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인사조직 & 운영관리

문신을 해도 취업에 타격을 입지 않는다

마이클 T. 프렌치
매거진
2018. 11-12월(합본호)

 

마이애미대 마이클 T. 프렌치 교수와 동료들은 미국에서 2000명이 넘는 사람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문신이 있는 사람이 문신이 없는 사람 못지않게 구직을 잘하고, 두 그룹의 평균 수입도 같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실제로 문신한 사람의 취업률이 더 높았다. 연구팀은 이렇게 결론 내렸다.

 

 

프렌치:조사에 들어가면서 우리는 노동시장에서 문신과 성공 간에 부정적 관계성이 나타날 거라고 예상했습니다. 연구논문을 함께 쓴 마이애미대 캐럴라인 모텐슨 교수,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 앤드루 티밍 교수와 저는 임금 불이익이나 취업난을 생각했죠. 이전 연구에서 채용담당자들이 문신한 지원자를 차별하겠다고 말했거든요. 하지만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하면서

 

 

음주나 전과처럼 취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통제했더니, 문신과 고용 및 수입 사이에는 의미 있는 상관관계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크기, 개수, 가시성, 불쾌감에 상관없이 문신은 구직이나 임금에 지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오히려 두 가지 작은 긍정적 상관관계가 확인됐죠. 문신이 있는 사람은 문신이 없는 사람보다 취업할 확률이 7% 높았습니다. 그리고 문신한 남녀 모두 주당 노동시간이 더 길었습니다.

 

 

HBR: 그럼, 만일 제가 구직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문신이 도움이 될까요?

 

 

글쎄요, 그런 가정은 조심해야 합니다. 우리는 인과관계가 아니라 상관관계를 밝혀낸 겁니다. 이번 연구의 메시지는 문신을 하면 취업 전망이 좋아진다는 게 아닙니다. 문신이 있다는 이유로 노동시장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는 거죠.

 

 

왜 문신의 영향에 관심을 갖게 되셨나요?

 

그동안 인종, 나이, 외모, 건강, , 몸무게, 장애 등 개인의 특성과 음주, 흡연, 약물사용 등의

행동이 커리어에 주는 영향에 대해서는 많은 연구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문신에 대한 연구는 별로 없었죠. 처음에 우리는당신은 문신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예, 아니오 응답만

있는 자료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조사대상자들의 응답과 고용 상태를 비교했을 때 의미

있는 상관관계를 발견하지 못했고요. 그런데 그 질문 하나만으로는 문신의 크기나 위치를 고려할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문신이 눈에 보이거나, 특이하게 크거나, 불쾌함을 주는 경우에 대해 물어보면 다른 결과를 얻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의 초기 가설은 또한 직장에서 문신은 금기시된다는 여러 연구에 기초하고 있었습니다. 한 연구에서는 문신한 사람이 문신하지 않은 사람보다 덜 정직하고, 덜 적극적이고, 덜 똑똑하게 인식된다는 점이 드러났습니다. 다른 연구에서는 인사관리자와 채용담당자의 80%가 입사지원자의 문신자국에 부정적 감정을 표출했습니다. 게다가 티밍 교수는 2016년 연구에서, 고객을 대면하는 직종에서는 문신한 지원자의채용적합성평가가 눈에 띄게 떨어진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최근까지도 문신은 반항, 범죄활동, 폭력조직 따위를 연상시켰을 수 있습니다. 직원을 뽑을 때 완전히 배제하는 사항들이죠.

 

 

하지만 시대가 바뀌지 않았습니까?

 

, 문신에 관한 연구 중 일부는 10년도 더 된 내용입니다. 그 뒤로 문신은 자기 표현의 한 형태로 훨씬 더 인정받았죠. , 보석, 헤어스타일처럼 말입니다. 우리의 조사 응답자 가운데 남성의 23%, 여성의 37%가 문신을 했습니다. 어떤 통계에 따르면 미국 가정의 40%에 문신한 사람이 있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1999년의 21%보다 높죠. 그리고 경제학자들이 다른 상황에서 입증해 보였듯이, 잠재선호stated preference와 현시선호revealed preference가 늘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해야 합니다. 특정 직종에서는 채용자가 문신이 없는 사람을 고용하겠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막상 현실에서는 문신이 있거나 없거나 능력이 가장 뛰어난 사람을 뽑게 됩니다. 심지어 미 해군에서도 이제 신병을 모집할 때, 얼굴을 제외한 다른 신체 부위에 문신이 보여도 문제삼지 않습니다. 문신을 금지하면 그 조직은 훌륭한 후보자들을 놓친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