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혁신 & 인사조직

#미투 운동이 남긴 것들

니콜 토레스 (Nicole Torres)
매거진
2020. 1-2월호

Synthesis

#미투 운동이 남긴 것들

캠페인이 주는 교훈과여성이 이제 원하는 것

니콜 토레스

 

 

뉴욕타임스와 뉴요커가 할리우드 유명 프로듀서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범죄 혐의를 폭로해, 전 세계 직장 내 성희롱에 대한 심판이 촉발된 지 2년이 지났다. 미투 운동으로 수백만 명의 여성이 자기 이야기를 나눴고, 수백 명의 남성이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일자리를 잃었다. 몇몇 주에서는 계약직노동자와 가사도우미를 포함해 더 많은 노동자를 학대에서 보호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진보로 가는 길은 험난하다. 미투 운동이 시작되자마자 도가 지나치다는 우려가 나왔다. 비평가들은 무고, 적법하지 않은 절차, 범죄보다 과도한 처벌, 일과 사생활 사이의 모호함, 부적절한 행동인지 판단하기 애매한 부분이 이전보다 늘어난다고 걱정했다. 학자들은 미투 운동의 역풍을 수치화했고, 몇몇 데이터는 우려할 만하다. 2019년 휴스턴대 조사에 따르면, 매력적인 여성을 채용하거나 일대일로 만나기를 꺼리는 남성의 수가 전년보다 늘었다. 볼더 콜로라도대는 명백한 성희롱은 줄었지만 성차별은 오히려 늘었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