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직장에서 툴툴거리는 대신, 이렇게 해보라

피터 브레그먼(Peter Bregman)
매거진
2018. 7-8월(합본호)

Managing Yourself

직장에서 툴툴거리는 대신, 이렇게 해보라

피터 브레그먼

 

시계를 봤다. 오후 3 20분이었다. IT기업 잼보Jambo의 고위관리자 프랭크*가 전화기를 붙들고 상사 브랜든에 대해 투덜대는 걸 들어준 지 한 시간이 넘었다. 전에 잼보 CEO와 일한 적이 있어서 그곳에 아는 사람이 많은 편이지만, 지금은 내 클라이언트가 아니다. 다시 말해 내가 회사에 대한 불평을 유도한 것도, 피드백을 바란 것도 아니었다.

 

프랭크는 브랜든에게 불만이 가득했다. “사람이 너무 정신이 없어. 회의에 설렁설렁, 그것도 늦게 들어와서는 새로운 아이디어랍시고 내놓는데, 우리가 지금 세우는 계획하고는 전혀 맞지가 않아. 우리 안건을 완전히 무시한다니까. 우리가 하는 일을 하나하나 간섭하고 업무계획도 다시 짤 거야. 브랜든이 무시하는 일도 우리는 계속 해야한다고. 그게 다가 아냐. 완전 멍청이라니까. 자기가 되게 잘난 줄 알아. 어제는 회의에서….”

 

잼보 직원에게 들은 불만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이번주 초에 나는 다른 잼보 직원들에게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중 몇몇은 심지어 이사회 임원이었다. 그들의 불만거리는 브랜든만이 아니었다. 서로에 대해서도 불평하고 있었다.

 

브랜든과도 직접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프랭크의 말처럼 그는 자신이 아주 강력한 리더라고 믿고 있었다. 그런데 브랜든도 프랭크와 다른 직원에게 불만이 한가득이었다. 이사회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이번 주 내가 잼보 직원들의 불평을 듣느라 보낸 시간을 모두 더해 봤다. 3시간 45분이었다. 달리 말하면, 잼보 직원들이 나에게 회사에 대해 불평하느라 쏟은 시간이 그만큼이었다.

 

안타깝게도 이런 현상은 흔한 일이다. 내 친구인 전설적 리더십 코치 마셜 골드스미스가 200명이 넘는 클라이언트를 인터뷰한 결과는, 믿기 힘들지만 그가 이미 읽었던 연구결과와 일치했다. “많은 직원이 한 달에 10시간 이상을 상사와 경영진에 대해 불평을 하거나 듣는 데 쓰고 있다. 더 놀라운 것은 한 달에 20시간 이상을 쓰는 경우도 거의 3분의 1이나 됐다는 점이다.”

 

여기에 동료나 직원들에 대해 불평하는 시간은 포함되지도 않았다. 직장에서 하루를 보내며 한번 유심히 지켜보라. 믿기 어렵겠지만 이 통계가 꽤 정확하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이런 불평 시간을 없애면 생산성이 얼마나 좋아질까?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