는 "화상회의 피로"를 호소하기 시작했습니다. 끝없이 계속되는 가상 회의에 갇혀 지치고 피곤한 감정을 느끼게 되는 것이죠. 학계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분석하고 줌 탈진과 피로감 수치를 개발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가상 회의의 어떤 측면이 피로를 유발하는지에 대한 연구도 이뤄졌습니다. (미리 팁을 하나 드리자면, 말하지 않을 때는 마이크를 음소거하면 좋습니다!)

그러나 비디오카메라 자체가 줌 피로에 미치는 영향을 분리하고 이해하려는 연구는 거의 없었습니다. 카메라를 켜는 것이 피로도에 얼마나 기여할까요? 카메라를 켜야 할까요, 꺼야 할까요?

필자들은 애리조나주 투손에서 10년 이상 원격 근무 솔루션을 제공해온 비즈니스 서비스 회사인 브로드패스(BroadPath)와 협력해 비디오카메라가 일상적 가상 회의 피로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브로드패스는 미국 전역 및 해외에 있는 수천 명의 재택근무 직원들에게 유대감을 높이기 위해 “카메라를 항상 켜고 있기(always-on video)” 방법을 실험해 왔습니다. 그러나 팬데믹이 닥치자 모든 회의에서 항상 전면 카메라를 켜고 있는 것이 원격 근무 경험에 도리어 피해를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팬데믹이 지속되자 브로드패스는 원격 업무 공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자 필자들에게 연락을 해왔습니다. 2020년 여름 우리는 103명의 브로드패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4주 동안 일일 데이터를 수집하는 연구를 계획했습니다. 참가자들을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누어 연구의 첫 2주 동안 한 그룹은 카메라를 켜도록, 나머지 한 그룹은 끄도록 했고, 다음 2주 동안은 반대로 하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매일 근무시간이 끝나면 간단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설문 조사에서 퇴근 시점의 에너지 수준("지금 피곤함을 느낀다"), 참여도("오늘 회의에 열심히 참여했다”), 발언(“오늘 회의에서 할 말이 있었을 때 목소리를 낸 것 같다”) 등에 대해 물었습니다. 카메라의 영향을 분리할 수 있도록 매일 각 직원이 참여한 가상 회의 수와 해당 직원이 회의에서 보낸 총시간도 기록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최근 응용심리학 저널(Journal of Applied Psychology)에 발표됐으며, 매우 분명한 시사점을 보여주었습니다. 카메라 사용은 일상적 피로도와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습니다. 반면 직원들이 가상 회의에서 보낸 시간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이는 회의 시 카메라를 계속 켜두는 것이 피로를 유발하는 핵심임을 보여줍니다.

더욱 흥미로운 사실은 피로가 참여와 발언을 감소시킨다는 점이었습니다. 카메라를 켜는 것은 참여와 발언 두 가지 모두에 도움이 된다고 널리 알려져 있으며 권장되어 왔습니다. 따라서 일부 상황에서는 카메라 사용으로 인한 피로가 실상 참여와 발언의 감소를 야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상당히 주목할 만합니다.

문제를 더욱 복잡하게 만드는 요인은 연구 결과를 직원의 인구통계 정보와 비교해보았을 때 나타났습니다. 특정 그룹, 특히 여성과 신입 직원들이 카메라가 켜진 것에 더욱 피로함을 느낀다는 점이었습니다.

이들 그룹의 경우 카메라는 자기 보여주기 비용(self-presentation costs)을 높여 카메라 사용이 피로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강해집니다. 여성은 일반적으로 조직에서 사회적 압력을 더 많이 받습니다. 여성은 종종 더 낮은 사회적 지위로 간주되고 더 냉혹한 평가를 받으므로, 카메라를 켜는 것이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스트레스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여성은 "그루밍 갭(grooming gap)"이라고 불리는, 즉 항상 외모를 잘 꾸며야 한다는 기대의 희생양이 됩니다. 거기에 팬데믹 동안 여성이 육아에 대한 책임을 불균형적으로 더 많이 맡게 되면서, 화상회의 도중 가족이나 아이가 불쑥 배경에 얼굴을 내비치는 사고로 인해 업무에 제대로 집중하지 못한다는 오해를 받을 위험도 있습니다.

조직에 새로 입사한 직원도 마찬가지로 자기 보여주기 압력에 취약하지만 그 이유는 다릅니다. 이들은 "신입”의 위치에 있기 때문에 자신이 조직에 가치 있는 좋은 성과를 내고 있음을 입증할 필요성이 커집니다. 또한 직장 내 사회적 규범을 파악하면서 동시에 전문가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해야만 합니다. 이 모든 것을 카메라가 켜진 화상회의라는 제약 안에서 달성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남성, 혹은 오래 근무한 직원들이 가상 회의 피로에 면역을 갖추고 있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특정 그룹이 다른 그룹보다 카메라를 켜는 것에 더 많은 부담을 겪을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연구 결과는 분명한 시사점을 갖습니다. 화상회의 중에, 특히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할 때는 카메라를 끄라는 것이죠. 그러나 다른 솔루션도 있습니다.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어 본 결과, 화상회의 플랫폼에서 제공되는 셀프 뷰(self-view) 기능을 끄는 방법은 많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전화로 회의를 진행하면서 직원들에게 일어나 움직이도록 권장하는 “걷기 미팅(walking meetings)”도 좋은 아이디어였습니다.

또한 우리의 연구 결과는 카메라 관련 규범을 수립하고 직원들과 대화해 피드백을 얻는 데 관리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을 보여줍니다. 직원들은 얼마나 자주 카메라에 비춰지고 싶어 하나요? 카메라 사용에 있어 직원들에게 더 많은 자율성을 부여해야 할까요? 그리고 카메라를 켜지 않는다면 참여를 어떻게 “보일지”에 대한 생각이 바뀌게 될까요?

마지막으로, 우리 삶에서 가상 업무 공간의 긍정적인 특성과 영향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카메라 위치를 으로 이동시켜 직원들이 카메라를 정면으로 쳐다보지 않고 옆모습을 보이면서 일하는 방법은 어떨까요? 미래에는 게임화의 발전과 함께 아바타를 활용하거나 가상 사무실 환경을 만드는 기술이 도래하지 않을까요?
가상 회의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겠지만 우리가 카메라를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에 대해서는 아직도 많은 논의가 필요합니다.

원문 | Research: Cameras On or Off?




앨리슨 S. 가브리엘은 애리조나 대학 엘러 경영대학(Eller College of Management)의 경영 및 조직학 교수이다.
대런 로버트슨은 애리조나주 투손에 본사를 두고 있는 100% 원격 비즈니스 프로세스 아웃소싱 회사인 브로드패스(BroadPath)의 설립자이자 CEO이다.
크리스틴 쇼클리는 조지아 대학의 심리학 부교수이다.

번역 한지은 에디팅 정아영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