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 운영관리

직장에서의 엔딩도 이니에스타의 작별인사처럼

매거진
2018. 7-8월(합본호)

PROFESSIONAL TRANSITIONS

직장에서의 엔딩도 이니에스타의 작별인사처럼

팀 르베레흐트, 잔피에로 페트리글리에리

 



기는 끝났다. 박수소리도 잦아들고 관중들도 집으로 돌아갔다. 할 일은 끝났고, 이제 쉴 수 있다. 그는 축구화도 벗어버리고 바닥에 앉았다. 누군가가 사진을 찍고, 이 사진이 화제가 된다. 동시대 가장 뛰어난 기량을 갖춘 성공한 축구선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Andrés Iniesta는 축구팬들이바르카라고 부르는 FC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홈구장 캄프 누의 바닥에 맨발로 홀로 앉았다.

 

스포츠에서 쓰이는 용어들은 다른 분야에서도 널리 사용된다. 슬램덩크, KO, 홈런 같은 말들이다. 이런 장면들은 주로 승패나 실책, 역전 등 경기의 성적에 초점을 두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니에스타가 바닥에 앉은 사진은 스포츠산업 치고는 매우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이니에스타의 스틸사진은 경기 장면과는 아주 다른, 훨씬 인간적인 순간을 포착했다. , 경기, 쇼가 끝나면 남는 건 텅 빈 공간과 사람이다. 과거는 역사가 되었고 미래는 아직 시작되기 전의 그곳에 사람만이 남는다. 일하는 기간이 길어지고 직업이 세분화되면서 우리 모두 대부분은 자의에 의해 이런 순간을 맞게 된다. 일생에 걸쳐 10여 번 직업을 바꾸는 것도 다반사인 세상이 되었다. 린다 그래튼과 앤드루 스콧이 100세 시대에 관해 쓴 책에서 언급했듯, 이런 변화 중에는 이직이나 승진이 아닌 경우도 있다. 그저 커리어의 전환일 뿐이다.

 

이니에스타에게 그 밤은 그런 변화를 기념하는 순간이었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 선수생활을 이어갈 것이다. 마지막 월드컵도 남았고, 일본 클럽(비셀 고베)으로 이적할 것이며, 그 이후에도 새로운 일들이 남아 있다. 그럼에도, 그 사진이 그날 포착했던 것은 한 시즌의 마지막이 아니었다. 한 시대가 끝난 순간이었다.

 

이니에스타는 12살의 유망주로 바르카의 청소년 아카데미에 입단해 바르카의 프로선수로 데뷔했으며, 22년 후 스페인 역사상 가장 많은 트로피를 쥐고 이곳을 떠났다. 그는 바르카 소속으로만 뛰었다. 사람들이 아름다운 경기라 칭하며 열광하는 이 스포츠 종목에서 바르카가 톱이 된 것은 그의 공이 컸다.

 

그는 거의 모든 경기에서 박수를 받는 몇 안 되는 선수 중 하나였다. 상대팀의 팬조차도 그의 유려한 플레이뿐 아니라 그의 인성에 존경을 보냈다. 2010 월드컵 결승전 당시 스페인의 결승골을 넣은 이니에스타는 유니폼 상의를 벗고, 친구이자 동료인 다니 하르케를 위해 직접 언더셔츠에 쓴 글을 내보였다. 일년 전 심장마비로 사망한 하르케에게 이니에스타는영원히 우리와 함께라고 썼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관련 매거진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