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략

디지털 경제의 가치는 어떻게 측정할까?

에릭 브린졸프슨(Erik Brynjolfsson),아비나시 콜리스(Avinash Collis)
매거진
2019. 11-12월호

디지털 경제의 가치는 어떻게 측정할까?

가격뿐 아니라 창출한 가치 전체에 집중하라.

 

에릭 브린욜프슨

MIT 디지털경제연구소 책임자

아비나시 콜리스

MIT 슬론경영대학원 박사과정생

 

 

 

 

 

내용 요약

문제점

우리는 점점 더 많은 시간을 온라인에서 보낸다. 그러나 디지털 상품과 서비스는 대부분 GDP 집계에 포함되지 않는다. GDP는 사람들이 상품과 서비스에 지불한 돈을 바탕으로 측정되기 때문이다. 어떤 상품의 가격이 0이라면 이 상품은 GDP 0만큼 기여한 게 된다.

 

그 영향

국가의 정책입안자들은 인프라, R&D, 교육, 사이버보안 등 어느 분야에 얼마나 투자할지 결정할 때 GDP 데이터를 활용한다. 규제기관도 기술과 기업들에 영향을 주는 정책을 수립할 때 GDP 데이터를 참고한다. 그러나 GDP에는 디지털화에 따른 혜택이 지나치게 과소평가돼 있다. 이 때문에 현재의 국가 정책은 정확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이뤄졌다고 볼 수 없다.

 

새로운 접근법

GDP-B는 이런 무료 디지털 상품들이 소비자의 웰빙에 기여하는 가치를 정량화해서 기존 GDP 모델을 보완하는 대체지표다.

 

 

 

 

당신에게 제안 하나를 하겠다. 앞으로 한 달 동안 구글을 사용하지 않으면 10달러를 주겠다. 어떻게 하겠는가? 거절하겠다고? 100달러를 준다면 어떤가? 아니 1000달러는? 또 위키피디아의 경우 얼마를 받으면 사용하지 않겠는가? 이런 질문에 대한 당신의 답은 구글과 위키피디아라는 디지털 경제의 가치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2018년에 미국인들은 하루 평균 6.3시간을 디지털 매체에 썼다. 여기서 디지털 매체라고 하면 구글과 위키피디아뿐 아니라 소셜네트워크, 온라인강의, 지도, 메시지, 화상회의, 음악, 스마트폰 앱 등 아주 많은 것들을 포함한다. 우리는 깨어 있는 동안 꽤 많은 시간을, 점점 더 많이 디지털 매체에 쓴다. 그렇지만 디지털 관련 상품과 서비스는 보통 GDP나 노동생산성(노동시간당 GDP로 흔히 계산한다) 등 국가의 경제활동을 산정하는 공식 지표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제 우리는 좋은 음악을 더 많이 듣고, 더 편리하게 길을 찾고, 친구 및 동료와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하고, 40년 전에는 상상하지도 못했던 무수히 많은 혜택을 누리게 됐다. 하지만 GDP 숫자만 보면 디지털혁명 같은 건 아예 일어나지 않은 것처럼 보일 수 있다. IT 분야가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80년대 이후로 매년 4~5% 사이에서 꼼짝 않고 맴돌고 있고 2018년에 최고치로 오른 것이 겨우 5.5%에 불과하다. 경제학자 로버트 솔로Robert Solow의 표현을 빌리자면, 우리는 GDP 통계를 제외한 모든 곳에서 디지털 시대를 목격하고 있다.

 

디지털 상품의 가치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이유는 GDP가 사람들이 상품과 서비스에 지불하는 금액을 바탕으로 산정되기 때문이다. 극히 일부를 제외하면, 어떤 상품의 가격이 0이면 GDP 집계에 더하는 가치도 0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에게 위키피디아나 온라인지도 같은 무료 디지털 상품들이 가져다 주는 가치는, 이전부터 존재했던 값비싼 종이 버전의 상품들이 주는 가치보다 더 크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