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 전략

UPS CEO, 팬데믹으로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사령탑을 맡다

매거진
2021. 9-10월호
026

How We Did It

UPS CEO, 팬데믹으로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사령탑을 맡다
The CEO of UPS on Taking the Reins Amid Surging Pandemic Demand


2019년 늦겨울, UPS의 CEO 자리를 수락한 건 당연한 선택처럼 보였다. 홈디포에서 24년, 그중 거의 20년을 CFO로 일하고 은퇴한 지 얼마 안됐기 때문에 새 직업을 찾고 있었던 때는 아니었다. 하지만 나는 2003년부터 UPS 이사회 이사였다. 퇴임하는 CEO의 후임자를 물색하기 시작했을 때 이사회가 만든 리더십 프로필은 내 경험과 능력에 들어맞았다. 유망한 내부 후보자들은 성장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했고, 외부인인 동시에 내부인이던 나는 그들이 준비될 때까지 회사를 이끌 수 있었다.

UPS는 강력한 브랜드를 가졌고, 나와 완벽하게 일치하는 문화 및 가치를 가지고 있으며, 220곳이 넘는 국가 및 지역에서 운영되고, 공통된 목적의식을 불어넣어 영감을 주고싶은 약 50만 명의 재능 있는 직원을 보유한 놀라운 조직이라는 사실은 알고 있었다. 6년 동안 주가가 제자리걸음을 했기 때문에 주주를 위한 가치 창출 기회도 있었다. 게다가 솔직히 말하면 남편은 내가 집 밖으로 나가 다시 일하기를 무척 원했다.

그래서 당시 CEO 자리를 쉽게 받아들였다. 2020년 3월 초 정식으로 수락했고 6월에 공식적으로 인수인계를 받을 계획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일이 너무 복잡해졌다. 3월 11일 WHO는 코로나19를 글로벌 팬데믹으로 선언했다. 많은 곳에 봉쇄령이 내려졌고 UPS와 직원들은 필수 서비스를 전례 없이 강화해야 했다.

배송 분류 시설이 멈추지 않고 돌아가도록 해야 했고, 차량과 비행기를 운행해야 했다. 이뿐만 아니라 연말 최대 배송량에 맞먹을 정도로 줄어들지 않는 수요의 폭증에 부응해야 했다. CEO로서 첫 몇 달은 전 세계 2000개가 넘는 운영시설을 돌아다니며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경청 투어에 나설 계획이었다. 그러나 나는 다른 고위경영진과 협력해 정신없이 일하며 팬데믹을 극복하는 동시에 미래를 계획해야만 했다.

지난 1년 동안 한 일이 바로 그런 일이다. 사실 코로나19 사태는 많은 일을 구체화했다. 현재 사업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는 와중에도 목적을 갈고닦았다. 전략을 세우고 재구성했다. 우선순위를 정했고 매각하고 투자했다. 이를 통해 우리는 더 강력하고 몰입하는 팀이 됐다고 믿는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