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인사조직

직원들을 사무실로 다시 불러들이려면

디지털
2022. 11. 15.
Sep22_22_200560130-001

팬데믹 상황이 완화되면서 사람들의 발길이 레스토랑, 콘서트, 여행지 등으로 다시 향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이가 여전히 돌아가지 않는 곳이 하나 있다. 바로 사무실이다. 이 때문에 오전 9시~오후 6시, 주 5일 사무실 근무 복귀(RTO)를 간절히 원했던 기업 리더들이 크게 실망했다. 어떤 회사는 거센 반발 탓에 강제 사무실 근무 복귀 규정을 철회해야만 했다.

요즘의 하이브리드 세상에서 ‘일’은 더 이상 어느 장소로 하러 가는 것이 아니다. 장소에 상관없이 하는 무언가가 됐다. 이제는 2019년으로 다시 돌아갈 수 없다. 따라서 직원과 회사 모두를 위해 사무실의 역할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직원들이 각자 열정적으로 일할 때 시장에서 경쟁 우위가 생겨난다. 그러나 아직도 기업 리더는 사무실을 어떻게 조성해야 하이브리드 세상에서 직원들을 최대한 지원하고 참여를 유도할 수 있을지 정확한 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 우리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시행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그 답은 바로 ‘직원 간의 재연결’이었다. 이 답이 모든 리더에게 최우선 과제가 돼야 한다.

사무실의 가치는 장소가 아닌 사람에게 있다. 기업 의사결정자들(BDM)은 직원들의 사무실 근무 복귀를 강력히 원하고 있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 워크 트렌드 인덱스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BDM의 82%는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가 중요한 문제라고 답했다. 그러나 지난 2년간 출퇴근에 시간을 전혀 들이지 않았고, 일과 삶의 균형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된 직원들은 타당한 이유 없이 사무실로 돌아가려 하지 않는다. 직원의 73%는 회사가 사무실 복귀를 요구하기 위해서는 결정적인 이유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여기서 중요한 질문은, 사무실에 돌아오도록 하기 위한 설득력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간단하다. 사람은 사람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사무실로 돌아오기 위한 동기가 무엇인지 묻는 말에 직원들은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아래 대답은 동료와의 사회적 교류 시간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