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략 & 위기관리

오래가는 패밀리 비즈니스 만드는 법

조시 배런(Josh Baron),롭 라케나워(Rob Lachenauer)
매거진
2021. 1-2월호
124_1

오래가는 패밀리 비즈니스 만드는 법
기업은 5가지를 제대로 해야 한다.



모순
패밀리 비즈니스는 파워 플레이, 뒤통수 치기, 극심한 내분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몇몇 패밀리 비즈니스는 생존력이 탁월하다.

왜 중요한가
전 세계 기업의 85%가 가족 소유다. 미국에서는 가족기업들이 전체 노동자의 62%를 고용하고 있다.

장수의 비결
패밀리 비즈니스의 오너는 소유권 형태를 결정하고, 거버넌스 구조를 정하고, 목표를 설정하고, 커뮤니케이션 내용을 판단하고, 다음 세대로 권력을 승계할 계획을 세울 권리가 있다. 이 권리를 오해하거나 오용하면 수세대가 쌓아올린 탑이 무너지지만, 현명하게 행사하면 장기적인 성공을 이끌어낼 수 있다.



미디어에 비친 패밀리 비즈니스는 파워 플레이, 아첨, 뒤통수치기, 회사와 가족 모두를 망가뜨리는 파벌싸움의 온상으로 치부되기 일쑤다. 루퍼트 머독 가문과 뉴스콥, 레드스톤 가문과 내셔널 어뮤즈먼트를 생각해보라.

이렇게 패밀리 비즈니스의 시끄러운 속사정이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해왔지만, 사실 많은 가족 경영 기업이 수십 또는 수백년 동안 성공을 이뤘다. 이를테면, 1385년 설립된 이탈리아의 와인 생산업체 마르케시 안티노리Marchesi Antinori는 패밀리 비즈니스로 600년 넘게 번영한 회사다. 주류 업계만 해도 비슷한 사례는 전 세계에서 찾아볼 수 있다. 1637년 설립된 일본의 게케이칸(月桂冠), 1698년 설립된 영국의 베리 브라더스 앤드 러드Berry Bros & Rudd, 1795년 설립된 멕시코의 호세 쿠에르보 등등.

그래서 어느 쪽이란 말인가? 패밀리 비즈니스는 극심한 내분만이 운명인가? 아니면 가장 생존력이 뛰어난 기업인가? 둘 다 맞다. 패밀리 비즈니스는 망하기도 더 쉽지만 회복탄력성도 더 강하다. 패밀리 비즈니스, 즉 둘 이상의 가족구성원이 지배력을 동시에 또는 연이어 행사하는 기업은 전 세계 기업의 85%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따라서 이 기업들의 수명은 아주 중요하다. 연구 및 홍보 그룹 패밀리 엔터프라이즈 USA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만 550만 개의 가족 기업이 있고, 이 기업이 고용한 인력은 전체 노동인구의 62%에 달한다.

이 두 운명의 차이가 무엇인지 설명하기 위해, 우리는 경영대학원이나 언론에서는 별로 다룬적이 없는 주제를 파고들어 보려한다. 바로 오너십이 기업의 장기적 성공에 미치는 영향이다. 어떤 자산에 대한 오너십에는 근본적으로 이를 형성할 수 있는 힘이 따라온다. 프로 스포츠 팀을 생각해보라. 리그의 룰 내에서 팀의 구단주는 매우 중요한 결정을 내릴 권리가 있다. 감독을 자를 것인가, 어느 선수를 출전시킬 것인가, 어디서 경기할 것인가, 팀의 우승이 중요한가 수익성이 중요한가, 구단을 매각할 것인가, 매각한다면 언제 매각할 것인가 등등. 실적이 뛰어난 팀에는 늘 훌륭한 구단주가 있다. 당신이 응원하는 팀의 구단주가 그저 그렇다면, 팀 성적도 아마 실망스러울 것이다.

상장기업에서는 대부분 금융 투자자가 오너다. 이들의 영향력은 제한적이다. 투자자들은 보통 이사회와 경영진이 회사를 운영하게 한다. 운영이 만족스럽지 못할 때에는 지분을 매각해 ‘경고성 처분’을 내린다. 패밀리 비즈니스의 오너십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상대적으로 소수의 사람들이 오너가 되는데, 이들은 서로 친척 관계다. 이들의 회사조직 능력은 심오하며, 이 능력은 오너들 간 관계에서 형성된다. 이런 강력한 결합을 통해 패밀리 비즈니스의 강점과 단점이 모두 나온다.

패밀리 오너십에는 다섯 가지 권리가 따른다.

• 설계: 어떤 유형의 오너십을 원하는가?
• 결정: 거버넌스 구조는 어떻게 할 것인가?
• 가치: 어떤 성공을 목표로 할 것인가?
• 정보: 어떤 것은 알리고, 어떤 것은 알리지 않을 것인가?
• 승계: 다음 세대로의 대물림은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이 권리를 잘 이해하고 효과적으로 행사하면 장기적인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오해하고 오용하면 가족이 수세대에 걸쳐 쌓아 올린 탑이 무너질 수도 있다. 이 아티클에서 우리는 이 다섯 가지 권리를 잘 이해하고 제대로 행사할 수 있는 검증된 전략을 소개하고자 한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관련 매거진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