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 인사조직

사람들이 미루지 못하게 하려면 마감일을 정하지 마라

매거진
2022. 9-10월호
IdeaWatch

호주 맥쿼리경영대학원의 마로스 세르바트카Maroš Servátka와 뉴질랜드 오타고대의 공동연구자 스티븐 놀스Stephen Knowles, 트루디 설리번Trudy Sullivan, 무라트 젠치Murat Genç는 자선단체에 10달러를 기부하는 대가로 3276명의 사람들에게 짧은 온라인 설문조사에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일부 참가자에게는 일주일의 응답기한을 줬다. 일부에게는 한 달 기한을 줬다. 일부에게는 아예 기한을 주지 않았다. 마지막 그룹 참가자들이 다른 두 그룹의 참가자들보다 응답을 더 많이 제출했고 회신도 빨랐다. 결론은:

사람들이 미루지 못하게 하려면
마감일을 정하지 마라

026
세르바트카: 마감일은 사람들에게 일을 하게끔 동기를 부여하지만 상관관계가 늘 명확한 건 아닙니다. 이론상 마감기한이 길면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지만 계속 미루다 결국 까맣게 잊어버릴 수도 있거든요. 실제로 기한이 한 달이었던 사람들 가운데 5.5%만이 설문조사에 응답한 반면 일주일이었던 사람들은 6.6%가 응답했습니다. 기한이 없는 사람들은 8.3%로 응답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다른 사람들보다 3일 이내에 답할 가능성도 더 높았고요.

HBR: 마감기한이 빠듯한 사람이 한 달씩 넉넉하게 받은 사람들보다 응답률이 높은 이유는 알겠습니다. 하지만 왜 쫓기지 않을 때 제일 좋은 결과가 나오는 걸까요? 기한은 작업의 중요성과 긴급성을 암시하기 때문에 사람들은 당연히 기한이 길면 일을 미뤄도 괜찮다고 해석합니다. 기한이 없는 경우도 거의 비슷하게 생각할 거라고 추측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실제로 사람들은 “이 일을 가능한 한 빨리 끝내!”라는 정반대 의미로 해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긴급성과 압박감이 내포돼 있죠. 엄밀히 말해 우리는 사람들에게 설문지 제출기한이 무기한이라고 이야기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날짜를 말하지 않았을 뿐이죠. 이론상 둘은 같지만 실제로는 아주 다른 결과를 낳습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관련 매거진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