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 인사조직

일상업무 속에서 현상 유지의 파괴를 유도하는 어느 리더의 이야기

프란체스카 지노(Francesca Gino)
매거진
2017. 4월호

ARIEL INVESTMENTS

일상업무 속에서 현상 유지의 파괴를

유도하는 어느 리더의 이야기

 

아리엘 인베스트먼트의 멜로디 홉슨 사장은 반골의 행동패턴에 기초해 직원들이 모든 것에, 모든 사람에게 의문을 갖도록 유도하고 있다. 심지어 사장인 그에게까지.

 

 

2014 2월 나는 금융 서비스 분야를 대표하는 250명의 여성 리더들이 참가한 임팩트 서밋Impact Summit에서 강연을 한 적이 있다. 여기서 내가 특별히 주목한 인물은 바로 아리엘 인베스트먼트Ariel Investments의 멜로디 홉슨 사장이다. 아리엘 인베스트먼트는 시카고에 본사를 두고 뉴욕과 시드니에 지사를 둔 재무관리회사다. 홉슨은 에스티 로더Estée Lauder와 스타벅스의 이사로 활동 중이며, 얼마 전 컴캐스트-NBC 유니버설Comcast-NBCUniversal이 드림웍스 애니메이션DreamWorks Animation을 인수하기 전까지 드림웍스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도 했다. 굵직한 경력의 소유자인 것은 맞지만, 그것 때문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아니다. 그가 컨퍼런스 참석자 중 유일한 아프리카계 미국인이어서도 역시 아니다. 이유는 바로혁신적 리더십에 대한 통찰이라는 세션에서 홉슨이 얘기한 내용 때문이었다. 그는 회사에서 우리가 얼마나 쉽게 일상적인 방식에 순응하고 있는지 지적하면서 그런 순응성에 대항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사람들이 우리를 기억하도록 하는 것은 다른 모든 사람과의 유사점이 아니라 차이점 때문임을 강조하며, 남과 다른 점을 감추지 말고 당당히 수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나는 홉슨의 말에 영감을 받아 하버드 경영대학원에서 아리엘 인베스트먼트의 리더십을 사례 연구 대상으로 선정했다. 연구를 진행하며 나는 홉슨이 뛰어난 롤모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최근 가진 인터뷰에서 그는 리더 스스로가 순응에 저항하면서 직원들도 그로부터 벗어날 수 있게 도울 수 있는 몇 가지 간단한 방법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64_1

 

지노:개인적으로 조직 안에서 어떤 순응 압력을 겪었습니까?

 

홉슨:순응성은 많은 조직에서 일반적인 현상입니다. 다행히도 제 커리어에는 순응성이 그다지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어요.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첫째 이유는 제가 프린스턴대 졸업 직후 아리엘 인베스트먼트에 첫 출근한 날 들었던 귀중한 조언 때문입니다. 절대 잊을 수 없는 조언이었죠. 창업자이자 CEO인 존 로저스 주니어John W. Rogers Jr.가 제게 이렇게 말했어요. “이제 자네는 두둑한 월급을 받고 화려한 직함을 단 사람들과 한 사무실에서 일하게 될 걸세. 그렇다고 해서 자네의 아이디어가 그들보다 못하다는 뜻은 아니야. 난 자네의 아이디어를 듣고 싶네. 자네가 스스로의 목소리를 내는 게 자네 임무야.” 존은 제게마음의 진실을 말할 수 있게 허락해준 셈입니다. 당시 스물 두 살의 젊은 여성의 마음속에 보이던 진실을 말이죠. 전 그 말을 듣고 굉장한 안도감을 느꼈어요. 아주 인상깊은 조언이었죠.

 

그로부터 3년 후 저는 존에게 아리엘을 칼버트 그룹Calvert Group에서 분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당시 칼버트 그룹은 아리엘의 뮤추얼 펀드를 칼버트-아리엘 펀드라는 이름으로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아리엘은 뮤추얼 펀드에 4억 달러 가량을 투자한 상태였고요. 저는 아리엘이 자체적으로 뮤추얼 펀드를 판매할 수 있는 역량이 충분하다고 말했죠. 놀랍게도 존은자네 판단을 믿네라고 대답했어요. 이혼이란 게 원래 그렇지만 칼버트 그룹에서 분리하는 과정은 고통스러우면서도 해방감을 주었죠. 그렇게 한 덕분에 아리엘은 마침내 회사의 운명을 스스로 이끌어 나가게 되었습니다.

 

저는 이 얘기를 정말 입이 닳도록 했어요. 그 정도로 강력한 신뢰는 정말 큰 선물이거든요. 얼마 전 저는 우리 연구팀에 한 사람을 충원했는데, 새 직원에게 이렇게 말했죠. “나는 자네가 대화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람이 되었으면 해. 우리가 불편한 대화를 할 수 있도록 압박하는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어.” 그랬더니정말 그러길 원하세요?”라고 거듭 묻더군요. 그래서 그 직원에게그럼, 그러라고 채용한 거니까!”라고 말해 줬습니다.

 

나는자네가대화에활력을불어넣는사람이되었으면. 우리가불편한대화를있도록압박하는역할을해줬으면좋겠어.”

 

제가 순응적인 사람이 아닌 둘째 이유는 기업가적 마인드로 업무를 하기 때문입니다. 기업가적 모드로 일을 하면 다르게 생각하고 다르게 행동하기 때문에 남들의 눈에 띌 수 있습니다. 독창적이고 독특한 사람이 되는 일이 결코 쉽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그런 사람이 항상 되고 싶었죠. 그런 사람이란 단지 회의에서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내놓는다든가 독창적인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을 하는 사람이 아니라 두려움 없이 주체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사람을 말합니다.

 

예컨대 저는 비즈니스 정장에 대해서도 일반적인 관점과 다르게 생각합니다. 패션에 관한 한 저는 제 개성을 드러내는 걸 좋아해요. 제가 흑인 여성이라는 점 역시 현재 상태에 대한 도전인 셈이죠. 어떤 사람들은 민감한 이슈를 잠재적인 난관으로 바라보지만, 저는 저만의 고유성을 기억에 남을만한 사람이 될 기회로 생각합니다. 제 이름 멜로디에는 알파벳 ‘l’가 두 개 있어요. 그것도 제 독특함이죠. 저는 종종나한텐 성도 필요 없어. 이름으로 충분하니까라고 농담을 하곤 합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