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 운영관리

회사를 그만두는 진짜 이유

로리 골러(Lori Goler),자넬 게일(Janelle Gale),애덤 그랜트(Adam Grant),브린 해링턴(Brynn Harrington)
매거진
2018. 3-4월(합본호)

회사를 그만두는 진짜 이유

로리 골러, 자넬 게일, 브린 해링턴, 애덤 그랜트

18_34_38_1

회사를 그만둘 때 사람들은직장이 아니라 상사를 떠난다고 말한다. 우리도 수없이 들었던 이야기라, 직원들이 페이스북을 떠나는 이유를 설문조사 하면서 당연히 관리자가 가장 큰 부분일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조사 결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들려줬다. 아무리 회사에 남아 달라고 부탁해도 떠날 사람은 떠났고, 그들이 떠난 이유는 예상과는 다르게 관리자 때문이 아니었다.

 

물론 끔찍한 상사와 일하는 직원일수록 퇴사할 가능성이 높은 건 사실이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우수한 인재를 뽑아 훌륭한 관리자로 키우는 데 공을 들이고 있고, 응답자 대부분은 상사와의 관계에 만족했다. 회사를 떠나는 가장 큰 이유는 일 때문이었다. 직원들은 일이 재미없고, 역량을 제대로 못 펴고, 업무를 통해 성장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 때 사표를 냈다.

 

페이스북 직원들은 상사가 아니라 일 때문에 직장을 떠난다. 그렇다면 직원들이 즐겁게 할 만한 업무를 배당할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바로 관리자다.

 

직원, 특히 훌륭한 인재를 계속 보유하고 싶다면, 관리자가 업무를 구상하는 방식에 더 많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대부분의 기업은 전체 업무를 구상한 다음 그에 따라 인재를 배치한다. 하지만 페이스북의 탁월한 관리자들은 정반대로 일한다. 그들은 우수한 인재를 보면 그에 걸맞은 업무를 새로 만든다.

 

우리는 피플 애널리틱스 팀과 공동 조사를 진행하면서, 향후 6개월 안에 회사에 머물거나 떠날 직원을 예측하기 위해 자료를 분석했다. 그 과정에서 회사에 계속 머물 직원에 대한 몇 가지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커리어를 개발하는 데 필요한 실력이나 경험을 얻고 있다고 생각하는 직원은 31% 더 일을 즐겼고, 33% 더 자신의 강점을 활용했으며, 37% 더 자신감을 표출했다. 따라서 관리자는 다음 3가지 조언에 따라 직원들에게 맞춤형 커리어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 즉 즐거운 일을 하도록 독려하고, 강점을 살리도록 돕고, 개인의 우선 순위를 고려해 경력 관리를 지원해야 한다.

 

즐거운 업무를 구상하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일을 통해 열정을 표출하지 못한 채로 회사를 다닌다. 하지만 열정을 직업으로 바꿀 만한 재능, 기회, 방법이 없어서 전혀 다른 분야에 종사한다 해도, 열정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는다. 그들은 관성으로 일한다. 깨어 있는 시간을 대부분 직장에서 보내기 때문에 일을 취미처럼 즐길 여유는 없다. 따라서 사람들은 일에 열정을 불어넣을 방법을 찾는다. 조종사를 꿈꿨던 변호사가 항공 관련 케이스를 수임하고, 음악가가 되고 싶었던 교사가 수업시간에 기타를 연주하는 것처럼 말이다. 그러면 회사는 사람들이 자신의 역량과 열정에 따라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관리자는 직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의미 있는 업무를 구상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탁월한 관리자는 설령 성과를 보이는 일이 아닐지라도 직원들이 즐길 만한 업무를 찾는다. 몇 년 전 페이스북의 임원이었던 신시아는 인사 관련 파트너들로 구성된 커다란 팀을 이끌고 있었다. 그녀는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고객 문제를 해결하는 데 좀처럼 시간을 쏟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후 신시아는 페이스북 핵심 리더들의 믿음직한 조언자로서 역량을 인정받아 더 큰 책임을 맡고 팀을 이끌었지만, 일에 대한 의욕은 점점 잃었다.

 

상사의 도움을 받아 신시아는 새로운 직원을 뽑기로 했다. 장기적 관점에서 새 직원에게 팀 관리를 맡기고, 자신은 서서히 본래 업무로 돌아갈 속셈이었다. 직속 부하직원이 아니라 미래의 상사를 뽑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새 직원이 역량을 발휘하며 조직 운영과 인재 관리를 즐기게 되자, 신시아는 그녀와 역할을 바꿨다. 현재 신시아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일을 하며 승승장구 중이고, 새 직원도 팀을 잘 이끌고 있다. 신시아의 상사는 그녀가 즐겁게 일하는 게 특정한 업무를 하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직원들이 어떤 일을 좋아하는지 관리자가 잘 모르는 경우가 너무 많다. 퇴사 인터뷰를 통해 뒤늦게 알아낼 뿐이다. 인사팀에게 퇴사 인터뷰는 직원들이 회사를 나가는 이유와 퇴사를 줄일 방법을 찾아내기 위한 가장 중요한 절차다. 하지만 왜 퇴사할 때까지 기다리는가? 와튼스쿨 조직심리학 교수 애덤 그랜트는 여러 업계의 기업들과엔트리 인터뷰entry interviews’를 구상했다. 입사 첫주에 신입사원과 마주 앉아서 지금까지 가장 좋았던 프로젝트, 회사에서 가장 열정을 발휘했던 순간, 어떤 것에 완전히 몰입했던 상황, 퇴근한 뒤 의욕을 갖고 하는 일 등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보는 것이다. 관리자는 대화를 통해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신입사원을 처음부터 세심하게 챙길 수 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