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인사조직 & 운영관리

연봉 인상을 요구해야 할지 확신이 서지 않을 때 어떻게 할 것인가?

디지털
2015. 11. 30.

20151130_m

 

어떻게연봉협상을잘하는가에 대해 소개한 글은 많습니다. 그렇지만 당신이 연봉 인상 제안을 해야 하는지 확신이 서지 않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 지에 대해 다룬 글은 있었나요?

 

저는 30년 동안 임원들을 대상으로 커리어 코치를 했습니다. 겉으로는 사회적으로 성공한 리더라도 자기자신에 대한 가치에 관해서는 의문을 가지는 회사의 중역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마이클은 회사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리더이며 동시에 회사에서 신뢰를 받고 있는 인물이었습니다. 그는 헌신적이고 충성심이 깊으며 지난 몇 년간 그의 임무를 잘 수행해 왔습니다.

 

하지만 오랫동안 함께한 직원들이 퇴사하면서 새로운 직원들이 그 자리를 채우게 되었고, 새로운 직원들의 급여가 본인의 급여보다 많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마이클은 이 사실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습니다. 그렇지만 점점 더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되면서 그는 갈등하게 되었습니다. 마이클은 140명의 직원을 관리하고 있었는데, 20-30명의 직원을, 하물며 5명의 직원을 관리하는 매니저들보다 훨씬 적은 급여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는 갑자기 불편하면서도 한편으론 불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왜 내 급여를 올려주려고 하지 않는 거지?’ ‘회사가 나에게 고마워하지 않는 건가?’ ‘내가 얼마나 열심히 하는지 보질 못했나?’

 

그는 업무에 대한 열정을 잃어갔습니다. 그가 이전에 가졌던 긍정적인 자세는 온데간데 없고 이제 매사에 시무룩하고 불만이 가득하며 동료들을 믿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업무에 대한 만족감을 찾을 수 있는 단 한 가지 방법은 연봉 인상 밖에 없음을 깨달았습니다. 하지만 그 자신조차도 증명하기 어려운 이유로 연봉 인상을 요구하기에는 망설임이 앞섰습니다.

 

객관적인 상황이 있다면 이야기가 쉬워질 수 있습니다. 그는 대부분의 직원들보다 열심히 일했고 더 큰 팀을 이끌었습니다. 그가 조직 내에서 가장 오랫동안 일한 직원이며 가장 경험이 많은 사람입니다. 그는 높은 성과를 보여주었으며, 그의 팀 또한 매년 지속적으로 업무를 잘 수행해왔습니다. 하지만 현재 변화된 업무 환경은 그의 자존감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만약 이런 상황에 처해있는 리더가 있다면 자신의 가치를 이해하고 인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리고 이것을 어떻게 회사에 보여줄 수 있을지 생각해봐야 합니다. 아래 4가지 단계에 따른 판단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위기의식을 생기게하라. 당신의 능력에 확신이 없다면 연봉 인상을 제안하는 것이 위험한 일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실상 당신의 인내심은 이미 한계에 다다랐을지도 모릅니다. 만약 당신이 현재 상황에 실망을 느끼고 좌절감이 든다면 당신에게는 두 가지 옵션이 있습니다. 첫번째는 당신이 하고 있는 일을 계속하면서 지금 당신을 불만족하게 만드는 요소가 무엇인지 더 생각해보는 것입니다. 두번째는 당신의 상사에게 연봉 협상을 제안하는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행동으로 옮기지 않는다면 당신의 불만은 말이나 행동으로 표출될지도 모릅니다. 그러면 이것은 당신이 지금까지 공들여 쌓아온 평판을 무너뜨리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물론 연봉 인상 제안이 합당하지 않는 것 같아 덜컥 겁이 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당신의 자신감을 올려주기 위해서는 면밀한 조사가 꼭 필요합니다. 인터넷에서 최근 연봉 트렌드를 살펴보는 것은 당신과 비슷한 포지션에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받는 지 가늠하는 기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당신이 알고 있는 기준에서 당신의 연봉 외 복지혜택이 다른 직원들에 비해 얼마나 좋은 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지난 몇 년간 신입사원에게 제공하는 복지혜택이 어떻게 변화해왔는지도 알 수 있습니다. 이 조사를 통해 당신은 연봉 협상에 도움이 될 만한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이제 당신의 연봉 인상 요구에 합당한 이유가 생겼으니 자신감을 가질 수 있습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