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우리가 재난이야기에 끌리는 이유

앤드루 오코넬(Andrew O‘Connell)
매거진
2014. 3월

명작(名作)에는 불편하게 느껴지는 도덕적 갈등(moral dilemmas)이 존재한다.

 

존 크라카우어(Jon Krakauer)의 에베레스트 등반기를 그린 1997년 작 소설 <희박한 공기 속으로(Into Thin Air)>나 작년에 개봉한 SF 블록버스터그래비티(Gravity)’ 같은 재난 영화를 보면서설마 저 정도로 끝나진 않겠지?’ 하며 상황이 더 나빠지길 기대하고 있지는 않는가?

 

물론 언제나 우리의 바람대로 상황은 더 나빠진다. 우리가 재난 상황을 다룬 책이나 영화에 빠져드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저 다른 사람의 불행을 보는 게 기쁜 것일까? 주인공이 불행할수록 긴장감이 더해지기 때문일까? 아니면 억제돼 있던 불행에 대한 불안감을 인정하고 해소함으로써 카타르시스를 느끼기 위함일까? 이런 이유도 없진 않겠지만 우리가 재난 이야기에 열광하는 진짜 이유는 재난 상황에서 더 첨예하게 드러나는 도덕적 선택 문제 때문이 아닐까 싶다. 산악인, 우주비행사, 선원, 도보 여행자, 항공기 승객 등 영화 속 인물은 생사가 달린 급박한 상황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까? 만약 내가 비슷한 상황에 처한다면 어떻게 행동할까? 퓰리처상 수상자 셰리 핀크(Sheri Fink)는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타격을 받은 한 병원에서 일어난 참상을 생생히 기록한 책 <메모리얼에서 보낸 5(Five Days at Memorial)>에 이렇게 썼다. “그런 엄청난 중압감을 느끼며 자신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확신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와 같은 장르의 책을 읽다 보면 못한 참혹한 상황이 내게 닥치면 올바른 도덕적 판단력을 유지할 수 있을지 의심이 생기게 된다. 재난이 닥치면 나는 이타적으로 행동할까, 이기적으로 행동할까, 아니면 아예 다른 행동을 취할까? 이 책은 줄거리도 흥미롭지만 그보다 더 압도적으로 눈길을 끄는 부분은 도덕적 선택에 대한 묘사다. 책의 한 부분은 허리케인이 한 도시를 강타한 이후의 절망적인 시간 동안 메모리얼병원과 자선병원에서 벌어진 일을 비교한다. 당시 메모리얼병원은 홍수 때문에 전기가 끊어진 상태였다. 비축된 물자는 부족하고 구조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의료진은 모르핀을 투여해 일부 환자를 안락사시켰다. 모르핀을 투여한 환자들은 소생 불가능 판정을 받았거나 고도 비만으로 항공기로 이동이 불가능해 고통받던 사람이었다. 의료진이 환자를 안락사시킨 행위는 편의를 위해서라기보다는 연민에서 우러난 행동으로 비춰졌다. 실제로 환자들의 주치의 중 한 명인 안나 포(Anna Pou) 2급 살인죄로 체포되자 동정 여론이 일었고 그녀는 대배심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한편, 건너편 자선 병원에서는 전혀 다른 일이 벌어졌다. 자선 병원 의료진은 메모리얼병원보다 더 열악한 상황에서도 환자를 계속 돌봤다. 병원 지도부는 구조가 불가능할 정도로 위독한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를 따로 구분하지 않았다. 이 같은 사실을 고려하면 메모리얼병원의 결정은 설득력을 잃는 듯하다. 의료윤리 및 완화의료 전문가인 하버드대 라클런 퍼로(Lachlan Forrow) 교수는 메모리얼병원 의료진의 안락사 혐의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이례적인 윤리 판단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행해진 행위는 숨겨진 도덕적 가치관을 반영한다고 봐야 한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