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 인사조직

기업가, 그리고 진실

매거진
2021. 7-8월호
122

ETHICS

기업가, 그리고 진실

기업가는 종종 진실을 왜곡한다. 하지만 그들을 악마 취급해서는 안 된다. 문제는 시스템이다.



내용 요약

문제점
기업가는 회사를 창업하는 단계에서 과장하거나 모호하게 설명하는 경향이 있다. 망해야 할 벤처 기업들의 생명이 기만을 통해 연장되면 벤처캐피털 및 직원들은 자신의 돈과 노동력을 투자할 최선의 투자처를 판단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자원이 묶여버린다.

이유
창업가는 악당이 아니다. 하지만 투자자와 직원을 보호해야 한다는 등 잘못된 명분으로 거짓을 정당화 한다. 모든 기업가가 진실을 과장하기 때문에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똑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해결책
윤리학은 창업가가 정직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창업가는 꿈을 크게 가질 수 있지만 그 비전을 뒷받침하는 증거와 가정은 정직해야 한다. 또한 자신이 최고가 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줄 파트너와 투자자 등을 찾아나서야 한다.



캐나다 몬트리올에 기반을 둔 바이스 미디어Vice Media의 초창기, 공동 창업가 셰인 스미스Shane Smith는 갓 출간한 잡지 몇 부를 마이애미의 한 음반 매장과 로스앤젤레스의 스케이트 용품점에 보냈다. 북미 전역에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고 광고주들에게 어필하기 위해서였다. 친구와 동료들이 붙여준 ‘거짓말쟁이 셰인’이라는 별명에 걸맞은 행동이었다.

스타트업 업계에는 교묘한 속임수가 넘쳐난다. 기업가정신은 창업가들이 회사를 위한 사기꾼과 전도사가 되도록 부추긴다. 전설적인 창업가들 역시 진실을 다소 왜곡한 전적에도 불구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능력 덕분에 추앙 받는다. 전형적인 스타트업 대변인 스티브 잡스도 마찬가지다. 애플의 초창기 직원들은 잡스를 두고 “사실상 누구에게나 무엇이든 납득시킬 수 있는 사람”이라 말한다. 엔지니어 앤디 허츠펠드Andy Hertzfeld에 따르면 잡스는 “카리스마 있는 달변, 불굴의 의지, 눈앞의 목적에 맞게 어떤 팩트라도 비틀어버릴 열의가 뒤섞인 현실왜곡장reality distortion field1”을 갖고 있었다.

현실왜곡장은 창업가에게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다. 청중이 불신을 잠시 거두고 기업가의 눈에 보이는 기회, 즉 가능성은 있지만 아직 실현되지 않은 세상을 함께 볼 수 있도록 설득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실 왜곡은 미끄러운 내리막길과 같다. 열정은 과장을, 과장은 거짓말을, 거짓말은 사기를 부를 수 있다. 이런 수순을 거쳐 몰락한 사람이 바로 엘리자베스 홈즈Elizabeth Holmes다. 테라노스Theranos의 창업가이자 잡스 신봉자였던 홈즈는 가짜 혈액검사 기술을 내놔 투자자와 고객을 속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원고를 마무리할 때쯤 홈즈는 사기 혐의로 기소됐지만 기업가들이 홈즈 같은 지경까지 이르는 일은 드물다. 그러나 모호한 설명, 관련 정보를 빠뜨리는 부작위의 거짓말 lies of omission, 과장, 꾸밈, 회피, 허세, 반쪽짜리 진실만 밝히기 등등 정도는 덜하지만 무분별한 행동은 다반사다. 속임수에는 대가가 따른다. 기만은 시장의 비효율성을 초래한다. 망해야 할 벤처 기업들의 생명이 연장되면 벤처캐피털 및 직원들은 자신의 돈과 노동력을 쏟을 최선의 투자처를 판단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자원이 묶여버린다. 거짓말에 동반되는 스트레스로 심신이 쇠약해지는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에 창업가들 스스로도 피해를 입는다.

어떻게 하면 스타트업 문화에서 거짓말을 몰아 내면서도, 기업가들이 위험을 감수하며 큰 꿈을 꿀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줄 수 있을까? 필자들은 이 문제를 수십 년간 연구했으며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답을 구해보려 한다. 필자 중 한 명인 젠슨은 성공적인 창업가에서 학자로 전향했다. 피옐드는 대학에서 경영과 철학을 가르치고, 나머지 두 명인 바이어스와 더넘은 윤리적 기업가 정신을 연구하는 교수다. 필자들은 우선 기업가들 사이에서 기만이 만연한 이유를 살펴보고, 이를 정당화하기 위해 사용하는 일반적인 근거들이 타당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고자 한다. 마지막으로 기업가가 정직과 성공을 둘다 잡아 모두에게 득이 되는 행동지침을 제안할 것이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