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 자기계발

잠을 잘 자야 경영도 잘한다

크리스토퍼 M. 반즈(Christopher M. Barnes)
매거진
2018. 9-10월(합본호)

EXPERIENCE MANAGING YOURSELF

잠을 잘 자야 경영도 잘한다

관리자에게는 더 많은 휴식이 필요하다.

여기 그 방법이 있다.

크리스토퍼 M. 반즈

 

당신은 하루에 잠을 몇 시간이나 자는가? 일반적인 권장 수면시간은 8시간이지만, 일이나 가족과의 생활, 또는 사회활동에 하루 16시간 이상을 쓴다면 이 정도 시간을 확보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아마 하루 네다섯 시간이면 충분하다고 느낄 것이다. 어쩌면 당신은 밤비행기, 시차 적응, 잦은 야근에 익숙해지도록 길들여졌는지 모른다. 심지어 수면부족을 명예로운 훈장으로 여길지도 모른다.

 

이런 이야기가 익숙하다면 당신은 혼자가 아니다. 스라이브글로벌Thrive Global CEO 애리애나 허핑턴이나 아마존의 CEO 제프 베조스처럼, 잠의 가치를 옹호하는 사람이 확실히 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 특히 미국의 경영자들은 필요한 만큼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것 같다. 최근 미국의 국민건강설문조사National Health Interview Survey에 따르면, 하루에 6시간(대부분의 사람에게 충분한 수면을 위한 최소시간)도 못 자는 미국인의 비율이 1985 22%에서 2012 29%로 뛰었다. 리더십연구교육기관 크리에이티브 리더십 센터에서 2017년에 실시한 국제연구에 따르면, 수면부족은 리더들의 경우에 더 심각해서 42%가 하루 6시간도 못 잤다.

 

당신은 이미 휴식의 장점과 쉬지 못할 경우 치러야 하는 대가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을 것이다. 수면은 기억을 통합·저장해 주고, 감정적 경험을 처리하고, 포도당(뇌에 양분을 공급하는 영양소)을 보충하고, 베타 아밀로이드(알츠하이머 환자에게 축적돼 인지활동을 방해하는 쓰레기 물질)를 제거한다. 반대로 충분하지 않은 수면과 피로는 판단력 저하, 자제력 부족, 창의력 손상을 가져온다. 게다가 조직 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이차 효과까지 있다. 내 연구에 따르면 수면부족은 개인의 성과에만 해를 끼치지 않는다. 관리자가 잠이 부족하면 부하직원의 능력과 아웃풋도 함께 줄어든다.

 

그렇다면 이런 지식을 지속가능한 행동변화로 이끄는 방법은 무엇일까? 잠이 부족한 리더를 위한 첫 번째 단계는, 피로감이 나뿐만 아니라 부하직원들에게도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런 다음 연구로 검증된 간단하고 실용적인 방법에 따라 좀 더 나은 휴식을 취하고, 본인의 잠재력을 끌어내고, 주위 사람에게 최선을 다하면 된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