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략 & 혁신

감사의 빚

매거진
2021. 9-10월호
010

조심스럽고 고립됐던 수개월을 보낸 후 미국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야구 경기와 포옹, 마스크 없이 사무실 방문하기 등으로 마무리되는 정상화를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는 대체로 코로나19 백신의 개발과 출시 덕분입니다.

영국 동료들이 흔히 말하는 ‘잽(jab)’만큼 삶에 드라마틱하게 영향을 미친 획기적인 발명은 거의 없었습니다.

HBR은 기업이 혁신을 더 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아티클을 자주 싣지만 2020년 임상시험을 거쳐 백신을 내놓기 전까지는 모더나에 대해 별로 아는 것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호에 누바 아페얀(모더나 이사장)과 게리 피사노(하버드경영대학원 교수)가 ‘진화가 우리에게 알려주는 혁신의 비밀’이라는 아티클을 통해 분명히 밝혀낸 것처럼 이 회사는 지난 10년 동안 조용히 혁신을 위한 기초 작업에 매진해 왔습니다.

그들은 “백신은 한 번의 행운과는 거리가 먼, 무수히 많이 반복된 과정의 산물이었다”면서 “모더나 백신을 개발한 회사는 이 백신을 수없이 많이 사용해 왔다”고 썼습니다: 플래그십 파이오니어링은 매사추세츠 주 케임브리지에 본사를 둔 벤처기업으로, 이제까지 개척되지 않은 생명과학 분야에서 획기적인 혁신을 상상하고 만들어내며 상업화하는 것을 미션으로 하고 있습니다.

2020~2021년의 팬데믹은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연구될 것이며 이 글을 쓰고 있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400만 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시점에, 모든 리더들은 이렇게 잘못된 사태에서 뭔가 배울 수 있을 겁니다. 그렇지만 최소한 지금은 모더나와 화이자, 바이오엔테크, 존슨앤드존슨,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제조사들이 주는 교훈을 기념합시다. 이들 덕분에 29억 명의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었습니다.


편집장 아디 이그네이셔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