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추천

HBR Korea 에디터가 시기에 맞는 주제 및 아티클을 직접 선정해 드립니다. 색다른 추천 리스트를 통해 비즈니스에 관한 HBR 아티클을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팬데믹 이후의 일터

린다 그래턴(Lynda Gratton),밥 프리슈(Bob Frisch),마크 모텐슨(Mark Mortensen) 외
아티클 속 문장 >> 팬데믹 이후 기업들은 놀라울 만큼 빠르게 가상 근무를 도입했으며 직원들은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유연성의 이점에 눈을 떴다. 이제 무엇이 가능한지를 깨닫게 된 기업들은 하이브리드 모델을 이용해 근무방식을 새롭게 정립할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를 맞이했다.

이 시대의 리더십

로빈 아브라함스(Robin Abrahams),피터 드러커(Peter F. Drucker),앨런 리(Allan Lee) 외
아티클 속 문장 >> 그들이 얘기하고자 하는 건 당신의 리더십 스타일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누군가와 상호작용을 할 때마다 자신의 힘과 지위를 나타내는 시그널을 보낸다. 그런 시그널 속 우리의 모습이 일관적일수록 우리의 리더십 스타일은 더 뚜렷해진다.

중국 경제의 미래

라나 미터(Rana Mitter),자크 디히트발트(Zak Dychtwald),마틴 리브스(Martin Reeves) 외
아티클 속 문장 >> 중국 경제의 미래는 혁신에 달렸다. 중국 사람 모두가 이 사실을 알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늘 그랬던 건 아니다. 지난 50년 동안 중국에서 약 7억 명을 절박한 빈곤에서 벗어나게 한 제조업 기적을 이끈 건 혁신이 아니었다. 그보다는 이른바 ‘폭력적 모방’이 동인이라고 할 수 있다. 중국은 전후 베이비붐 동안 태어난 수억 명의 야심 찬 노동자들이 무한한 듯 제공한 값싼 노동력에 기대 다른 나라의 혁신을 만드는 데 엄청난 헌신을 했다. 이런 노력으로 산업혁명을 놓친 중국이 불과 10~20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현대적인 제조기술 발전을 흡수할 수 있었다. 적합하게도 중국은 ‘글로벌 카피캣’이라는 명성을 얻었다.

육아와 일, 밸런스 찾기

로라 아미코(Laura Amico),재클린 젤러(Jacqueline Zeller)
아티클 속 문장 >> 어떤 가족에게 코로나19는 수개월간 온가족이 좁은 공간에서 함께 일하고, 살고, 공부하는 것을 의미했다. 어떤 가족에게는 돌봄 제공자가 집을 떠나 병원, 식료품점 등 팬데믹의 최전선에 있는 직장으로 출근하는 것을 의미했다. 당신 가족의 역학 관계가 어떻게 변했든, 당신의 직업에 대한 아이들의 생각은 바뀌었을 가능성이 높다. 더 근본적으로는 일이란 무엇이며, 일이 오늘날의 세상에서 어떻게 작동하며, 나의 일이 가족에게 어떤 의미인지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얻었을 가능성이 높다.

애자일 경영의 완성

장재웅,대럴 K. 릭비(Darrell K. Rigby),콜린 브라이어(Colin Bryar) 외
아티클 속 문장 >> 경영자에게 ‘애자일’은 더 이상 낯선 단어가 아니다. 소프트웨어 개발 방법론으로 2001년 탄생한 애자일은 2018년을 전후해 경영계의 주목을 받으며 다양한 회사들의 선택을 받았다. 아마존, 구글, 넷플릭스 등 IT기업뿐만 아니라 ING은행, 알리안츠보험 등 금융사, 보쉬(Bosch), 사브(SAAB), 테슬라 같은 제조업체 등 다양한 회사들이 적극적으로 애자일을 받아들이며 혁신에 성공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열풍과 맞물리면서 디지털 전환을 위해서는 애자일 도입이 필수인 것처럼 인식되기 시작했다. 이에 최근에는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 심지어 공기업들도 애자일에 관심을 갖는 추세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15층 (주)동아미디어엔(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