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자신에게 친절할 때 찾아오는 기적

디지털
2021. 2. 19.
Jan21_12_HBRStaff-01

보통 우리는 스스로에게 가장 가혹한 비판을 가합니다. 불안이나 좌절을 느낄 때, 타인에게는 함부로 던질 수 없는 심한 말들을 자기 자신에게는 마구 던지기도 합니다.

‘내가 그 프레젠테이션을 망쳐 버렸어. 팀원들은 모두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 있는데, 나는 그들이 하는 말조차 제대로 알아듣지 못해. 또 야근을 하면 부하 직원이 날 원망하겠지.’

이러한 자기비판이 더 나은 성과를 내는 데 동기가 된다는 그릇된 생각 때문에 평소보다 더 완벽한 사람이 되려고 애씁니다. 스스로를 너그럽게 이해하고 따뜻하게 대하기보다는 의심, 걱정, 좌절에 대한 방어 수단으로 자기 자신의 행동에 대한 기준을 오히려 더 높이는 거죠.

자기자비 (Self-compassion)는 팀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돕고, 유연한 마음가짐으로 실패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실연을 겪거나 업무에 차질이 생겨 심리적 타격을 받은 경우에도 자기자비를 지닌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회복력이 더 높습니다. 자기자비를 보여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자신과의 대화입니다. 그럼 자신과의 대화란 무엇이고, 또 어떤 방식으로 자신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지 함께 살펴볼까요.


친절한 자기 대화란 어떤 모습일까?

자기자비에는 네 가지 요소가 있습니다. 친절한 어조로 말하기, 고통은 인간의 보편적 경험임을 이해하기, 부정적 감정을 억누르거나 과장하지 않고 균형 잡힌 시각으로 상황을 바라보기, 당면한 상황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결정임을 인정하기입니다.

그렇다면, 실생활에서는 자기자비가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까요?

어떤 때는 자비로운 자기 대화가 스스로에게 힘을 주는 다정한 ‘넛지(Nudge)’가 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저는 제 자신에게 ‘지금 당장 필요한 게 무엇일까?’하고 묻곤 합니다. 이런 질문은 주어진 상황에서 저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것을 더 유연하게 선택할 수 있게 합니다. 저는 이런저런 걱정을 많이 하고 소소한 것까지 신경 쓰는 사람이기 때문에 질문을 던지고 생각하는 과정만으로 더 여유로워질 수 있죠. 강한 자기 관리가 스스로에게 베푸는 친절이 되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미뤄둔 일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그 일에 집중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한 노력이 걱정이나 두려움을 없애 준다면, 그것 역시 자기자비인 것이죠. 미뤄둔 일을 시작하기 전에 저는 제 자신에게 이렇게 말할 수 있을 겁니다. ‘불안한 마음이 드니 일을 시작할 엄두가 나지 않는 거야. 그래, 그럴 수 있어. 일을 잘해내고 싶은 마음이 앞설 테니까. 그런데 일을 하는 데 있어 가장 좋은 방법은 조금씩 해 나가는 거야. 온종일 그 일을 붙들고 있을 필요는 없어. 한 시간 반만 열심히 일하고 나머지 시간은 즐기면 돼.’

어떤 때는 친절한 자기 대화가 자기 믿음에 대한 불손한 도전이 되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저는 수백 편의 블로그 기사를 썼는데요, 그중 일부는 조회 수가 100만 건이 넘습니다. 그런데도 가끔 전 제 자신을 의심하며 이런 생각을 하죠. ‘난 글 쓰는 데 소질이 없어.’ ‘내겐 특별한 이야깃거리가 없어.’ 이런 생각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대신 저는 가벼운 마음으로 제 자신에게 말합니다. ‘그래, 글 쓰는 법을 잊어버릴 수도 있지. 밤새 요정이 찾아와서 그동안 수백 편의 기사를 쓰는 데 사용했던 내 모든 기술을 싹 다 가져간 게 분명해. 내 기사를 공유하는 사람들은 내 글이 지루하다고 생각하겠지. 그런데 그렇기 때문에 편집자들이 내게 계속 기회를 주는 걸 거야.’ 이렇게 도전적인 자기 대화를 통해 우리는 자신의 능력이나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더 객관적으로 바라보기도 합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