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 혁신

네트워킹을 즐기는 법

매거진
2016. 5월호

hbr(05)_125

 

Experience

 

Managing Yourself

네트워킹을 즐기는 법

 

네트워킹을 혐오하는 사람들도 효과적으로 네트워킹 할 수 있다.

티치아나 카시아로, 프란체스카 지노, 마리암 코우차키

 


hbr(05)_126_1

 

“나는 네트워킹을 혐오해요.”우리는 회사 임원들, 직장인들, 그리고 MBA 학생들로부터 늘 이런 말을 듣는다. 그들은 네트워킹은 불편하며 의미 없는 행위, 심지어는 비열한 것이라고 말한다. 사교활동이나 상호 교류를 좋아하는 외향적인 사람들처럼 네트워킹에 자연스러운 호감을 가진 이들도 물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네트워킹을 아부, 부당한 이용, 혹은 진짜가 아닌 가짜라고 여긴다.

 

그러나 오늘날 네트워킹은 사회생활에서 필수다. 전문적인 네트워크가 많은 기회, 더 넓고 깊은 지식, 혁신을 위한 향상된 능력, 빠른 승진, 더 높은 지위와 권한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연구결과들이 많다. 전문적인 관계를 만들고 키우는 것은 업무의 질을 향상시키고 직무 만족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북미의 대형 로펌에서 일하는 165명의 변호사 조사를 통해 우리는 그들의 성공이 효과적으로 네트워킹하는 능력에 달려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내부적으로나(의뢰인을 배정받기 위해), 외부적으로나(로펌에 사건을 유치하기 위해) 말이다. 네트워킹 활동을 불쾌해 하며 피하는 이들은 동료와 비교했을 때 수임료를 지불할 능력이 있는 고객과의 상담 시간이 적었다.

 

다행스럽게도, 이 연구결과는 네트워킹에 대한 혐오감이 극복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우리는 사람들의 사고방식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되는 네 가지 전략을 찾아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