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략

인터넷 바로잡기

월터 프릭(WALTER FRICK)
매거진
2019. 7-8월호

SYNTHESIS

인터넷 바로잡기

어디서부터 잘못된 건지, 어떻게 개선할지

월터 프릭

 

 

 

 

“인터넷은 어쩌다 이렇게까지 망가졌을까?”

 

‘디 애틀랜틱의 저널리스트 데릭 톰슨Derek Thompson이 진행하는 테크 팟캐스트크레이지/지니어스Crazy/Genius시즌3을 관통하는 질문이다. 예고편에서는 감시, 잘못된 정보, 알고리즘적 편향algorithmic bias[1]까지 인터넷과 관련된 여러 문제를 짚어본다. 미국 인터넷 언론 Vox의 제인 코스턴Jane Coaston은 농담을 던진다. “그냥 한 일주일만 인터넷을 끊어 보면 어떻게 될까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저널리스트 클리브 톰슨Clive Thompson(데릭 톰슨과 친척 관계 아님) < Coders >, 마이크로소프트 사장 브랫 스미스Brad Smith와 캐럴 앤 브라운Carol Ann Browne < Tools and Weapons > 등 최근 출간된 여러 권의 책에서도 인터넷의 부작용을 다룬다. 톰슨은 < Coders >에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핀터레스트 등 거대 소셜미디어 소속 프로그래머가 어떤 사람들이며, 오늘날의 인터넷을 만드는 데 어떤 역할을 하는지 살펴본다. 저자에 따르면 건국 초기에는 법조인, 20세기에는 엔지니어가 미국을 이끌었으며 이제는 프로그래머가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 인터넷 플랫폼을 만들고, 그 과정에서 경제, 문화, 정부를 변화시키는 데 압도적으로 큰 역할을 한 것이다. 저자는 이 상황이 이상적이지 않다고 지적한다. 프로그래머는 대부분 부유한 집안의 젊은 백인 남자로, 자신의 삶의 문제를 해결할 상품을 만들기 때문이다. “동질적인 집단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만들면, 그 집단을 위해서는 완벽하게 작용하지만 다른 사회 계층에는 쓸모가 없거나 심지어 재앙이 되는 경향이 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