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략 & 혁신

행동주의 투자자를 위한 변론

매거진
2016. 3월호

Synthesis

 

행동주의 투자자Activist Investors[1]를 위한 변론

 

월터 프릭

 

 

136_1_800 

1926, 벤저민 그레이엄Benjamin Graham은 미국의 송유관회사 노던 파이프라인Northern Pipeline에 간단한 요청사항 한 가지를 담은 편지 한 통을 보냈다. 이 회사에 지분을 약간 갖고 있었던 그는 노던 파이프라인이 철도 채권 및 기타 증권 수백만 주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후에 월 스트리트의 학장the dean of Wall Street으로 불리게 된 가치투자의 아버지, 벤저민 그레이엄은 증권을 매각하고 그 이윤을 주주들에게 배당금 형태로 나눠 달라고 요청했다.

 

노던 파이프라인의 임원들은 달가워하지 않았다. ‘송유관 운영은 복잡하고 전문화된 사업이어서 평생 일해 온 경영진과 달리 주주들은 사업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는 것이었다.

 

그레이엄은 단념하지 않고, 1년에 걸쳐 록펠러재단을 포함해 노던 파이프라인의 주식을 100주 이상 가지고 있는 주주를 모두 만나가며 수동적인 투자자들이 자신의 소액주주 참여 활동에 동참해 줄 것을 설득했다. 록펠러재단에는 다음과 같은 글을 보내기도 했다. “이런 방향의 계획은 경영진보다는 주주들이 추진해야 마땅합니다. 기업에서 불필요한 자본을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 아니면 주주들에게 돌려줄 것인가를 우선적으로 결정하는 사람은 자본의 관리자보다는 자본의 소유자여야 합니다.”

 

노던 파이프라인을 둘러싼 이 전투에서 자본주의에 대한 대립되는 견해가 드러난다. 그레이엄에 의하면, 경영진은 주주가 소유한 기업을 경영하는 고용인이다. 반면 노던 파이프라인의 경영진은 기업이 경영진의 것이며, 사업에 대한 이해가 없는 주주는 자본을 투자함으로써 기업의 성공에 기여할 뿐이라고 생각했다. 결국 그레이엄은 뜻했던 바를 이루었고, 행동주의 투자자의 시대가 열렸다.

 

90년이 지난 지금, 주주 자본주의는 단기 이윤에만 지나치게 집착하고 직원과 지역사회보다 투자자를 우선시한다는 이유로 맹비난을 받고 있다. 그러나 최근 출간된 두 책에서 설명하듯, 행동주의 투자를 반대하는 의견은 그 근거가 다소 명확하지 않은 면이 있다.

 

 

136_3 

Dear Chairman:

Boardroom Battles

and the Rise of Shareholder Activism

제프 그램

하퍼비즈니스, 2016

 

노던 파이프라인의 사례가 인용된에서, 헤지펀드 전문가이자 컬럼비아대 강사인 제프 그램Jeff Gramm은 상장기업의 주주와 이사회 사이에 오고 간 서면자료를 중심으로 행동주의 투자의 역사를 재구성했다. 그램의 설명에 따르면, ‘좋은 편지(서면)는 투자자가 이사회나 임원과 소통하는 방법, 매수 대상 회사를 평가하는 방식, 이를 통한 수익 창출 전략을 가르쳐 주기 때문에 학생들에게는 필수적인 학습 자료다. 이러한 소통의 기록은 전략적 지혜의 원천이라고 할 수 있다.

 

기업사냥꾼의 몸값 요구 편지ransom letters of corporate raiders (1980년대 흔히 쓰이던 표현)에서 영감을 얻는다는 발상이 의아하게 느껴질지 모르지만, 그램이 입수한 자료를 보면 투자자들은 단순히 배당금만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 1985년 로스 페로Ross Perot가 미국의 자동차회사 GM의 회장 로저 스미스Roger Smith에게 쓴 편지를 살펴보자. “저는 GM이 기술과 자본의 힘으로 문제를 해결해서 세계적 기업이 되고 동시에 가격경쟁력도 갖추게 되는 것이라 생각하진 않습니다. 일본 기업이 앞서가는 것은 기술이나 자금 때문이 아닙니다. 그들은 오래된 장비를 쓰지만, 저렴하고 좋은 차를 만듭니다. 경영을 잘하기 때문입니다. 일본 내에서도 그렇지만 미국의 자동차노동조합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합니다.” 기업이 이를 수용하든 말든 일단 페로는 전략을 제안했다.

 

개인적으로 2005년 대니얼 레브Daniel Loeb가 미국의 에너지기업인 스타 가스 파트너스Star Gas Partners의 회장 이릭 세빈Irik Sevin에게 보낸 편지를 가장 좋아한다. 레브는 기업 경영에 대해 핵심을 찌르는 직언을 한다. 78세인 회장의 어머니가 이사회에 포함되면 안 된다는 것이다. “당신이 임원으로서의 직무 수행에 태만할 경우 당신을 해고해야 하는 직책에 어머니를 임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고 레브는 썼다.

 

[1]사업의 실적을 예측해 투자하는 소극적 투자에서 벗어나 특정 기업의 주식을 대량 매수한 후 주주로 등재해 기업의 혁신, 구조조정 등 기업 경영에 관여해 수익을 내는 적극적 투자자역주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