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리더에게 필요한 공감 커뮤니케이션

디지털
2022. 9. 21.
Aug22_10_278649

‘공감(empathy)’이 매우 중요한 리더십 역량이라는 점에 근로자들과 비즈니스 컨설턴트들은 대부분 동의한다.

CEO를 ‘최고 공감 책임자(Chief Empathy Officer)’라고 여기는 이들도 있을 정도다. 다른 사람의 처지에서 생각하며 그의 상황과 문제를 이해하는 능력은 신뢰를 쌓는 데 효과적인 도구다. 여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사람들은 가상 공간에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한다. 영상, 소셜미디어 게시물, 이메일 등을 통해서다. 최근 몇 년간 팬데믹을 비롯한 많은 사건은 우리의 스트레스를 한층 높였다. 이런 상황에서 공감 커뮤니케이션의 필요성과 가치는 높아졌다.

아메리헬스 카리타스(AmeriHealth Caritas)의 CEO 폴 투파노(Paul Tufano)는 2020년 맥킨지 & 컴퍼니(McKinsey & Company)의 아티클에서 “우리는 불확실성과 두려움의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응집력과 의욕이 더 커진 튼튼한 일터를 구축할 훌륭한 기회 또한 마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CEO가 사람들에게 손을 내밀고 귀를 기울이며, 이들과 연결되려는 자세로 기꺼이 나아갈 수 있다면 사람들은 더 큰 영감을 받고 기업 내 관계와 충성도도 한층 공고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타인에 대한 사람들의 공감도는 저마다 다르다. 리더들도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다른 이들과 커뮤니케이션할 때 감정이입이 쉽지 않은 이들은 공감 커뮤니케이션을 활용하기 힘든 것일까? 다행히 그렇지 않다. 자연스러운 감정이입이 힘든 리더 역시 준비된 말을 통해 그들의 공감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

모두가 힘든 시기에 가장 효과적인 리더십 커뮤니케이션은 직원들에게 주의해야 할 점을 명확히 표현하고 불안을 인정하며, 주위를 염려하는 것이다. 어려운 상황을 걱정하는 직원들에게 위안을 주기 위해 적절히 행동해야 한다. 자신의 공감 능력이 어느 정도인지에 얽매이지 말고 다음 네 가지 사항을 기억하고 실천해보자.

경청(Listening)

경청, 즉 듣기는 말하기 못지않게 필수적인 커뮤니케이션 도구다. 주의 깊게 상대의 말을 듣는 자세만으로도 깊은 이해와 공감을 표하는 것이 가능하다. 경청은 ‘상황에 대해 듣고 싶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미 유치원에서 배웠을 수 있지만 경청이란 입은 다물고 눈을 크게 떠야 가능한 것이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