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인사조직

일터에서 우정을 쌓아야 하는 이유

디지털
2022. 11. 23.
Oct22_07_1407488973

수백만 명이 외로움에 시달리고 있다. 갤럽 데이터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3억 명 이상이 “친구가 단 한 명도 없다”고 답했다. 그리고 20% 이상은 필요할 때 의지할 수 있는 친구나 가족이 없다고 한다.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8만1396시간을 일터에서 보낸다. 햇수로 따지면 9년이 넘는다. 미국생활조사센터(Survey Center on American Life)에 따르면 미국인은 이제 학교, 이웃, 종교활동, 심지어 현재 친구 등 다른 어떤 방법보다 일터에서 친구를 사귈 가능성이 더 크다고 한다.

사람들은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보낸다. 우정을 쌓을 가능성이 가장 큰 곳이 바로 일터다. 그런데 갤럽이 세계 주요 대기업 최고인사책임자(CHRO)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를 보면 기업이 직원의 삶을 개선하고 행복을 증진하기 위해 하는 모든 활동 중 ‘사회적 웰빙’에 가장 적게 투자하고 있다. 실제로 갤럽 조사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직원 10명 가운데 3명만이 ‘직장에 가장 친한 친구가 있다’는 진술에 강하게 동의했다.

기업이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

“사람이 우리의 가장 큰 자산”이라고 말하면서 정작 직원들이 출근할 때 개인 생활을 몽땅 집에 두고 오길 기대하는 경영진을 너무 많이 만났다. 하지만 갤럽 데이터는 직장에 가장 친한 친구를 한 명 두는 것이 수익성 개선, 안전 제고, 재고 관리 개선, 직원 유지율 향상을 비롯한 비즈니스 성과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음을 보여준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와 미네소타대 연구진은 돈독한 우정이 직장 생산성을 높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뿐만 아니라 그 이유가 친구 사이는 더 헌신적이고, 소통을 잘하며, 서로를 격려하기 때문이라는 사실도 알아냈다. 국제사회조사프로그램(International Social Survey Program, ISSP)이 실시한 글로벌 연구에 따르면 “(직장 내) 대인 관계는 일반적인 직장인의 직무 만족도에 상당히 중요한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관계’는 직무 만족도 변화에 대한 설명력 측면에서 일터의 질을 구성하는 12개 영역 (······)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