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하기 싫어하는 일을 하게 하는 방법

디지털
2022. 5. 9.

Apr22_12_121382803

많은 사람이 리더십을 대단한 것처럼 말한다. 리더라면 전략적으로 방향을 제시하고, 공동의 목표를 설정하고, 남들에게 본이 될 만한 행동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이다. 하지만 효과적인 리더십은 사실 단순하다. 바로 사람들로 하여금 잘 하지 않는 행동을 하게 만드는 것이다. 예컨대, 원격 근무가 익숙해진 지금과 같은 시점에는 주 3일 사무실 출근을 하게 하는 것처럼 말이다. 성과 평가 체계를 개편하거나,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일도 이에 해당될 수 있겠다. 리더십이 변화에 관한 것이라면, 직원들이 변화를 거부하는 성향을 극복하게 하는 것이야말로 모든 리더의 최우선 과제다.

150년 전 미국의 작가 허먼 멜빌(Herman Melville)은 미국 문학 역사상 인상적인 인물 중 한 명인 바틀비를 창조했다. 멜빌이 1853년 발표한 단편 소설 ‘필경사 바틀비(Bartleby, the Scrivener: A Story of Wall Street)’의 주인공 바틀비는 월가 어느 변호사 사무실에 고용된 하층민 출신 필경사다. 어느 날 그는 자신의 업무를 전면 거부하며 이렇게 말했다.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I prefer not to.)” 여러분의 동료들이 현대판 바틀비라고 말하는 건 아니지만, 업무, 판매 등을 위해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려 할 때 안 하는 편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리더들은 어떻게 사람들이 하기 싫어하는 일을 하도록 설득해야 할까? 사회과학자들은 수십 년간 이 문제로 씨름해왔다. 다양한 실험 결과 학자들이 내놓은 가장 효과적인 설득 기법 중 두 가지를 소개해 보겠다. 상아탑에서 나온 사회과학 연구가 복잡한 현상을 오롯이 반영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을 수 있겠지만, 두 기법 모두 직원들이 “활성적 타성(관성)(active inertia)”을 넘어서게 하는 데 도움을 준다. 여기서 활성적 타성이란, 사람이나 조직이 주위 세계가 극히 빠르게 변하고 있음에도 과거의 방식에서 편안함을 찾는 현상을 일컫는 말이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