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면접관이 "마지막으로 질문 있으세요?”라고 묻는다면

디지털
2022. 7. 5.
May22_19_1289606787-1024x576

“그럼 마지막으로 질문 있으세요?”

면접관이 면접을 다 마치고 이렇게 물어볼 때 방심은 금물이다. 어떤 질문을 할지 미리 계획하고 목록을 만들어둬야 한다.

어떤 종류의 질문을 해야 할까? 해서는 안 되는 질문이 있을까? 두 명의 취업 면접 전문가에게 조언을 구했다. 미국 텍사스대 교수이자 <직장에 두뇌를 가져가라(Bring Your Brain to Work)>의 저자 아트 마크맨(Art Markman)과 영국 커리어 전략 컨설턴트이자 <당신이 사랑하는 직업을 얻는 법(How to Get Job You Love)>의 저자 존 리스(John Lees)에게 자문했다. 다음은 면접에서 질문하는 법에 대한 그들의 조언과 실제 사례에서 얻은 질문 예시다.

두 가지 목표에 집중하라

면접에서 질문하는 것은 회사를 평가하고 자신이 입사를 정말 원하는지 알아볼 수 있는 기회라고 볼 수 있다. 질문하기의 한 가지 목표는 질문을 통해 이 기회가 자신에게 적합한지 결정하는 데 도움을 얻는 것이라고 마크맨은 말한다.

그러나 면접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자신이 해당 업무에 가장 적합한 사람임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따라서 질문하기의 또 다른 목표는 자신이 이 기회에 적임자임을 계속해서 증명하는 것이다. 리스는 이렇게 말하라고 조언한다. "몇 가지 질문이 있지만 그전에 한 가지만 말씀드려도 될까요?" 이를 통해 당신이 그 자리에 얼마나 적합한지, 중요한 메시지를 전달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실제로 면접 전에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지 2~3가지를 미리 결정해야 한다”고 리스는 말한다. 그리고 면접 과정에서 메시지를 충분히 전달하지 못했다면 지금이 바로 기회가 될 수 있다. 질문은 그 이후에 해도 된다.

질문을 개인화하라

질문은 어떻게 표현하는지가 중요하다. 일반적 언어를 사용하는 대신 특별히 자신에 관련 지어 질문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일반적인 하루 일과가 어떻게 되나요?" 대신 "이 역할을 맡은 저의 하루 일과는 어떤 모습일까요?"라고 묻는 것이다. 그러면 채용 관리자가 해당 역할에 당신을 투영해 보기 시작한다. 리스에 따르면 "당신이 업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시각화하기 시작하면 그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어렵기 때문에” 이는 "훌륭한 심리적 트릭"이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