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혁신 & 전략

일론 머스크는 왜 특허에 집착하지 않을까?

디지털
2021. 4. 5.
Mar21_04_1229894727

비즈니스에서 말하는 소유권이란 간단합니다. 무언가를 만들면 특허나 저작권을 얻습니다. 그에 따른 사용료를 받고, 누가 무엇을 소유하고 있는지에 대한 불확실성을 피하는 거죠.

그러나 이제 소유권을 바라보는 관점에도 큰 변화가 생겼습니다.

전 세계 혁신 기업들은 이미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죠. HBO는 계정 공유를 통해 자사의 핵심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용인했고, 스페이스X는 특허권을 포기했습니다. 또 에어비앤비는 각 지역에서 단기 임대 합법 여부가 결정되기도 전에 사업을 개시했습니다.

앞서 언급한 성공적인 기업들은 오너십 엔지니어링(ownership engineering), 즉 소유권을 전략적으로 관리하는 데 능숙합니다. 오너십 엔지니어링이란 제품 및 서비스를 소유하는 방식을 상황에 맞게 관리함으로써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말합니다. 기업들은 모든 버튼과 손잡이를 수정해 가며 전통적인 엔지니어링에 막대한 비용을 지출합니다. 반면, 오너십 엔지니어링에 대해서는 고정돼 있어 바꿀 수 없는 것으로 가정하며 무시하죠. 이 오류에는 값비싼 대가가 따릅니다.

여기,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가장 성공적인 오너십 엔지니어링 전략 세 가지를 소개합니다. 이 세 가지 접근법은 경영대학원은 물론이고 사내 변호사에게서도 배울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소유권이 실제로 어떻게 작용하는지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들은 이 세 가지 전략을 통해 이미 이익을 얻고 있습니다.

1. 불법 용인하기

시청자를 대상으로 여론 조사를 해 보면 응답자 대부분이 HBO 인기 프로그램을 시청하기 위해 다른 사람의 계정과 비밀번호를 사용한다는 사실을 망설임 없이 고백합니다. 놀라운 점은 HBO가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수년간 방치했다는 것이죠. HBO는 누가 공유 계정으로 접속해 콘텐츠를 시청하는지 쉽게 밝혀낼 수 있었지만 이를 고객 확보의 기회로 보고 굳이 문제 삼지 않았습니다. HBO 전 회장 겸 CEO 리처드 플레플러(Richard Plepler)가 2014년에 설명한 것처럼 계정 공유는 ‘더 많은 사람에게 HBO 브랜드를 소개하고, 그들이 HBO에 푹 빠질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하기도 합니다.

자사의 소프트웨어가 불법 복제되리라 확신했던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중국에서 입지를 다지기 위해 같은 전략을 폈습니다. 1998년 빌 게이츠는 이렇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어차피 그들은 불법 복제를 할 것이고, 그렇다면 우리 제품을 복제해 사용하기를 바라는 거죠.” 플레플러와 마찬가지로 게이츠는 이렇게 덧붙여 말했습니다. “그들은 저희 제품에 길들여질 것이고, 저희는 10년 안에 충분한 고객을 확보할 방법을 어떻게든 알아낼 겁니다.” 실제로 중국은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의 연간 매출 1250억 달러 중 1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디즈니도 전략 차원에서 저작권에 대해 관용적 태도를 보이곤 합니다. 사실 디즈니는 저작권과 상표권을 철통 방어하기로 유명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디즈니도 획기적인 제품을 만드는 광팬의 저작권 침해를 용인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예컨대, 2016년 온라인 판매업체 ‘비비디 바비디 브룩(Bibbidi Bobbidi Brooke)’이 로즈골드 스팽글로 장식된 미키마우스 귀 모양 머리띠를 출시했을 때, 디즈니는 법적 권리를 내세워 영업 중지를 시키는 대신 오히려 그 업체의 디자인을 베꼈습니다. 디즈니사에서 공식 출시한 미키마우스 머리띠는 출시하자마자 품절됐죠. 당시 브룩은 “신제품을 볼 때마다 늘 신난다”는 글을 게시하며 여유 있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양측 모두 이득을 본 셈이죠. 브룩은 사업을 계속해 나갔고 디즈니는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제품 개발을 할 수 있었으니까요.

저작권 침해를 용인하는 전략은 명품 업체에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타임스스퀘어에서 여행객들이 롤렉스 모조품을 구입한다고 해서 정식 제품 판매가 줄어들지는 않습니다. 모조품은 사람들이 어떤 제품을 열망하는지 가장 잘 보여주는 최고의 무료 광고가 되기도 합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명품 브랜드 모조품을 구입한 사람 중 40%가 추후에 다시 정품을 구입했다고 합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