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략 & 혁신

중국의 혁신적인 디지털 거인, 알리바바에서 배운다

정밍(Ming Zeng)
매거진
2018. 9-10월(합본호)

FEATURE STRATEGY

중국의 혁신적인 디지털 거인, 알리바바에서 배운다

정밍

알리바바그룹

아카데믹카운슬 회장

 

IDEA IN BRIEF

▶ 새 비즈니스 모델

‘스마트 비즈니스는 생태계 안 여러 비즈니스 참여자를 조율하는 기술기반 플랫폼이다. 알리바바는 미래의 스마트 비즈니스를 잘 보여주는 사례다.

 

▶ 작동 방식

생태계 참여자들은 데이터를 공유하고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고객 필요를 파악해 더 훌륭하게 충족시킨다.

 

▶ 구축 방법

다음을 통해 의사결정을 자동화한다:

• 모든 상호 작용에서 최대한 데이터를 생성하도록 한다.

• 모든 비즈니스 활동은 소프트웨어가 조율하도록 한다.

API와 기타 인터페이스 프로토콜을 사용하여 소프트웨어 시스템끼리 원활하게 상호작용하도록 한다.

• 머신러닝을 적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분석한다.

  

 

2014 9월 알리바바는 세계 최대 규모의 IPO에 성공하며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현재는 시가총액 기준으로 세계 상위 10대 기업에 들어가 있다. 글로벌 매출도 월마트를 추월했으며 세계 모든 주요 시장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창업자인 마윈 회장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스타가 됐다.

 

1999년 설립 당시부터 알리바바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토대로 엄청난 성장가도를 달렸다. 하지만 필자가 경영진으로 합류한 이듬해인 2007년까지만 해도 지금 같은 초일류기업의 모습은 아니었다. 그해 우린 중국 저장성 닝보에 있는 한적한 해안가 호텔에서 경영 전략회의를 가졌다. 처음에는 전자상거래에 관한 시각과 아이디어가 제각각이었다. 하지만 회의를 진행할수록 더 큰 미래를 보는 관점으로 수렴하기 시작했고, 마지막엔 비전에 합의했다. 우리는개방적이고, 모든 요소가 조화를 이루며, 번영하는 전자상거래 생태계를 만들기로 했다. 알리바바가 본격적으로 대장정에 오르는 순간이었다.

 

우린 알리바바의 남다른 혁신이 진정한 생태계 구축에서 나온다는 점을 깨우쳤다. 이 생태계 속에서 여러 유형의 기업과 소비자는 유기체와 같이 서로 상호작용한다. 외부 환경이라 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과 오프라인의 물리적 요소와도 영향을 주고 받는다. 알리바바는 생태계가 진화하도록 지원하는 데 전략적 우선순위를 뒀다. 이를 위해 온라인 기업이 성공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원을 제공하거나 자원에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초기에 알리바바가 구축한 생태계는 단순했다. 제품 구매자와 판매자를 연결시켰을 뿐이었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온라인으로 통합되는 비즈니스 기능이 늘어났다. 광고, 마케팅, 물류, 재무 등 기존 기능은 물론이고 제휴 마케팅, 제품 추천 시스템,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와 같이 새로 부상하는 기능도 온라인으로 이동했다. 알리바바는 이런 혁신을 담아내기 위해 생태계를 확장하며 새로운 유형의 온라인 비즈니스가 탄생하도록 도왔다. 이 여정을 밟는 동안 중국의 리테일산업은 완전히 새로워졌다.

 

오늘날 알리바바는 단순히 전자상거래 기업이 아니다. 리테일 비즈니스와 관련된 모든 기능을 가져다가 온라인에서 조직하는 플랫폼이다. 이 생태계 안에서 판매자와 마케터, 서비스 제공자, 물류기업, 제조기업은 점차 커지는 데이터 기반 네트워크를 형성한다. 바꿔 말해, 미국에서 아마존과 이베이, 페이팔, 구글, 페덱스, 도매업체, 상당수 제조기업이 하는 기능을 알리바바는 혼자서 해낸다. 건전한 거래를 위해 금융서비스도 제공한다.

 

현재 시가총액 기준 글로벌 상위 10개 기업 중 7개가 알리바바와 비즈니스 모델이 유사한 인터넷기업이다. 그중 미국의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과 중국의 알리바바와 텐센트 등 5개는 생긴 지 채 20년도 안 된 회사들이다. 이토록 엄청난 가치와 시장 지배력을 지닌 기업들이 이렇게 급속히 등장한 이유는 무엇일까? 해답은 이 기업들이 빠짐없이 활용하는 네트워크 조율과 데이터 인텔리전스 역량에 있다. 그들이 가꾸는 생태계는 전통적인 산업보다 훨씬 경제적 효율성이 높으며 고객을 중심에 둔다. 이 기업들은 필자가 스마트 비즈니스라고 부르는 접근방식을 따른다. 스마트 비즈니스야말로 미래를 지배하는 비즈니스 논리라 하겠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