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 젠더

고위직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여성들의 비법은?

디지털
2024. 5. 8.
Mar24_20_508311990


경력에 있어서 “무엇을 아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누구’를 아는지가 중요하다”는 말은 어느 정도 진리를 담고 있다. 하지만 여성들에게 이는 쉽지 않은 일이다. 조직 내에서 고위직 인맥을 갖는 것이 경력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여성은 남성에 비해 이런 인맥을 구축하는 데 더 어려움을 겪는다는 사실이 많은 연구를 통해 밝혀져 왔다. 필자들이 매니지먼트아카데미저널the Academy of Management Journal에 게재한 연구 결과는 이 어려운 문제에 대한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공하며 이 글에서는 이러한 인사이트 중 일부를 공유하고자 한다.

필자들은 연구를 위해 42개 글로벌 제약회사에 대한 25년에 걸친 데이터를 수집해 수천 명의 남성과 여성이 커리어를 쌓아가는 과정에서 형성된 네트워크를 추적했다.

연구는 글로벌 제약 기업을 대상으로 했지만 연구 결과는 대부분의 글로벌 지식 기반 조직에 광범위하게 일반화될 수 있다. 연구에서 글로벌 제약 기업에 초점을 맞춘 이유는 세 가지다. 첫째, 이들 기업은 글로벌 지식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둘째, 여성은 제약 회사에서 가장 선호하는 분야에서 동등하거나 그 이상의 학력을 갖추고 있지만 급변하는 생명과학 산업에서 성공하는 데 절실히 필요한 전문적 인맥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셋째, 이러한 맥락에서 데이터 품질이 높다.

남성과 여성에게 각각 가장 효과적인 네트워킹 전략을 조사한 결과, 기존의 통념을 부수는 놀라운 패턴이 발견됐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최신 매거진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15층 (주)동아미디어엔(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